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공유의 영화 '밀정'

 

황옥이라는 실제 인물과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고 한다.

황옥에 대해 혹자는 독립군을 도운 밀정이라 하고 혹자는 (본인 포함) 친일파라고 하는데 영화를 보는 관객의 시선에 따라 그가 밀정이었는지 친일파였는지 판단하겠지만.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이정출, 궁지에 몰린 독립군을 향한 그의 남다른(?) 관심이 그의 정체를 의심케 한다. 분명 그는 자신의 지위(일본 경찰)를 이용해 독립군을 살리려 했다.

이정출 그는 일본 경찰을 위장한 조선의 밀정일까? 첫 장면 덕분일까 관객은 이정출이 조선의 밀정임을 확신하며 영화를 보게 된다.

 

상해에서 경성으로 밀입국 하려는 독립군을 쫓기 위해 이정출과 하시모토는 상해로 급파된다.

하시모토는 이정출과 같은 조선 출신의 일본 경찰이다. 하시모토는 이번 독립군 소탕 작전을 성공적으로 끝내고 이정출을 밟고 올라서려는 야망을 가지고 이정출과 갈등을 벌인다.

 

같은 동족인데 말이다.

 

조선의 밀정과 친일파의 중간쯤

상해에서 이정출은 독립군 정채산의 회유(?)에 마음이 흔들려 독립군을 돕기로 한다. 마지못해 하는척 가담했지만 그의 활약은 진정성을 담고 있다.

덕분에 무사히 경성으로 들어 온 독립군 김우진은 동지들과 함께 대량의 폭탄을 운반하게 되는데 그 과정이 탄로나 일부 잡히고 일부는 탈출하게 된다.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이정출, 그가 일본에 등을 돌린 이유를 나는 잘 모르겠다.

아니 영화상으로 본 장면만 가지고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의 직위를 보면 적어도 생계형이나 목숨을 구걸하기 위해 일본 경찰을 한 것 같지는 않은데 말이다.

 

더 이상 일본에 충성하지 않아야 겠다고 그래서 독립군의 활동을 눈 감아 주겠다며 두 팔 걷어올린 이정출의 활약(?)이 크게 와 닿지는 않는 영화였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