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발, 장국영의 영화 '영웅본색 2'



범죄 집단의 일망타진을 위해 범죄 집단 속으로 들어간 형제는 경찰과 죄수의 신분이지만 이전과 달리 이번엔 서로 쫓고 쫓는 사이가 아닌 공조 수사를 하는 관계로 발전했다.

대단한 형제는 비밀업무를 성공할 수 있을까...



교도소에 수감중인 형 송자호는 형사인 경찰인 동생 아걸이 위험한 비밀업무에 투입된걸 알고 자청해서 동생과 함께 소탕 작전에 투입된다.

뒤늦게 형 송자호의 존재를 알게 된 동생 아걸은 마음이 편치 않지만 위기에서 자신을 구해 준 형을 그대로 인정한다. 하지만 두 형제의 의기투합은 범죄 조직원과 내통한 의외의 인물로 인해 난감한 상황에 처하고 만다.

게다가 아걸은 아내의 오해로 인해 가정문제까지 어렵게 되고.



전편에서 죽었던 마크의 등장은 쌍둥이라는 무리없는 설정으로 주윤발의 재등장이 자연스럽게 진행되었다.

외모는 물론 성격까지 판박이처럼 닮은 마크의 쌍둥이 켄은 마크의 부활처럼 보여지며 마크의 죽음을 아쉬워했던 많은 팬들의 열광적인 환호를 받았다.



선글라스에 옷을 차려 입자마자 쌍권총을 자유자재로 난사하는 켄의 모습은 마크가 분명했다.


의리와 배신의 복수혈전

아걸의 종횡무진이 아슬아슬해 보였지만 설마 설마 했다. 더구나 출산이 임박한 아내를 두고 있으니 해피엔딩을 예상했건만 감독은 불행하고 안타까운 결말을 보여 주었다.

영화의 말미에 주인공 중 누군가 한 명은 죽을 수 있겠다 싶었는데 그 사람이 형 송자호일줄 알았다.



아기 아빠가 되는 동생을 지키고 대신 죽는 형 말이다. 아무튼 아걸의 죽음은 좀 당황스러웠다.  

강하고 거친 남자들의 세계, 그 안에서 전개되는 각각의 의리와 배신은 피의 댓가를 치루게 한다. 이번에도 주윤발은 멋진 슬로우모션 총격전에서 펄럭이는 바바리 샷을 선사했다.



아무도 대체할 수 없는 주윤발만의 전매특허같은 완벽한 장면에 감탄사를 멈출 수가 없는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베짱이 2018.01.04 0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합니다. ㅋㅋㅋ

  2. BlogIcon *저녁노을* 2018.01.04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공감하고가요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은이c 2018.01.04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봤던 기억이나네요 ㅎㅎ
    전화 통화한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거같아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4.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1.04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장국영과 주윤발이 펼치는 환상적인
    연기와 더불어 의리와 베신의 냉혹한 현실을
    느낄수 있는 수작 이더군요..
    덕분에 오늘도 좋은 영화소개 잘보고 갑니다..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한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5. 토마호크 2018.05.08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영웅본색은 2편이 레전드죠...

    명장면이 너무 많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