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의 '오늘의 연애'

 

<사진 출처 : 네이버 영화>

 

연인과 우정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준수와 현우, 가슴 뛰는 사랑만이 진정한 사랑이라고 믿는 현우와 그런 현우의 뒤에서 18년동안 서 있어야만 했던 준수의 처절한 사랑이 행복한 엔딩을 맞는 유쾌한 영화로 가볍게 시간보내기 좋은 영화이다.

 

 

 

좋아하는 여자들마다 결정적인 순간에 고개를 돌리고 마는 비련의 사나이 준수는 오늘도 차였다.

유부남을 사랑하며 스스로 고통스러워하는 현우는 오늘도 괴롭다. 준수와 현우는 오늘도 술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상처를 드러내놓고 술잔을 기울인다.

 

 

 

18년동안 친구 사이로 지내며 볼 거 안 볼거 다 보며 자란 둘은 동성보다 훨씬 더 가까운 친구이다. 

현우만 그렇게 생각한다. 준수의 마음은 그렇지 않아서 준수는 괴롭기만 하다.

현우는 잘 나가는 방송국 기상 캐스터이다. 예쁜 얼굴, 날씬한 몸매로  남자 시청자들로부터 열광적인 지지를 받는 행복한(?) 여자 방송인이다.

 

 

 

 

그러나 그녀가 사랑하는 사람은 유부남이다. 

일정 선을 긋는 그는 곁을 주지 않아 현우는 애가 닳는다.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에 괴로운 그녀를 위로해 주는건 죽마고우 준수이다.

준수만 보면 거침없이 터져 나오는 걸죽한 입담은 예쁜 그녀의 또다른 매력으로 준수를 사로잡는다.

 

 

 

 

하지만 현우는 준수가 친구의 대상이지 사랑의 대상은 아니라고 못 박는다. 준수는 그녀를 가슴뛰게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말이다.

 

 

심장이 뛰어야만 사랑인거니?

유부남과 스캔들이 결국 기사로 터져 나오자 현우는 잠적하고 준수는 애타는 마음으로 그녀를 찾아가 그동안 너의 뒤에서 기다리기만했던 나의 사랑도 좀 봐달라고 읍소한다.

 

 

 

그제야  준수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알아 본 현우는 준수의 마음을 받아들이고 싶지만 차마 용기를 내지 못한다. 그동안 모질게 외면했던 사랑이었기 때문이다.

한 걸음 뒤로 물러서는 그녀에게 준수가 두 걸음 다가와 그녀를 안아 주며 말한다.

 

 

 

이제 매일매일 너의 가슴을 뛰게 만들어 주는 남자가 되겠다고....

이 영화에서 이승기는 어리바리하면서 지고지순한 사랑을 하는 준수의 모습을 아주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이승기에 대한 개인적인 팬심도 작용했지만 이승기의 연기는 극중 인물과 잘 어울렸다고 본다.

 

 

 

 

지독한 이기적인 그녀 현우를 연기한 문채원도 거침없는 말투와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자신의 매력을 분출했지만 극중 캐릭터의 무리한 남성 편력이 지나쳐서 오히려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오로지 너뿐이라는 준수의 사랑과 대비되도록 현우의 양다리 교제를 설정한것 같은데 그게 오히려 독이 되어 버렸다. 

 

 

 

 

준수와의 해피엔딩이 억지스러운 이유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승기를 보는 즐거움이 있어 좋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니셜 2015.09.25 0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을 갈구하는 순수청년의 심정과 상처를 실감나게 잘 표현해서 이승기 연기를 꽤 흥미롭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가볍게 재밌었던 영화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