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의미, 자식을 앞세운 부모의 심정 그리고 가장을 잃은 가족의 비통함

이틀 전 먼 친척 되시는 분의 병문안을 다녀온 어머니 말씀이 상태가 별로 좋지 않다고 하시더니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다. 얼굴도 기억이 안나는 친척분이시라 병문안은 가지 못했는데 갑작스레 문상을 가야한다 생각하니 마음이 심란스러웠다. 태풍이 올라온다고 방송들은 특별방송을 하루종일 하는데 어지러이 부는 바람처럼 마음도 어지럽다.

 

 

가장을 보낸 가족의 비통함

늦은 밤 남편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생각보다 문상객들이 많아서인지 쓸쓸한 장례식장은 아니었다. 입구에 붙여진 사진속의 고인은 잔잔한 미소와 함께 병색이라곤 찾아볼수 없는 건강한 모습을 하고 있다. 안내 받아 들어가 하얀 국화꽃을 영정 앞에 놓아 두고 두번 절을 했다.

오래 전 한번 뵈었던 분이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 초면(?)의 그분을 향해 병마와 오랫동안 싸우느라 지친 몸과 마음을 좋은 곳에 가셔서 편히 쉬시라 염원하며 상주와 맞절로 인사도 했다. 다행히 세 자녀는 다들 장성했지만 아직 결혼한 자녀는 없는지라 세 자녀와 아주 자그마한 체격에 금방이라도 무너져 버릴것같은 초췌한 모습으로 부인은 문상객을 맞고 있었다.

 

고인은 향년 59세이다. 2년전 췌장암 선고를 받고 투병 생활을 시작했고 올 봄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나도 얼핏 다 나았다는 소식을 들은 기억이 있었다. 몸도 많이 좋아지고 일상생활도 충분히 할 수있을만큼 좋아져 강연도 나가고 나름 사회생활 적응을 시작하며 한동안 지냈었다고 한다.

그러다 담석이 생긴걸 2-3 달전에 알게 되었고 제거하기 위해 개복수술을 하던 중 췌장암이 아주 조금 생긴걸 발견하고 그것까지 떼 내기로 했는데 칼을 대자 지혈이 되지 않아 위험한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고 한다. 어찌어찌 수술은 마무리를 했는데 경과는 더 나빠지고 급속도로 암이 전이가 되면서 2달여 만에 돌아가시게 되었다고 한다. 병원측은 최선을 다했고 환자 가족들은 의료사고로 몰고 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나보다.  담석 제거를 위해 수술을 하지 말걸....하는 후회를 한다고 했다.

 

자식을 앞세운 부모의 심정

고인의 부모님들은 80이 훨씬 넘으신 연로하신 분들인데다가 올 봄 암이 완치된 걸로 아시고 갑작스레 나빠진 상태를 중간중간 알리지 않은 상태라 돌아가시고 나서 알리지를 못한 상태에서 시골에서 서울로 올라오고 계신다고 했다. 하긴 자식 앞세운 걸 아시고 쓰러지기라도 하시면 큰일일테니 말이다. 사람 목숨이 나이 순서대로 죽음을 맞는 것이 아니기에 이런 경우 떠나는 자식이나 자식을 먼저 보내야하는 부모나 심정이 오죽하랴.

일선에서 퇴직하자마자 병마와 싸우고 다 나았다 싶은 순간에 갑자기 운명을 달리하게 된 그 분을 생각하니 흔한 말로 '인생은 무엇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죽도록 일만하다가 암선고를 받고 죽을만큼의 고통과 함께 병마와 싸우다가 이겼나 싶은 순간에 죽음을 맞이해야만 했던 그분에게 '인생은 무엇이었을까?'

장례식장을 나오며 다시 보게 된 영정 사진 속 그분은 알듯말듯한 미소를 보이고 있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비너스 2012.08.31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가족들의 상심이 너무 크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특히 부모님들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BlogIcon 은이c 2012.08.31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네요~
    저도 고인의 명복을 빌겠습니다~~

  4.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8.31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부분입니다...아이고....

  5. BlogIcon 워크뷰 2012.08.31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인생이란게 무언가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6. BlogIcon 건강정보 2012.08.3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까운일이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 BlogIcon 아레아디 2012.08.31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8.31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다행히 문상객이 많아 외롭진 않았겠습니다.

  9. BlogIcon 진율 2012.08.31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인생을 다시 되돌아 봐야 겠어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8.3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먼저 보내는 부모님의 마음은 정말 너무 아플거같아요.

  11. BlogIcon 스머프s 2012.08.3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이를 낳아서 키우다보니..
    자식을 먼저 보내는 부모님들의 마음이 정말 아플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소중한 내 아이 잘못되면 어쩌지 라는 생각이 가끔씩 들거든요.

  12. BlogIcon 풀칠아비 2012.08.31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인명재천이라는 말이 다시 생각납니다.
    8월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3. BlogIcon +요롱이+ 2012.08.31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4. 자유투자자 2012.08.31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취비(翠琵) 2012.08.31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6. BlogIcon 착한연애 2012.08.31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까운 일이군요 ㅜㅜ
    감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7.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8.3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안타까워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8. BlogIcon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2.08.31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마음이 어떠실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9. BlogIcon 뉴엘 2012.08.31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들렸다가 갑니다. ㅠ_ㅠ

  20. BlogIcon 유쾌통쾌 2012.09.01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누구나 언젠간 꼭 겪게 되지만.. 그때의 고통은 그 누구도 대신해줄수가 없지요...ㅠ

  21. BlogIcon 별내림 2012.09.01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이 세상에 오는것은 순서가 있지만 가는것은 순서가 없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고인의 명복을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