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로장생하면 정말 행복할까?  동화 '영원히 사는 법'을 읽고

 

 

 

 

 

'영원히 사는 법' 동화읽기

 

방이 천개나 있는 도서관에 '영원히 사는법'에 대한 책이 있다는걸 피터만 알고 있다. 

 

 

 

 

2년동안 매일 피터는 도서관 방들을 뒤지며 그 책을 찾으려 애를 썼다. 하지만 책이 있다는 것만 알뿐 책의 위치를 모르니 일일이 눈으로 책 사이를 찾는 길 밖에는 달리 방도가 없다. 사람들은 모르지만 도서관 문이 닫히고 전등이 꺼지면 도서관은 그때부터 또 다른 세상으로 변신한다. 

 

 

 

 

그동안 피터가 '영원히 사는법'이라는 책을 찾기위해 도서관을 뒤지면서 알게 된 신기한 그곳 사람들도 주름이 있고 늙어 가는 걸  보면 '영원히 사는 법'이란 책을 아직 못 찾은 모양이다.

 

 

 

 

그러다가 중국 노인 4명을 만났는데 놀랍게도 그들은 '영원히 사는 법'이라는 책을 가지고 있었다. 피터는 그들과 함께 영원한 아이를 만나러 갔다. 그 책을 읽고 영원한 삶을 얻은 그 아이는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영원한 아이는 책을 읽고 영원한 생명을 얻었지만 그가 할 수있는 일은 시간 속에 갇혀 그저 영원한 내일을 맞는 일밖에 없다고 하면서 그 책을 읽지 말라고 했다.

 

영원히 산다는건 살아있다는게 아니라고 하면서.

 

 

 

영원히 산다는 의미

 

책 표지의 그림은 책이 꽂힌 책장 그림인데 그 느낌이 마치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처럼 신비로운 기운이 묻어 난다. 대충 몇 페이지를 넘기니 빼곡히 책이 꽂혀있는 도서관 책장이 그려져 있는데 이것이 마치 숨은 그림찾기처럼 보여지면서 나는 책보다 그 사이 사이에 그려진 그림들을 보느라 내 눈이 바빴다. 

 

 

 

 

다음 장의 그림은 더 황홀했다. 도서관 책장 사이의 복도는 배가 다니는 강으로 변했고 강 옆으로는 가로등이 불을 밝히고 있다. '도대체 이게 무슨 내용이길래 그림이 이렇게 신비로운걸까?' 궁금해하며 다시 첫 장으로 돌아가 읽기 시작했다.

 

이 책은 '영원히 사는 법'이 적혀 있는 책을 찾기 위해 피터라는 소년이 도서관에 들어가 겪게 되는  환상적인 경험을 담은 동화이다. 중국 노인을 만나 책을 전해 받지만 그 노인들은 책을 읽지 말라고 충고 한다.

 

그 이유를 물으니 피터를 '영원한 아이'에게 데려갔다.

 

그 아이는 이 책을 읽고 영원한 생명을 얻었지만 얼굴은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친구들은 성장해서 나이에 맞는 생활을 하느라 모두 떠나가고 자신만 성장이 멈춘채 아이로 남아 있게 되었다며 슬픈 얼굴로 말했다. 피터는 고민을 하다 책을 포기한다. 

 

유한한 생명을 가진 인간의 오랜 소망 중 하나는 불로장생이다. 늙지 않고 오래 산다는 건 지금의 젊음을 그대로 영원히 간직한다는 말인데 얼핏 들으면 굉장한 축복처럼 생각되지만 영원한 아이의 말처럼 그것은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

 

 

 

영원한 아이는 책을 읽었기 때문에 아이의 모습 그대로 살고 있고 앞으로도 영원히 살게 될 것이다. 그의 친구들은 아이에서 어른으로 성장하고 변화를 겪으며 나이가 들어갔지만 그들과 다르게 아무런 변화도 없는 아이는 더 이상 그들 곁에 남아 있을 수가 없다.

 

결국 아무도 모르는 곳에 혼자 남겨져 존재감도 드러내지 못하고 시간이 가는 걸 지켜 보는 것 외에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이런 결과를 보니 무시무시한 생각마저 든다.

 

 

 

과연 불로장생이 행복일까?

 

오래 전에 비슷한 내용의 영화(The Man From Earth,2007)를 본 적이 있다.

영원한 생명을 가진 주인공은 한 곳에 정착을 하지 못하고 항상 떠돌아 다닌다. 왜냐하면 세월이 흐르면 주변 사람들은 변해가는데 오직 그 사람만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지역으로 떠나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다시 시간이 흐르면 또 떠나는 일을 몇 천년 동안 반복해 왔다. 사랑했던 사람들 곁을 아무 이유없이 몰래 떠나야하니 그는 항상 괴롭다. 결코 영원히 사는게 즐겁지도 행복하지도 않다. 영원한 아이처럼 말이다.

 

그러고보면 인간은 자연의 이치에 따라 명을 다하고 자연으로 돌아가는게 순리인 것 같다.

늙어 죽음이 다가오면 아쉬움이 남고 후회도 되지만 한 인간으로 태어나 인생의 희노애락을 느끼며 살다가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도 아름답지 않은가?  

 

영원한 삶을 얻는 대신 아무도 곁에 없다면 또는  사랑하는 사람들의 죽음을 끝없이 지켜봐야 한다면  나는 영원한 삶을 살고 싶지는 않다. 태어나고 살고 죽어 흙으로 돌아가는 자연의 이치가 가장 자연스럽다.

 

그래도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은 영원히 살고 싶어 하겠지만 말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리니 2012.07.14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무척 화려하고 이쁜데요?
    하지만 영원히 사는게 결코 행복할 수 없슴은...
    이래저래 알게 돼요.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면 행복은 곁에 남지 않나 봅니다.

  2.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7.14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한 삶보다는 질병없이 순탄히 살다 조용히 눈감고 싶네요 ^-^;

  3. BlogIcon Hansik's Drink 2012.07.14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밌어 보이는군요~ ㅎㅎ

  4. BlogIcon 블루머니 2012.07.14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목 읽는순간...맨프롬어스나 트와일라잇이 생각났다능 ^^

  5. BlogIcon Eco_Hong 2012.07.14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화 그림이 책 내용과 멋있군요. :-)
    불로장생하면 뭐함니까 어떻게 사는나게 중요하지요.. 요새 나이드신 분 들
    참 나이값도 못하신분들 너무 많습니다.

  6. BlogIcon 이바구™ - 2012.07.14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 거예요 아마.
    영원히 살면 주위 사람이 상당히 지겨워할 듯...ㅎㅎ

  7. BlogIcon 스마트 별님 2012.07.14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마지막에 영화 정말 제미있게 봤었는데요 ^^

  8. 자유투자자 2012.07.14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7.14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히 존재하는건 사람뿐만이아니라 다른어떤것도 없을것같다라는생각이듭니다 ㅇ_ㅇ;;
    잘보구가요 즐거운주말되시구요^^;;

  10. BlogIcon 근사마 2012.07.14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전국적으로 비가 많이 오고 있네요.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에 행복한 마무리하시길 바랄께요^^

  11. BlogIcon 큐빅스 2012.07.14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의 순리대로 사는것이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12. BlogIcon 취비(翠琵) 2012.07.14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카하시 루미코 님의 인어 시리즈를 보면 죽지않고 사는 사람의 외로움과 고통이 아주 절절하게 나오죠~
    역시 생로병사가 있어야 사람의 삶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3. BlogIcon 문창욱 2012.07.14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재미있겠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4. BlogIcon 김팬더 2012.07.14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주옛~~날에는
    평생 오래오래 불노장생하며
    살고싶었는데.... 나이가 들다보니 꼭 오래살아야 행복한것은 아니더라구요...!!

  15. BlogIcon 라오니스 2012.07.14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는다는 것이 두렵기도 하지만...
    불로장생의 인생을 살고 싶지는 않습니다.. ㅎㅎ

  16. 최예슬 2012.08.07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영원히 산다고 꼭 삶이 비참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17. 나그네 2013.07.25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은 영생을 향한 꿈이 있고 지극히 당연한 마음입니다 영생이 불행한건 외눈박이만 사는 마을에 두눈박이가 사는것과 마찬가지로 온전함을 실행할 기반이 마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세상에서는 온전한 영생을 펼칠 수 없기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