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모든 할머니들이 그러하시듯 우리 시어머니의 손주 사랑 또한 각별하고 유별하시다.
아들만 낳으신 분이라 내가 첫 딸을 낳았을 때 엄청 좋아하셨다.
나는 딸이 없는 집에 딸이 생겨서 그런가보다 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둘째는 아들 낳아라" 하셨다.
헉! 아직 첫 출산의 기억이 아물지도 않았는데 둘째라니...
아들손주 욕심이신가? 손녀는 싫으신건가? 의구심이 들었다.

하지만 그건 아니었다.
우리 딸래미는 할머니 덕분에 완전 호강스럽게 컸다.
옷이며 신발이며 모자며 등등등 어머니는 예뻐보이고 좋아보이는 건 모두 사다 입히셨다.

그러다 아들 녀석이 태어났는데 그 사랑이 그대로 물려져서 우리 아이들은 할머니의 사랑을 흠뻑 먹고 자랐다.



그런데 어느 날 할머니를 분노케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아들 녀석이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하고 집에 들어 온 것이다.

7살무렵 검도학원을 끝내고 학원차에서 내려 자기가 타고 온 차를 보내고 앞으로 나가려는 순간 다른 학원차가 빵빵 거리며 다가 오자 멈칫 하며 놀라서 상체는 뒤로 뺐지만 발을 빼지 못해서 발등 위로 차가 지나간 모양이었다.

아저씨가 큰 소리로 야단치듯 말하자 애는 무서워서 아픈 발을 끌고 집으로 그냥 도망치듯 온 모양이었다. (나중에 아이 말과 아저씨 말을 종합해 보니 그런것 같았다)

직장으로 놀라신 어머님이 전화를 하셨다.
애 발이 말도 아니게 뭉그러졌는데 차에 치였다고 한다고.
일단 병원으로 빨리 데려가시라하고 나두 병원으로 갔다.

치료 받으며 우는 아이 소리가 들리고 어머니는 응급실 옆에서 샌들과 양말을 들고 계셨다.
샌들모양과 양말만(양말이 녹듯이 찢어져 있었다) 보니 발이 엉망진창이 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다행히 뼈는 다치지 않았고 살만 찰과상을 입었다고 한다.
당시가 여름인지라 덧날까 염려가 되었다.

아이를 집에 두고 남편과 사고 장소로 가 보았다.
그 장소는 각종 학원차들이 아이들을 태우거나 내리는 장소였는데 차들이 많은데다가 목격자가 없어서 범인(?) 잡는것을 포기하려 했었다.

그런데 다음 날.
어머님이 목격자를 찾았는데 노란 학원차였다고 당신이 직접 잡는다고 하셨다.
목격자 말에 의하면 그 아저씨가 애한테 윽박지르듯 큰 소리로 화를 내서 기억을 한다고 하셨다.

애한테 화를 냈다는 말에 어머님은 더 화가 나셨고 '그 놈을 꼭 잡는다'고 하셨다.
차가 서는 그 자리에서 노란 학원차가 올 때마다 어머님은 1:1 심문을 하셨고 3일인가 4일째 되는 날 '그 놈'을 잡았다며 연락처를 적은 쪽지를 건네 주셨다.

어머님의 잠복근무가 결실을 본 것이다.
엄마인 나도 못한 일을 할머니가 해내신 것이다.
50대 정도의 아저씨인데 중 고등학생 학원 차를 운영하느라 늦게 끝나니 그 때 전화를 달라고 하셨다고 한다.

남편이 전화를 해서 다음 날 집으로 수박을 한 통 사들고 오셨다.
애가 다친 줄 몰랐다고 하시며 고의가 아니라고 하셨다.
"고의든 아니든 어린 애가 있으면 아저씨가 조심해야지 큰 애도 아니고 왜 어린 애한테 소리를 지르냐고.
 애들 태우는 아저씨가 그러면 되냐고" 어머님은 큰 소리로 아저씨를 혼내셨다.

남편은 뼈를 다치지는 않았다고 하니 치료비만 부담해 주시고 아저씨도 애들 태우고 다니시는데 어른이 더 조심하시라고 말했다.

세상에 하나뿐인 금쪽같은 손주에게 상처를 입힌 '그 놈'을 잡아 어머님은 응징을 하신 것이다.
우리는 어머님이 잠복근무를 하신 줄 몰랐다.
나중에 들으니 생각할수록 분해서 잡아야겠다고 마음 먹고 근처 가게를 탐문수사해 목격자를 찾아내고 용의차량을 포착해 노란 차만 오면 일일이 불심검문을해서 잡아내신 것이다.

위대한 우리 어머님 '나는 OO이 할머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16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징해야죠 ㅋㅋㅋ 당연한 거에요~
    역시 우리들의 어머님 할머님들의 파워는 대단합니다!!
    따뜻하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별내림 2012.01.16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히 잡아서 혼내주어야지요..저도 울 손녀딸 그러고 오면 속상해서잡을것 같아요..
    그런일은 없어야겠지만..

  4. BlogIcon 아레아디 2012.01.16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 아니,,할머님?
    화이팅이에요..ㅎㅎ
    완전 혼내주어야 하는..ㅎ

  5. BlogIcon 마음노트 2012.01.16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님이 정말 수사반장이네요.
    사고를 냈으면 뒤처리를 제대로 해야되는것이 어른인데요.

  6. BlogIcon +요롱이+ 2012.01.16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멋지시네요...!!
    잘 보구 갑니닷..!!

  7. BlogIcon Yujin Hwang 2012.01.1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무엇보다 아이발이 크게 다치지않아 너무 다행이고!!
    할머니의 손주사랑과 수사반장급 사고조사에 숙연해집니다.^^

  8. BlogIcon 사랑퐁퐁 2012.01.16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전..이 글 읽다가눈물날뻔 했네요.
    왜이리 감정이입이 잘 되는지..^^;

    그런데..이런글은 다음메인에 떠야하는거 아닌가요??ㅎ

  9. BlogIcon 행복한다니엘 2012.01.16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도 대단하시고 그 기사분 정말 아이들을 상대로 그러지는 맙시다..이건 너무 하네..

    • BlogIcon Zoom-in 2012.01.16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제있는 운전기사이지요.
      아이들을 생각할 줄 모르는 사람이 아이들을 상대로 하는 학원차를 모는 자체가 모순이지요.

  10. BlogIcon 라오니스 2012.01.16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이 존경스럽습니다... ㅎㅎ
    기사아저씨.. 잘못하셨네요..
    아이가 크게 다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

    • BlogIcon Zoom-in 2012.01.16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못 정도가 아니라 범죄행위를 저지른 거지요.
      그것도 어린이를 상대로 뺑소니범이니 중범죄이지요.
      정말 천만다행이었습니다.

  11. BlogIcon 신기한별 2012.01.16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12.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1.16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정말 대단하신 할머니시군요. :)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인폼몰닷컴 2012.01.1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정말 존경스럽고 대단하시네요,, ㅎㅎ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ㅎ

  14. BlogIcon 착한연애 2012.01.16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이전에 어머니셨죠!? ㅎㅎ 역시 우먼파워 입니다 ^^

  15. BlogIcon Raycat 2012.01.16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파이팅 입니다. !!!

  16. BlogIcon 까움이 2012.01.16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할머님이시네요.
    손주 사랑도 대단하시고,,,
    생각할수록 감탄밖에 안나옵니다...

  17. BlogIcon 쿤다다다 2012.01.17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세요..
    손주를 향한 일념의 사랑으로 잡으신 것 같아요.. 손주를 사랑하시는 할머니의 마음이 여기까지 느껴집니다..

  18. BlogIcon 귀여운걸 2012.01.17 0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할머니가 정말 대단하시고 멋지시네요^^

  19.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17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대한민국의 할머니들 최고! ㅎ

  20. BlogIcon 버드나무그늘 2012.01.21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할머니들이 대박이지요 ㅋ

  21. 봄봄냥 2012.01.31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역시 가족의 사랑에 따스함을 느낌니다 . 가슴이 찡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