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의 영화 '돈'

 

부자가 되고 싶다며 증권사에 들어간 신입 증권 브로커 조일현은 온종일 오감을 총동원해도 따라가지 못하는 거래속도를 맞추느라 실신직전이다.

신입이지만 금수저인 동기는 집안빽으로 제 밥벌이를 하는데 조일현은 제대로 된 거래성사조차 없이 수수료 0원 꼴찌로 정신적인 압박을 받을 즈음 번호표라는 인물의 연락을 받게 된다. 

 

이 바닥에서 번호표로 불리는 의문의 사내는 조일현에게 편법이 섞인 불법적 거래를 제안하며 구미가 당길수밖에 없는 거액의 수수료 금액을 알려 준다.

번호표의 말에서 가장 잘 들리는 건 조일현에게 떨어질 수수료. 그동안 남들의 성공에 박수만 쳤던 자신이 성공의 자리에 설 수 있을거란 유혹은 지친 조일현에게 치명적이 아닐 수 없다.

 

번호표와의 합작(?)으로 거액 수수료를 챙긴 조일현은 달콤한 돈맛과 짜릿한 돈의 힘을 느끼며 무조건 앞으로 내달린다.

하지만 곧 제동을 거는 이가 나타나는데 금융감독원 한지철이다. 조일현의 뒤를 캐려는 한지철과의 갈등 중에 두 사람의 죽음을 직면한 조일현은 자신의 미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두렵기만하다.

 

그렇지만 멈춰지지 않는 번호표와의 거래. 

돈 버는 게임

수화기 너머 조근조근한 목소리로 사람을 확 휘어잡는 번호표의 마력이 발휘되는 건  '네가 가져갈 수익은 얼마야'라고 말하는 그 순간이다.

이미 조일현 아니 그와 거래한 모든 사람들의 약점을 잘 아는 그가 가장 강조하는 문장이다. 변수가 생기는걸 가장 싫어한다는 번호표에게 조일현은 처음이자 마지막인 변수를 제공하게 되는데 .....

 

증권에 대해 잘 모르지만 돈으로 돈을 벌고 돈이 없어도 돈을 벌수 있는 시스템을 가진게 증권거래인듯 하다. 스피드하게 진행되는 거래에 결과치가 눈앞에 떨어지니 흔들리지 않을 인간이 몇이나 있을까.

우리는 대부분 조일현일테니 말이다.  불법적 돈이지만 잠시나마 돈으로 산 행복에 취해 환하게 미소짓던  조일현의 표정에서 부러움과 함께 대리만족감을 느꼈을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마지막 반전에 화이팅을 보낸 것이고.

 


Posted by Zoom-in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9.04.08 0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필요하지요.ㅎㅎ
    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 BlogIcon 잉여토기 2019.04.08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을 거 같네요.
    영화 제목부터가 "돈"이네요.
    인생의 쓴맛을 보고 있을 때 번호표의 유혹을 뿌리치기 쉽지 않았겠지요.

  3. BlogIcon 달상 2019.04.09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보는 내내 대리만족을 느꼈던 것같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