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아이를 두고 낳은정과 기른정의 경중을 따질수야 없지만 혈연관계를 중요시하는 동양적 정서에서는 낳은정이 기른정보다 우선일 때가 있다. 

 

 

 

그래서 핏줄은 천륜이라 어떠한 상황에서도 모든 걸 다 수용하고 이해하게 되지만 아무리 핏줄처럼 가까운 사이라해도 특정 상황에서 거리감이 들 수 있다. 

 

 

 

내 아이(핏줄)로 생각하고 키웠는데 내 아이가 아니었다. 어찌해야할까?

두 아버지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났다.  

 

 

 

6년간 키운 아이가 병원의 실수로 바뀌었다는 연락을 받은 료타는 냉철한 이성을 가진 이버지이다.

그리고 다른 아버지 류다이는 감성적인 아버지이다.

 

 

 

 팔짱을 끼고 심기가 불편한 표정으로 앉은 료타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듯한 류다이.

외모에서부터 차이가 나는 두 아버지의 모습이 대조적이다.

 

 

 

료타는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원인에 대한 규명과 함께 아이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나름 이성적인 해답을 가지고 병원 관계자와 마주 앉았다. 

 

 

 

하지만 현재 각자의 가정에서 자리고 있는 아이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는 난감하기 짝이 없다.

게다가 자신의 친자인 류세이의 아버지는 가난하고 돈만 아는 무지한 사람인것 같아 고민이 깊어진다.

 

 

 

고민이 깊어질수록 어린 케이타에 시선은 점점 냉정해 지고 있음을 아내가 눈치 챘다. 

"역시 그랬었군." 료타가 케이타와 자신이 친자관계가 아님을 확실히 알게 된 후 했던 말인데 료타는 소심한 케이타와 자신이 그리 닮지 않았음을 무의식으로 표현했다.

그 때부터 이미 료타는 케이타에게서 조금씩 멀어지고 있었다.

 

 

뒤바뀐 아이, 두 아버지

류다이는 바뀐 아이 말고도 두 아이를 더 키우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다.

 

 

 

나이가 조금 들었지만 아이를 좋아하고 몸으로 놀아주는 감성적인 아버지이다. 

자기 핏줄인 케이타에 대한 걱정도 크지만 자신이 키운 큰 아들 류세이에 대한 걱정도 크다.

 

 

 

그는 어른도 아이도 상처 받지 않고 자연스럽게 이 상황을 받아들이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한다.

"케이타의 얼굴을 보고 류세이라는 이름을 지었는데 이젠 어딜봐도 케이타의 얼굴이네요." 류다이의 말은 키워준 케이타가 료타의 진정한 아버지이며 자신의 아이를 잘 키워 준 료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담겨 있다.

 

 

 

일본에서 있었던 영화 속 두 아버지 중 료타의 이기적인 마음이 류다이에 의해 진정한 아버지의 모습으로 변화되는 해피엔딩으로 끝이 나는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바뀐 두 아이를 다시 바꾸기도 그렇다고 그대로 둘 수 없는 가혹한 상황에서 현명한 선택이 무엇인지....잘 모르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메리. 2015.05.12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인 내용의 영화로 보이네요 ㅎ

  2. 윤덕신 2015.05.15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가 왜 만들어졌는지 모르겠네요. 제가 보기에는 류다이는 감성적인 아버지가 아닌 것 같거든요. 그리고 료타는 냉철한 면과 냉혹한 면 둘다 가지고 있는데.. 왜.. 료타가 류다이에 의해 변화가 되는지 잘 모르겠거든요. 한번 봐야겠네요. 마침.. 프리미엄 영화관에서 공짜로 보여주고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