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바다 괴물 크라켄의 실체는 거대한 대왕 오징어

 

전설 속의 괴물이었다가 500년 만에 누명을 벗은 심해 생물이 있다. 누명을 벗은 심해 생물은 예전부터 노르웨이에서 바다 괴물이라고 불려왔던 크라켄이다. 

 

크라켄을 구체적인 기록으로 남긴 사람은 18세기 노르웨이의 신부 에릭 폰토피단이다. 그는 노르웨이의 자연에 대한 책을 남겼는데 후세 사람들이 가장 관심을 가진 것은 괴물 이야기였다. 바로 1746년 노르웨이 해안에 나타 지나가는 배를 난파시킨 바다 괴물인 크라켄으로, 크라켄은 노르웨이어로 '무서운 바다 괴물'이라는 뜻이다.

 

 

 

 

『해저 2만리』(1870년)에서는 거대한 오징어가 등장해 주인공인 네모 선장의 잠수함 노틸러스호를 공격한다. 『백경』(1851년)에서는 향유고래와 대왕오징어가 싸우는 모습이 묘사돼 있다. 하지만 지난 500년간 대왕오징어의 이야기를 읽고 들으면서 그 존재를 믿는 사람은 없었다.

 

단지 항구의 술집에서 뱃사람들이 나누는 허황된 무용담 속에 나오는 물고기 정도로만 생각한 대왕오징어의 실체가 어떻게 노르웨이의 바다 괴물로 전해 내려오던 크라켄인지 그 궁금증을 알아보도록 하겠다. 

 

 

밝혀진 크라켄의 실체

 

대왕오징어가 사람들이 생각하듯 괴물이 아니라 우리가 알지 못하는 바다의 생물일 것이라 추측한 과학자가 있었다. 그는 19세기 덴마크의 뛰어난 생물학자 야폐투스 스텐스트루프다. 스텐스트루프는 고대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크라켄의 얘기와 그림을 보고 크라켄이 괴물이 아니라 거대한 오징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실제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거대한 오징어에게 별명이 아니라 '아키투티스(Architeuthis)'라는 생물학적인 이름, 즉 학명을 남겼다. 아키투티스는 그리스어로 '모든 오징어를 지배하는' 이라는 뜻이다. 우리말로 하면 '대왕오징어'라는 뜻이다.

 

 

 

 

대왕오징어에 대한 스텐스트루프의 판단은 정확했다. 얼마지나지 않아 대왕오징어는 사실로 드러났다. 1874년 캐나다 뉴펀들랜드의 해안에서 전설 속에서나 등장했던 괴물 크라켄이 실제로 발견되었다. 몸길이가 무려 18미터, 몸무게가 1톤이 넘는 거대한 오징어였다.

 

이후 크라켄을 관찰한 내용이 과학잡지에 발표되었고, 이로써 크라켄이 전설 속 바다 괴물이 아니라 특별히 큰 오징어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이 오징어에겐 덴마크의 생물학자 스텐스트루프가 발견도 되기 전에 미리 지어놓은 이름인 '아키투티스'가 붙여졌다.

 

그러면 대왕오징어는 500년 동안 괴물의 누명을 쓴 것일까?

 

그것은 향유고래의 몸통에서 발견되는 대왕오징어 빨판에 물린 자국으로 추측할 수 있다. 향유고래는 먹잇감인 오징어를 쫓기 위해 수심 600~1,000미터까지 잠수한다. 그러나 향유고래는 1시간이상 잠수할 수 없기에 수면 위로 떠올라야 한다. 포유류인 고래는 바다 위에서 숨을 쉬어야하기 때문이다. 그 순간을 노려 대왕오징어는 향유고래를 빨판으로 공격하며 도망을 친다.

 

 

 

이처럼 대왕오징어는 천적인 향유고래를 물리치는 습성때문에 바다를 항해하는 배처럼 큰 물체가 다가오면 향유고래로 착각하고 빨판이나 두꺼운 다리로 공격한다는 것이다. 이는 대왕오징어가 자신을 방어하기 위한 행동이지 사람들을 잡아먹거나 배를 침몰시키려는 공격적인 행동은 아닌 셈이다.

 

 

안타까운 동해의 대왕오징어

 

미국의 스미소니언 자연사박물관에는 미국의 동부 해안에 떠내려 온 대왕오징어를 전시하고 있다. 박물관에 전시된 대왕오징어는 길이 2.7미터로 온전한 상태가 아니다. 발견 당시 다리와 촉수가 잘려져 나간 상태였는데 온전했다면 약9미터는 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박물관은 대왕오징어를 쵤영하는 대가로 시간당 1,000달러 정도의 촬영비를 받는다. 비용이 지나치다는 생각이 드는데, 우리에겐 그럴만한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바로 우리나라의 동해에서 발견된 대왕오징어때문이다. 1996년 12월 27일 동해(포항시 남구 대포면 구만리)에서 어부 최성갑씨와 이삼수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가까운 바다에서 문어 잡이를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바다 위에 떠있는 커다란 하얀 물체를 보았다. 자세히 보니 거대한 오징어였는데, 아직 살아있긴 했지만 전혀 힘을 쓰지 못하는 상태였다. 오징어의 크기는 몸통과 다리를 합쳐 약8미터이며, 몸무게는 50킬로그램이었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거대한 오징어가 기형으로 태어난 괴물로 생각하고 토막을 내어 동해에 뿌려 버렸다.

 

 

당시 뉴스 자료를 보며 혹시 이 괴물오징어가 대왕오징어가 아닐까하는 생각에 대왕오징어 전문가인 하와이 대학교의 리처드 영 생물학 교수에게 영상을 보내 분석을 의뢰하였다. 한국 포항에서 발견된 거대한 오징어의 영상을 분석한 리처드 영 박사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정말 아름다운 대왕오징어네요. 굉장히 아가미가 크군요. 이 오징어는 '아키투티스'라 불리는 대왕오징어입니다. 세계적으로 단 한가지뿐인 희귀종이죠."

 

아직까지 과학자들이 연구용으로 채집한 것을 제외하고는 파도에 쓸려 와 발견된 대왕오징어 중에서 살아 있는 상태로 발견된 적은 한번도 없었다. 그러나 한국의 대왕오징어는 토막 나 바다에 버려졌기 때문에 남겨진 영상으로는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없다.

 

세기의 발견이었던 1938년의 실러캔스같은 크리스마스 선물이 우리의 동해바다에서 일어날뻔한 안타까운 사건이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수별이 2012.08.21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어제 저녁에 오징어볶음 먹었는데....
    대왕오징어 무게가 1톤이나 나간다니 크기가 상상이 안되네요;;
    그나저나 우리나라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니..ㅠㅠ
    안타깝네요..ㅠㅠ

  3. BlogIcon 메리앤 2012.08.2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 한 가운데에 있으면 정말 무서울 것 같은데 이야기 속에서처럼 바다괴물들이 유영한다는 상상을 하면...
    아득해집니다. ㅜㅜ
    그래도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

  4.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8.2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렇게 큰 오징어가 있었네요!!!
    덕분에~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건강정보 2012.08.21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징어가 저렇게 크다니..
    저거 진짜 많은 사람들이 먹을 수 있겠네요..ㅎㅎㅎ

  6. BlogIcon 착한연애 2012.08.21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왕오징어를 어렸을적에 많은 상상으로 더했었는데 ㅎㅎ
    요즘은 정말 심심치 않게 발견되는거 같기도 해요
    간혹 저걸로... 오징어 국을 끓이면 몇인분 나올까? 라는 엉뚱한(?)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ㅎㅎ

  7. BlogIcon 스머프s 2012.08.21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왕오징어 무게가 1톤이 넘다니...정말 크겠네요.
    무게가 완전 놀랍습니다.

  8. BlogIcon 신동동 2012.08.21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ㅡㅡ;;이런생각해도되나요? ㅋ
    오징어 튀김 몇인분 나올까요 ;;;;;;
    잘보고 갑니다 ~

  9. BlogIcon Hansik's Drink 2012.08.21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란 정말 신기한것 같아요~ㅎㅎ
    아직도 우리가 모르는 생물들이 많겠죠~

  10. BlogIcon +요롱이+ 2012.08.21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즈가 장난이 아니네요..!!
    흥미롭게 잘 보구 갑니다!

  11. BlogIcon 블루머니 2012.08.2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흨..실제로 보면 크라켄만큼이나 무서울듯 해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2.08.21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항에서 발견 된 .. 오징어를 본 어민들의 표정을 상상해 봅니다..
    엄청 놀랐을 것 같네요 .. 그래도 바다에 뿌리기까지의 과정이 남아 있다는 것이
    어찌보면 다행입니다.. 동해바다도 신비롭군요.. ^^

  13. 자유투자자 2012.08.21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진율 2012.08.21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웃~! 이렇게 큰 오징어가
    한국에 나왔다니.. 신기하네요~!

  15. BlogIcon Raycat 2012.08.21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계인 같기도 하죠.ㅎ.ㅎ

  16. BlogIcon 근사마 2012.08.22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크기가 어마어마 하네요^^
    미스터리가 풀리는 순간이네요^^

  17. ㅣ;; 2012.08.31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ㄴㄴ 님아 무슨 소립니까;; 대왕오징어 하고 크라켄을 혼돈한게 아니라 ;; 대왕오징어 역시 미스테리 생물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왕오징어 가 발견되면서 크라켄도 가능성이 있다 한거지 누가 대왕오징어의 정체를 크라켄으로 착각했ㄷ니 ㅋㅋ
    크라켄은 전설속으로 묻힐뻔하다가 대왕오징어가 발견되면서 크라켄도 있을수 있다 라는 생각이 생기게 된거죠 ;;;
    제발 좀 멋대로 단정 짓지 맙시다 아직 학계에서는 대왕오징어가 크라켄이라는 소리도 안나오고 있는데 이건 먼 소리인지 ;;

    • BlogIcon Zoom-in 2012.08.31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 다른분이 오해하실 수 있어 답글을 답니다.
      댓글을 달기 전에 충분한 지식이 아니면 어설픈 상식으로 '학계~'니 이런 표현으로 많은 걸 아는 양 말하지 마세요.
      그리고 글을 쓰기 위해서는 관련 자료와 책을 참고하여 쓰는 겁니다. 저자들도 책을 내기 위해서는 이런 무책임한 댓글을 다는 분보다는 전문지식이 있는 분 일 겁니다. 아마 책을 보고 공부좀 하시면 창피해서라도 이런 댓글은 못 달거라 보이네요. 제발 남의 글에 이런 무책임한 댓글 달고 다니지 마세요. 벌 받습니다.

    • 무식이 2013.08.21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계라니ㅋㅋㅋ 생물학 박사라도 되는냥 강아지 소리네요ㅋ

      어떤 자료를 봐도 크라켄의 실체는 문어가 아니었다는게 대다수인데 그래서 대왕오징어가 크라켄일 것이다라는게 보통이죠

  18. Nao 2012.10.18 0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몇인분 나올까라는 댓글이 많은대 대왕오징어는 독? 인가 있어서 먹으면 죽는다던데요.

  19. BlogIcon 악신 2014.04.21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신기!

  20. 이보쇼들 2016.11.08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서 크라켄은 대형 거대오징어를 말하는거고
    옥토퍼스도 역시 대형거대문어를 말하는거에요
    똑똑이들 알아두시오들
    그리고 고대면 지금발견하것보다 어마어마하게
    큰 크라겐이 존재할수도가아니라 실제로 있었겠져 힌트가 바로 공룡이져 그리고 사람들이 물고기를 잡지만 않는다면 우리가알고있는 대형 오징어처럼 어마어마하게 자랍니다
    우리가 하도 잡아먹으니 작은애들만보이는거져
    태평양 오징어가 왜크간요 그만큼 바다도 넓고깊고 잡는사람들도 또 적고 통제하기때문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