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아는 지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아픈데 내일 급한 일때문에 회사를 쉴 수 없으니 아이를 좀 봐달라는 것이었다. 나도 맞벌이 당시 아픈  애때문에 속끓인 경험이 있는지라 알겠다고 했다.


다음 날 집에 가보니 천식끼가 있는 녀석이 콜록거리고 있었다. 우선 병원에 가야했다. 옷입고 병원에 가니 애기들과 엄마들로 가득하다. 소아과에 오니 우리 애들 어릴 때가 생각난다. 애들은 왜그리 자주 감기에 걸렸는지 애 못보는 엄마로 보일까봐 창피하기도 했었다. 원래 그 맘때 애들은 그정도 아픈건데 말이다.


이름과 생년월일을 대고 체온을 쟀다. 열은 없었다. 순서가 되어 들어가니 엄청 큰 마스크를 낀 50대 초반의 여자의사 선생님이 눈만 빼꼼히 내좋은채 들어오는 우리를 맞는다. 감기든 애들이 많다더니 그래서 그런가 보구나.... 


'안녕하세요.' 인사를 하고 의자에 안혔다. 의사도 간호사도 맞아주는 눈인사가 없다.??? 간호사가 아이의 옷을 가슴까지 올렸다. 의사가 묻는다.

"어제 열 났어요?"
마스크에 가려져 처음엔 무슨 말인지 못알아 들었다가 나중에야 알아듣고
"모르겠어요. 어제 열났었니?" 아이가 아니라고 말했다.


청진기를 가슴에 대려고 하자 아이가 간지럽다는 듯 몸을 움츠리고 가볍게 웃었다. 그리고 등 뒤에 청진기를 다시 대자 웃음이 터진 아이가 자꾸 웃어댄다.

"가만히 좀 못있니? 숨좀 더 크게 쉬어봐"
의사가 정색을 하며 말을 한다. 간호사도 덩달아 애한테 재촉하고. 아이는 큰 숨을 쉬느라, 웃음 참느라 계속 움찔거리고 이번엔 입안을 보는데 의료기구가 들어가자 토할 듯 꺼억 거린다. 의사는 움찔하듯 몸을 뒤로 빼더니 눈을 찌리고 '아! 뭐야.' 짜증스런 표정이다.

그때부터 나도 기분이 상하기 시작했다. 의사는 모니터에 입력을 하며 상태가 좋아지긴 했지만 아직 학교보내지는 말아라, 아이를 밖에 내보내지 마라, 말도 많이 하게 하지마라 등 몇가지 주의사항을 말해줬지만 나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아이의 옷을 추스리는데 나를 흘끔 쳐다본다. 입에 호흡기를 끼고 처치를 받는 곳으로 말없이 가버렸다. 뭐.. 어차피 나는 이 의사를 또 볼일이 없을테니까..

후배에게 전화를 걸어 병원 다녀온 이야기를 하고 나서
"그 의사 원래 그렇게 불친절하냐?  거기 다니지 마라."
"쫌 그렇긴 해."
"아니 애들이 원래 그렇지. 간지럼타는거 같으면 '이게 그렇게 간지러워' 재밌게 말 한마디 해주면 될걸 오만상을 찌푸리고. 입에 뭐가 들어가면 다 토할듯이 꺼억 거리지 소아과 진료 하루이틀 한 사람도 아니고 요령없게 왜 그런다니?"
"그 의사가 s대 출신인데 우리동네 엄마들이 좀 드세서 엄마들한테 세게 대한대. 그래도 실력이 좋아서 다른데 못가"

말인즉슨 요즘 젊은 엄마들이 이것저것 꼬치꼬치 캐물으며 의사한테 질문사항도 많고 요구사항도 많은가보다. 그런 상황들을 계속 대하다보니 냉정하게 자기 할말만 하고 여지를 주지 않는 것 같다.  
글쎄 이동네 엄마들이 얼마나 아는체를 했길래 의사가 이러는지는 몰라도 직접적인 불친절은 아이가 받고 있으니 이게 무슨 일인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23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그래도 의사라는 직업이... 전문직은 맞지만 서비스응대도 잘 해야하는 직업인데말이죠...

  3. BlogIcon 까움이 2012.03.2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그런 이상한 분들이 많군요.
    글 읽다보니 저도 기분 상하는 것 같습니다.
    어머님들이야 아이 건강 염려해서 이것 저것 물어보시는것인데
    그걸 왜 그렇게 귀찮다 여기시는지...

  4. BlogIcon 하얀잉크 2012.03.23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많은 환자들을 매뉴얼대로 처리하는 의사들은 기계같아요.
    이 의사는 인간적이긴 하나 몹쓸인간이네요.
    얼마 전 이비인후과에서 인터넷까지 찾아가며 정감있게 대해주었던 의사가 떠오릅니다. ^^

    • BlogIcon Zoom-in 2012.03.24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의사의 불친절이 계속된다면 그 병원은 조만간 문닫게 되겠지요. 아마 근처에 경쟁 병원이 없어서 그럴겁니다.
      병원 개업 시 시장 분석의 기본은 근처 병원 의사의 친절도도 포함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5. BlogIcon 별이~ 2012.03.23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힘들어도 부모의 심정을 알아줬으면해요^^
    행복한 금요일, 활짝웃는 금요일 되세요^^

  6. BlogIcon 막돼먹은 뚱이씨 2012.03.23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입장에서는 아이가 어디 아프면 궁금한 게 많은 게
    당연할진데... 거 참..ㅡㅡ;;

  7. 로즈힐 2012.03.23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이들이 어려서 소아과 자주 가는데...
    이번에 이사한 동네의 병원이 좀 불친절하고~~~
    가면 맘상해서 돌아옵니다...ㅠㅠ
    전에 살던 동네 선생님은 정말 친절하시고~
    좋으셨거든요...
    그래서 오늘 이글이 참 공감되었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보내세요!

    • BlogIcon Zoom-in 2012.03.24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충분히 로즈힐님 맘이 이해가 됩니다.
      불친절한 의사는 의술은 있어도 인성은 문제가 있는거 같아요.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8. BlogIcon Yujin Hwang 2012.03.23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고 불친절할필요까지야...
    그런곳은 아이를 위해 다시는 가고 싶지않게되죠...ㅠㅠ
    한국에 환자에 비해 의사가 모자라는 현상일것 같기도 하네요.

  9. BlogIcon 모르세 2012.03.23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10.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2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읽고 갑니다.
    보슬비가 내리네요....
    즐건 저녁 되세요^^*

  11. BlogIcon 착한연애 2012.03.23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 입장에서 아이가 아프면... 참 마음 아프죠 당장 어떻게든 하고 싶고

  12. BlogIcon 어세즈 2012.03.23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원도 서비스업이긴 한데 잘하는 곳은 대부분 콧대가 높죠..
    완전 병자신세인 것도 서러운데, 대우도 완전 바닥 ㅠ
    처절합니다. 그래서 뭐 시골의사 박경철씨 책을 보면 정말 왕감동..;;

  13. BlogIcon 하늘다래 2012.03.23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병원이라면,
    조금 불친절해도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동네 병원은 그렇게 하면 안될텐데 말이죠 ㅠ

    내 아이에게 짜증을 낸다면,
    상대가 의사라도 버럭 할 만한 일 ㅎㅎ
    잘 참으셨어요 ㅎㅎ

  14. BlogIcon 신기한별 2012.03.23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원도 하나의 서비스업인데, 안타깝네요.

  15. BlogIcon 지나가는나그네 2012.03.24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그러면 안될텐데,, ㅎ
    암튼,,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참교육 2012.03.24 0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 병원에 안 가겠습니다
    사랑이 없는 의사가 어떻게 병을 제대로 고치겠습니까?

  17. BlogIcon 돈재미 2012.03.24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병원의 의사가 잘 본다고요?
    잘 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의술은 교과서 적인 기술보다는 인술 입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환자를 낫게해 주지요
    그 병원 두번다시 가지 말라고 하세요.

  18. BlogIcon 바람다당 2012.03.2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사가 스스로 자신을 단순 의료 기술인으로 격하시키고 있네요.
    당장은 돈을 벌겠지만, 얼마나 갈지..

    아쉬움이 남습니다.

  19. BlogIcon 큐빅스™ 2012.03.24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이 사람을 만든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서비스업이라 할 수 있는데
    친절은 기본이죠..

  20. BlogIcon 코리즌 2012.03.24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엄마들이 드세도 아이에게는 그러면 안되지요.

  21.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3.24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들 극성 때문에 오히려 아이들이 피해를 보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