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김상경의 영화 '몽타주'

 

방송에서 보여 준 영화 예고 장면중 엄정화의 오열 연기가 인상적이었던지라 기대감으로 영화를 보았다.

15년전 아이를 유괴 당하고 그 시간에 멈춰 버린 엄마의 시간. 15년전과 후의 모습이 그리 길어보이지 않는 그녀의 미모가 몰입을 방해하지만 영화는 끝까지 보았다.

 

15년전 유괴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딸 아이를 생각하며 하경은 운동화 한 켤레를 사 들고 수목장을 치룬 아이의 묘소를 찾았다.

범인은 잡히지 않고 이제는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유괴 사건은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엄마인 하경만이 그 때 그 시간의 고통만을 고스란히 가진 채 말이다. 아니 한 사람 더 담당 형사인 청호가 있다.

 

15년전의 유괴 사건을 상기시키려는듯 동일범으로 추정되는 동일 소행의 유괴 사건이 일어나고 이제는 형사 옷을 벗은 청호와 하경은 그 놈을 잡으러 다시 한 번 사건에 뛰어 든다.

범인은 정말 15년전 그 놈이 맞을까? 공소시효가 끝남을 기념하는 재범이 맞는 것일까?

 

이미 사건을 경험한 경찰은 범인보다 한 발 앞서 진을 치지만 놈은 만만치가 않다.

 

공소시효 끝난 15년전 내 아이의 유괴범

영화에서 보여주는 반전은 몇가지가 있는데 솔직히 그 반전을 예상키가 그리 어렵지는 않다. 인물로 보나 행동으로 보나 이 부분이 반전이구나를 짐작케 하니 말이다.

그래서 스릴러물의 긴장감은 다소 떨어지는 편이라고 하겠다. 범인을 쫓는 두 사람 청호와 하경은 눈 앞에서 범인을 놓친 형사와 아이의 엄마 이다.

 

영화의 스토리 진행상 15년전 유괴 사건에 대해 응어리진 부분이 많은 캐릭터이다. 그러다보니 둘의 관계가 지나치게 인간적임은 이해하지만 형사인 청호의 선택은 이해하기 힘들다.

 

그 동안 tv에서 인정받은 연기자로 관객에게 익숙한 얼굴로 다가 온 두 배우, 엄정화와 김상경의 열연이 빛을 발하는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