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의 영화 '굿바이 싱글'


화려한 싱글 유쾌한 그녀 김혜수의 발랄하지만 발칙한 임신 스캔들 이야기이다. 

국민배우라 일컬어지는 그녀와 더불어 대세 국민 배우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마동석과의 달콤한 코믹(?) 연기가 궁금했다. 예고편에서처럼 귀요미 마블리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 너무나 궁금했다.


스캔들 제조기이자 스캔들 종합세트인 배우 주연, 그녀의 매력은 순수함이다. 그러나 간혹 그녀의 순수함은 무지함을 동반해 여러 사람들을 곤혹스럽게 한다. 

하지만 어쩌랴 그녀 손에 달린 생계 가구가 어디 한둘이어야 말이지. 주변 스텝들이 기분 맞추고 비위 맞춰가며 어렵게 현실을 유지해 가던 어느 날 여배우로서는 감당키 힘들 '임신'을 대대적으로 선언하고 나서는데...


원치 않은 임신을 한 여중생과 당장 아기가 필요한 폐경기 여배우는 계약서를 쓰고 태어날 아기를 넘겨 받기 위한 동거를 시작한다. 이미 결과는 예측 가능했기에 과정이 기대되는 영화였다. 

천방지축 거침없는 김혜수의 연기는 시원시원하지만 주연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백치미는 김혜수와 겹쳐지지지는 않았다. 오히려 오버스러워보여 자연스럽지 않게 느껴졌다.


마동석이 연기한 캐릭터 평구라는 스타일리스트도 마찬가지였다.


스캔들 제조기 여배우의 임신 스캔들

오히려 조연들의 활약이 빛났다. 특히 마동석 부인으로 나온 서현진의 연기가 눈길을 사로 잡았고 단지의 친구로 나왔던 김고은의 연기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잠깐 잠깐 등장했지만 훨씬 안정된 존재감으로 가벼워질 수 있는 영화를 나름 무게감있게 만들어 준 배우라고 생각한다. 방송에서의 홍보와 예고편 때문에 너무 기대감이 컸던 탓일 수도 있을 것이다.


중간중간 웃음 유발하는 코믹 요소와 사회를 향한 일갈의 메세지를 가진 영화이다. 

정해진 해피엔딩을 향해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했는데 커다란 반전은 없었지만 흐믓한 미소를 짓게 하는 영화였다.


어떤 면은 김혜수를 닮았고 어떤 면은 그렇지 않지만 김혜수의 매력은 충분히 보여준 유쾌한 영화였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borah 2017.09.19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혜수씨 정말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하는 배우로 알고 있네요. 영화 속에 비쳐진 모습도 여전히 아름답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