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 이제훈의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동네에서는 오지랖 넓은 할매 구청에서는 문젯거리 할매로 통하는 옥분 할매가 제대로 상대를 만났다.

구청에 새로 온 9급 공무원 박주임은 옥분 할매 전담반(?)으로 원칙을 앞세워 옥분 할매의 민원 뭉치들을 되돌려 보내며 옥분 할매와 기싸움을 벌이는데....



싸우면서 정이 든 것인지 하늘에서 귀인을 보내 준 것인지 모르지만 옥분 할매는 사사건건 부딪치는 박주임에게 영어를 배우기 위해 저자세를 보인다.

박주임의 저녁식사를 영어 수업료로 지불하기로 하고 영어 수업을 시작하는데 도대체 할매는 왜 늦은 나이에 영어를 배우려는 것일까.



옥분 할매가 만나는 유일한 친구의 이야기를 통해 그녀가 일본군 위안부였다는 사실과 함께 그녀가 배우는 영어가 곧 쓰임새를 찾게 될거라는 추측을 하게 한다.



그리고 예상했던 그날이 왔고 옥분 할매는 연단에 서서 당당히 영어로 자신과 친구의 이야기를 영어로 말하기 시작했다.



아이 엠 쏘리..이 말을 듣기 위해

2007년 이용수, 김군자 할머니의 실제 미 의회 증언을 영화화한 것으로 당시 일본에게 한국을 비롯한 중국등 다수 나라의 피해자들에게 일본이 사죄할 것을 요구한 미 의회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 한다.

이들의 피해 증언에 힘입어 미 의회 의원들이 일본에게 사죄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미 의회에 제출했다고 한다. 우리 정부는 외면했던 문제를 미 의회 의원들이 문제 제기를 한 것이다. 



영화의 하이라이트는 미 의회에서 서툰 영어로 증언하는 옥분 할매의 모습이다.

처음엔 담담히 그러나 점점 단호하고 강력하게 그리고 처절하게 자신의 아픔을 말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장면은 옥분 할매의 말과 표정에 집중하게 만든다.



'I am sorry' 이 말 한마디가 그렇게 하기 힘드냐고 다른 피해자들이 죽기 전에 정신이 온전할 때 꼭 이 말을 듣고 싶다는 외침이 깊은 울림으로 들려 온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팍이 2018.02.11 0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ㅎㅎ 이영화 한번 봐야겟어욯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