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거나 감동적인 영화를 보게되면 그 영화의 탄탄한 스토리도 기억에 남지만, 그에 못지 않게 오랫동안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는건 영화의 주인공이다.

때론 영화의 줄거리는 잘 생각나지 않아도, 아! OOO하며 주연배우 이름이 떠오르는 경우도 있다.

이것은 애니메이션에서도 마찬가지다.
어쩌면 애니메이션 캐릭터는 영화의 주연 배우 못지않게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영화의 주인공과 다름없이 캐릭터는 움직이고, 말하고, 걷고, 반응하며, 감정을 느끼고, 그것을 표출한다.


일찍이 월트 디즈니는 각각의 캐릭터에 특정 성격을 부여한 다음 모든 주제와 스토리들의 성격과 연관지어 애니메이션을 제작하는 방법을 채택하여 애니메이션을 관람하고 난 뒤에도 관객들에게 캐릭터의 존재감을 깊이 심어줬다.

이번 글에서는 국내외 애니메이션의 유명 캐릭터들에 대하여 알아 보겠다.


국내 애니메이션 캐릭터


우리나라 고유의 캐릭터 산업은 1983년 제작된 김수정의 만화 '아기공룡 둘리'로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월간지 '보물섬'에 연재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TV 애니메이션과 극장용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으며, 1995년 설립된 (주)둘리나라를 통해 완구와 문구는 물론 의류, 전자제품 등 각종 생활용품에 둘리라는 캐릭터를 도입하였다.


2003년 아이코닉스가 기획하고 오콘, SK브로드밴드, EBS에서 공동 제작한 Full-3D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는 EBS 방송 당시 평균시청률을 웃도는 5%를 기록하였고 출판 및 완구, DVD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또 전 세계 82개국으로 수출되었는데, 특히 프랑스에서는 평균시청률 47%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뽀롱뽀롱 뽀로로'의 성공에 힘입은 아이코닉스는 다시 EBS와 함께 Full-3D 애니메이션 '치로와 친구들'을 제작하였다.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병아리 3형제의 생활을 기본 스토리로 하고 있다.


미국의 애니메이션 캐릭터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최초의 캐릭터 상품은 1928년 월트 디드니의 '증기선 윌리'에 등장한 미키마우스이며, 1930년 잉거솔사에 의해 시계로 만들어졌다.


이후 미니, 도널드, 구피, 플로토 등과 같은 캐릭터로 시작하여 '백설공주', '피노키오', '피터팬' 등의 클래식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라이온 킹', '포카혼타스', '미녀와 야수' 등 신생 캐릭터에 이르기까지 1,000여 종의 캐릭터를 산업화시켰다.

현재 미국은 50조원이 넘는 캐릭터 관련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일본의 애니메이션 캐릭터

캐릭터 산업의 신흥 대국으로 떠오른 일본은 1966년경부터 성장하기 시작하였다.


특히 '우주소년 아톰'과 '밀림의 왕자 레오', '사파이어 왕자' 등의 히트작을 양산한 데스카 오사무를 선두로 도에이동화사 등의 스튜디오에서 수많은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제작하면서 세계 캐릭터 산업의 2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특징은 환상적이면서도 리얼한 묘사와 자극적인 장면들이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같은 애니메이션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2.01.29 0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맹이들에게 인기이지요.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2. BlogIcon ♣에버그린♣ 2012.01.29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도 좋아합니다.ㅎㅎㅎ

  3. BlogIcon 돈재미 2012.01.2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리가 아주 기억에 확실하게 박겨 있는 듯 합니다.
    뽀로로도 아이들이 무지 좋아 하지요?

  4.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1.29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국의 에니메이션 비교 잘 보고 갑니다.
    어머님은 아직 만화영화 아주 즐기십니다..ㅎㅎ

  5. BlogIcon 신구조화 2012.01.29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뽀로로 요즘 대세죠 ㅎㅎ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6. BlogIcon 라오니스 2012.01.29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서 50조원.. 대단한대요..
    우리나라의 캐릭터들이 세계속으로 뻗어 나가길 바랍니다...
    뽀로로의 프랑스 시청률.. 대박입니다... ㅎㅎ

  7.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29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릭터 산업이 앞으로 더더욱 유망해질 것 같아요~ㅋㅋㅋ
    케릭터 개발에도 힘을 써야겟어요~ㅎㅎㅎ

  8.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29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로와 친구들! 캐릭터들이 맘에드네요~

  9. BlogIcon 버드나무그늘 2012.01.29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은 뽀로로에 죽어나던데요.ㅋ

  10. BlogIcon 쿤다다다 2012.01.29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애들은 뽀로로에 죽고, 저희와 같은 기성세대들은 둘리에 빠졌던 것 같아요..
    캐릭터를 잘 키우지 못한 것은 참으로 아쉽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요즘은 둘리를 생각하고 있으면, 왠지 길동이가 불쌍하다는 느낌이 먼저와요.. 나이가 들은 건가~~

    • BlogIcon Zoom-in 2012.01.2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길동이도 둘리에서는 인상적인 캐릭터였지요.

      이제라도 부가가치 높은 콘텐츠 산업에 더 많은 투자를 해야겠지요.

  11. BlogIcon 메리앤 2012.01.29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캐릭터들이 더 정겹게 느껴집니다.
    오늘도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

  12. BlogIcon 신기한별 2012.01.29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메이션 캐릭터들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인비지니스 2012.01.29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뽀로로가 요즘 애들한테는 대세이죠ㅎㅎ

    • BlogIcon Zoom-in 2012.01.29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라고 하더군요.
      캐릭터같은 부가가치 높은 콘텐츠 산업이 더욱 발전하면 좋겠네요.
      편안한 시간 되세요^^

  14. BlogIcon Raycat 2012.01.29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애니메이션 즐겨 본답니다.

  15. BlogIcon 무적만보기 2012.01.29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세계만화공급의 젖줄이라고 하더라구요 거의 대부분 다 하던데 전부 하청이더라구요.
    이제 정말 우리나라도 뽀로로같은 성공사례가 쭉쭉나와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16. BlogIcon 까움이 2012.01.29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리...
    정겨운 캐릭터입니다.

  17. BlogIcon 돈재미 2012.01.30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간혹 우체국에 가면 뽀로로우표를 모으고
    싶어서 몸이 근질근질 해 지는것 같습니다..ㅎㅎ
    모으는 것 이제는 않해야 될텐데 말이죠..^^

    • BlogIcon Zoom-in 2012.01.30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돈재미님은 우표, 화폐 등을 수집하는게 취미신가 봅니다.
      저도 예전에 우표 수집은 한동안 빠진적이 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