동화 '자전거를 못 타는 아이'

 

 

따뷔랭은 동네 사람들이 인정하는 자전거 수리 박사이다. 자전거에 대해서는 따뷔랭을 따라올 자가 없다. 따뷔랭이 자전거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고 유능한 기술자가 된 데에는 아무도 모르는 비밀이 있다.

어린 따뷔랭은 여느 아이들처럼 자전거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세발 자전거를 타기 시작했고 몇 년 후에는 보조 바퀴 두 개가 달린 자전거를 타다가 드디어 보조바퀴 없는 자전거에 도전하기에 이르렀다.

 

 

그런데 아무리 연습을 해도 두 발 자전거 위에서 균형을 잡을 수가 없었다. '왜 나는 자전거를 못타나?' 고민하게 되면서 자전거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이 직업으로까지 이어졌다.

그런데  사진작가 친구 피구뉴의 제안때문에 고민이 생겼다. 피구뉴는 따뷔랭이 자전거를 타는 멋진 모습을 사진에 담고 싶어했는데 따뷔랭은 여전히 두 발 자전거 위에서 균형을 잡은 적이 없었고 이 사실을 피구뉴는 아직 모르기 때문이다.

 

 

어렵사리  피구뉴는 따뷔랭이 자전거를 타고 도약 하는 멋진 사진을 찍어서 유명인사가 되었지만 둘에게는 서로가 모르는 비밀이 있었다.

 

 

장자끄 상베의 잔잔한 감동 이야기

자전거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따뷔랭의 비밀은 자전거를 탈 줄 모른다는 것이다. 그런데 사진작가 친구인 피구뉴에게도 비밀이 있었는데 바로 오랫동안 사진을 찍었지만 한번도 그가 원하는 순간을 찍은 적이 없다는 것이다.

 

묘하게 닮은 두 사람은 서로가 아직 한 번도 경험치 못한 순간을 위해 자전거와 사진기를 들고 산 위로 오른다. 따뷔랭의 무모한 자전거 질주가 시작되고 그의 자전거 묘기(?)에 놀라 얼떨결에 떨어뜨린 사진기는 저혼자 셔터를 눌렀는데 하필 그 사진이 대단한 인기를 끌게 되면서 둘은 각자 양심의 가책을 느껴 가슴앓이를 하다가 서로에게 양심 고백을 하게 된다. 

따뷔랭은 자전거를 탈 줄 모른다는 사실을, 피구뉴는 자신이 의도적으로 찍은 사진이 아니였다는 사실을 말하며 둘은 한바탕 웃는다.

 

 

동화로 보는 세상

'꼬마 니꼴라', '얼굴 빨개지는 아이'로 유명한 프랑스 삽화가 장자끄 상뻬는 소심하지만 배려심 많은 주인공들을 통해 우리네가 보편적으로 가지고 있는 감성을 건드려 공감대를 형성한다.

자전거를 탈 줄 모르는 따뷔랭이 사람들 몰래 자전거를 타기 위해 고민하는 모습은 지금 나의 모습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비밀스런 약점 하나씩은 가지고 있을테니 말이다.

나의 약점 노출이 생존이나 사회생활에 영향을 줄 만큼 험난한 시대를 사는 현대인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장자끄 상뻬의 따뜻한 작품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4.05.18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가 담겨있군요
    잘보고갑니다

  2. BlogIcon 가나다라마ma 2014.05.18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작가 책들은 읽고 나면 기분이 좋아지는 거 같아요. ^^

  3. BlogIcon 반이. 2014.05.18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너무 좋네요 ㅎㅎ

  4. BlogIcon 이바구™ - 2014.05.20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재미있는 동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