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의 형제는 일곱 남매이시다. 이모는 네분( 친정엄마 포함 다섯자매), 외삼촌은 두분.

친정엄마는 서열2위. 큰이모는 여섯남매를 두셨고 그 밑으로는 1-2명정도의 자녀를 두셨다. 큰이모네와 우리집은 서울에 살았고 외사촌들이 1-2살 터울로 어릴때부터 자주 드나들어 사이가 가깝다.

그런데 세째이신 외삼촌부터는 결혼이 늦어져 외사촌이라해도 나이차가 많고 지방에 살아서 아주 어릴 때 한번 본 뒤로는 볼 기회가 없다가 결혼한다고 연락이 오면 그때서야 만나게 되니 서로 서먹서먹 했다.

이젠 7분중에 2분 외삼촌만 지방에 계시고 이모들은 다 서울에 사신다.

매주 토요일에 가게를 하시는 이모네 가게에 다섯할머니가 모여서 이야기 꽃을 피우신다. 주변에서 보기드믈게 7남매가 우애가 좋으시다. 게다가 큰이모네 큰아들인 외사촌 오빠가 외사촌 형제들을 잘 챙겨서 나는 외가쪽 친척들과 친하게 지낸다. 그런데 이모들 중 한분에게 서운한 감정이 있다.

 
외가쪽 친척중에 무슨 일이 있으면 우선 친정엄마가 소식을 알려주셔서 챙기라 말씀해 주신다. 그러면 전화를 하거나, 참석하거나 참석치 못하면 자그마한 봉투를 엄마편에 보낸다. 사실 그렇게 알려주시지 않으면 잘 모르기 때문이다. 사촌오빠는 가끔 애들한테 전화를 하기 때문에 오빠한테 연락을 받기도 한다.

 

몇년전 우리 큰 애가 큰 수술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이모네 외손녀의 돌잔치와 1주 차이였다. 이모딸인 외사촌 동생은 서울에서 살고 있었고 그집과 우리 딸애가 수술할 병원은 한동네였다.  돌잔치가 먼저였고 1주후에 우리 딸이 수술하게 되어 있었다. 수술전 검사가 있어 마음이 어지러워 참석치 못하고 봉투만 엄마편에 보내고 전화로 축하한다는 말을 해주었다.  

"그래요, 언니 다음에 밥 한번 먹어요."

나이차가 있는데다 자주 보지 못하니 나에게 존댓말을 쓴다.
그 다음주에 딸아이가 수술을 하고 10일정도 입원을 했다. 조금 큰 수술이라 시댁과 친정의 친척들이 전화나 방문을 해주시고 격려의 말도 해주셨다. 특히 가까웠던 큰이모네는 다 병문안을 와 주셨다. 너무 감사했다. 그런데 그 이모네만 아무 연락고 없고 오시지도 않았다. 사실 그땐 서운하지 않았다. 그냥  지나갔다.

그리고 몇년후 이모 아들이 결혼한다고해서 참석했고 그 다음해 이모부가 돌아가셔서 장례식에 참석했다. 그리고 손주가 태어났다고해서 병원에도 친정엄마랑 같이 갔다. 이모네 아들과 딸은 결혼해서 서울에서 살았다. 그리고 일년후 친손녀의 돌잔치가 있다고 친정엄마가 말씀을 해주셨다.


갑자기 몇년전 일이 떠올랐다. 왜 갑자기 그때 일이 떠올랐는지 모르겠다. 나는 친정엄마한테 참석하기 싫다고 했다.
"엄마, 나는 그 이모한테 섭섭해. 내가 이모부 병문안도 가고 장례식도 가고, 이모네 아들, 딸 결혼식도 가고, 애 낳을 때마다 산부인과도 가고, 돌잔치도 가고 한건 이모이구 집안 어른이니까 간거도 있지만 엄마 얼굴봐서 간거야. 그런데 그 이모네는 우리 애 수술할 때 아무 연락도 없었고 그 집 애들도 아무도 안왔어. 이모두 내가 이뻐서가 아니라 엄마때문에 나를 챙겼어야 하는거 아냐? 엄마는 나한테 여기 가라 저기 가라 다 말해주는데, 이모는 애들한테 왜 그런말 안해? 아님 말했는데도 안온거야? 좋은 일도 아니고 걱정되는 일에는 더 챙겨야 하는거 아냐? 애들은 그렇다쳐도 이모두 연락 없었어."
"어머! 그랬니? 걔가 왜 그랬지?"
"나 할만큼 했어. 이번 한번 안챙긴다고 흉봐도 안가고 싶어."
"그래두 얘...."

결국 돌잔치에 가지 않았다. 그런데 마음이 영...불편하다.

괜찮아 괜찮아 하면서도 뭔가 풀지 않으면 계속 마음이 불편할것 같다. 이 소심하고 쪼잔한 아줌마 같으니라구. 상대방은 아무것도 모를텐데 나 혼자 속으로 북치구 장구치고 지쳐서 나가떨어져 있는 꼴이라니.

왜 대범하게 감정정리가 안되는지... 이것도 나이 탓인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리니 2012.03.21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저도 그렇던데...
    인지상정이지요...

  2. BlogIcon 라오니스 2012.03.21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기에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줌인님만 그런 것은 아닌듯 합니다.. ^^
    외갓댁 식구들 다 모일일 있으면 대단하겠습니다...

  3.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3.21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공감가는부분이 많이있네요 ㅎㅎㅎ
    잘보구갑니다^^

  4. BlogIcon 수영강지키미 2012.03.21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고우셔서 그런겁니다.
    그런거 따지시 마셨으면 합니다.
    말씀대로 상대방은 모르고 있는데 자신만 속상해 하고 방방뜨고 그러는 것 저도 깨달은지 얼마 안됩니다.
    행복한 맘갖으시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5. 2012.03.21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Hansik's Drink 2012.03.21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
    오늘하루도 행복하고 상큼하게 보내세요~

  7. BlogIcon 아유위 2012.03.21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까지 화창하고 낼이랑 모래는또 비가온다네요.
    그래도 오늘은 화창한 봄날 느끼는 하루 되셔요.

  8. BlogIcon 유주 아빠 2012.03.2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쪼잔하고 소심한 사람이네요^^ 누구나 다 그런거 같아요 ㅎㅎ

  9.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21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살짝 서운할만하겠는데요?

  10. BlogIcon 하늘다래 2012.03.21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엄청나게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원래 경사는 빠져도 조사는 절대 빠지지 말라고 하잖아요.
    특히나 가족이 아프거나 하고 했을 때,
    희안하게 주변의 친구나 회사사람들, 알게된 또 다른 사람들은 정말 자주 연락 오고 잘 챙기는데
    친척이라는 사람들은 오히려 연락이 뜸한 경우가 많아요.
    그럼 엄청나게 섭섭하죠.

    이해가 됩니다.

    • BlogIcon Zoom-in 2012.03.22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사람이 내맘같지도 않지만, 모든 걸 꼼꼼히 챙기기도 쉽지는 않겠지요.
      그래도 인지상정이라 서운한건 어쩔 수 없네요.

  11.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21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공감에 한표를 ....드리고 싶어요^^*
    즐건날 되세요~~*

  12.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3.2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운할 법 합니다.
    저라도 그랬을것 같은데요.
    즐건 날 되세요

  13. BlogIcon 아레아디 2012.03.21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요일네요,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가요^^
    날이 따뜻해지고 기분도 좋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4. 부산처자 2012.03.21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은 모르는데, 상대방은 눈 하나 깜짝 안하는데 님만 속상해하고 계실지도 모릅니다.
    저는 실직상태였는데도 친구애 돌잔치에 다녀왔던적이 있습니다. 밥은 먹지도 못하고 돌반지값만 친구에게 주고 나왔죠.
    그때가 2007년 11월달이었는데요...부산에 살다가 결혼해서 강원도 홍천으로 살러간 고등학교 동창이었는데 자기애
    돌잔치하러 부산에 왔었죠. 그런데, 이 기집애는 제 외조모께서 돌아가셨다고 전화했을 때 위로한마디 하지 않더군요.
    문상을 오라고 할까봐여서였는지...상심이 크겠다고 위로한마디 하면 돈이 든답니까? 그래서 다른 사람을 통해서 이 기집애가 둘째 낳았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전화 한통화 안해줬습니다. 하긴 전화번호도 몰랐죠. 지 전화번호 바뀌었다고
    받아적으라고 우리집에 전화해놓고 링거 맞느라 못받아적어서 문자로 보내달라고 했더니 전화 뚝 끊어버리고 그 뒤로 연락이 없더군요. 지 경조사 챙길 것 다 챙겼다고 연락 끊은거죠. 반성해라. 권현득.

  15. BlogIcon 착한연애 2012.03.21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좀 서운한 말인데요.... 조금은 속도 상할거 같아요

  16. BlogIcon 코리즌 2012.03.21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다 그런 감정이 있나봐요.
    저도 그런 친척분이 계시는데 맘은 섭섭해도 다 다녀오게 되더라구요.

  17. BlogIcon 이바구™ - 2012.03.2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분들은 남자들이 보기에 별 것 아닌 걸로 서로 맘을 상하고 하더라구요.
    이번은 그냥 남자들처럼 쿨하게 넘어가 보세요.^^

  18. BlogIcon +요롱이+ 2012.03.22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은 저녁 인사드립니다..^^
    아무쪼록.. 굿밤하시고~
    내일도 성과있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잘보구 갑니다...^^

  19. BlogIcon 귀여운걸 2012.03.22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어요.. 그런 생각 마시길..
    오히려 이렇게 마음 불편한 감정이 정상 아닐까요?
    너무 속상하셨겠어요..

  20. BlogIcon 돈재미 2012.03.22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닙니다.
    절대 쪼잔하지도 않고, 또한 잘 못된 생각이 아닙니다.
    무릇 사람이라면 경사는 빠져도 상관 없지만 어렵고 힘겨운
    일을 당하였을 때는 만사 제쳐놓고 가보고, 또한 와주어야
    그것이 진정으로 친척간의 교류 입니다.

    상대방이 내가 어려운일을 당했을때(아이 큰 수술)모른척 했다면
    더이상 친척으로서의 교류는 의미가 없고, 나만 헌신할 필요도 없습니다.

    친척이나 동기간이...
    왜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하는지 부터 이해를 하여야 합니다.

    남은 모두 물과 같지만
    친척이나 동기간은 피와 같습니다.

    피는 같은 조상을 지녔다는 뜻이기도 하며, 같은 피는
    조상으로 부터 서로 생명을 나누어 가졌다는 의미가 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친척이나 동기간은 내가 혹은 상대방이 어려운 일을
    당해서 마음 아파 할때에 기꺼이 달려와서 혹은 달려가서 위로해주고
    보듬어 주어야 하며, 물질적인 도움도 마다해서는 않되는 것입니다.
    그게 가족이고 친척인 것이지요.

    이것 갑자기 소설처럼 댓글이 길어졌습니다.
    이만 마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