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레미 섬터의 영화 '피터팬'

 

초록 모자를 쓰고 하늘을 날으며 어른이 되기 싫다던 눈망울이 초롱초롱하던 피터팬을 기억한다.

어른이 되지 않아도 되는 네버랜드의 왕자 피터팬이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한 '피터팬, 2003'은 훨씬 잘 생기고 에너지 넘치는 금발의 미소년이지만  추억 속 피터팬이 못내 더 그리워지는 영화였다.

 

동화책으로 시작해 영화 뮤지컬까지 보았던 오래 전 피터팬 이야기는 행복한 생각만 하면 하늘을 날 수 있고 신기하고 짜릿한 모험으로 매일매일이 흥미진진하고 재밌다는 네버랜드의 아이들 이야기이다.

아이들이 하늘을 나는 자유로움에 대한 유혹을 이기지 못하는 것은 그만큼 심신이 억압(?)되어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 싶다.

 

이야기의 전체적인 내용은 원작과 거의 비슷하지만 피터팬을 비롯한 각 캐릭터들이 내게는 조금 낯설게 다가왔다. 내가 기억하는 피터팬은 약간 돈키호테같은 느낌이었다.

그저 노는게 좋은 어린애다운 순수함과 건전한 무모함을 가진 어린 전사의 모습이랄까?

 

그러나 이 영화에서의 피터팬은 뭔가 아는 듯한 노련미가 보이는 사춘기쯤의 피터팬처럼 보였다.

 

어른이 되기 싫은 어른스러운 피터 팬

웬디와 아이들도 처음 보는 피터팬을 향해 마치 네가 오는걸 알고 있었다는듯이 반기며 그를 따라 나선다. 그리고 오랜 시간 보여 주는 자연스러운 공중 비행 장면은 아이들의 미소로 충분히 짜릿한 간접경험을 제공한다. 

그러나 낯선 환경에서 너무나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반응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환타지 영화의 긴장감을 감소시킨다. 존재감이 커진 팅커벨도 그렇고....

 

어쩌면 이 영화는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을 위한 피터팬이었는지 모르겠다. 

흉측한 갈고리 손으로 말 안듣는 선원들을 가차없이 제거하는 후크 선장의 무시무시한 갈고리 손은 비정하고 냉정한 어른들 세계를 그대로 보여주지만 아이들이 그 뜻을 알지는 의문이다.

 

훨씬 스케일 커지고 화려해진 화면임에도 불구하고 원작이 그리워지는 이유는 내 나이가 들어서인가 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3.31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하는 피터팬은
    영원한 동심의 세계를 즐기게 하는 잊지못할
    한편의 영화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마지막가는 3월의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