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내리사랑 사랑, 아무렴 배 아파 낳은 어미의 고통만 할까

우리 조상들이 아이들 이름을 개똥이나 소똥이등 하찮게 지은 것은 오래 살라는 염원이 담겨 있다고 한다.

의료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때라 병에 걸려 일찍 죽는 아이들이 많았던 때였는데 이를 두고 귀신이 아이들을 잡아가는거라 여겨 귀한 아이임에도 하찮은 이름으로 부르다가 나중에 다시 제대로 된 이름을 지어 주었다는 것이다.

내가 귀히 여기는 것을 귀신이 샘을 내어 빼앗아 간다는 말인데 세상을 살다보면 옛날이나 지금이나 이 말은 맞는 것처럼 보일 때가 있다.

 

귀한 아들의 죽음

딸 셋을 두고 마지막에 아들을 둔 집, 아버지와 할머니가 어지간히도 아들을 기다렸다는데 4번째로 아들을 낳았다. 그 아이가 아버지와 할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았음은 당연한 일이다. 아들은 낳은 어머니도 오랫동안 못한 숙제를 간신히 시간 안에 끝낸 듯 안도의 함숨을 내쉬었을 것이고 딸들과는 다른 사랑으로 아들을 키웠다.

그렇게 아들은 할머니와 아버지의 사랑을 먹고 잘 자라서 대학을 들어갔다. 첫 여름방학에 과 선배들과 자전거 여행을 떠났다. 아들은 자전거를 아주 잘 탔는데 그 중 초보인 듯한 학생의 뒤에서 안전을 살피며 따라 가다가 대형 트럭이 지나가자 앞서가던 초보학생이 기우뚱 거리며 트럭쪽으로 넘어지려고 할 때 이를 막으려하다가 본인이 그만 트럭 사고로 사망했다.

가족들은 반 실성한 것처럼 정신이 나갔고 특히 할머니와 아버지의 상실감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나보다. 아무리 그래도 10달 동안 배 안에 키워 배 아파 낳은 어미의 상처만할까 싶었다. 금지옥엽으로 20년을 키웠는데 그야말로 다 키워 놨더니 그만 훌쩍 가버린 것이다. 마치 누군가 데려간 것처럼 말이다.

우리나라처럼 아들 선호사상이 아직은 심한 나라에서 하나뿐인 아들을 잃은 부모의 심정은 그 무엇으로도 위로할 수가 없다. 특히나 열달 배 아파 낳은 어미의 고통이야 말로 무엇하겠는가.

 

잘못된 사랑의 표현

그런데 할머니와 아버지는 아들의 죽음을 어머니에게 몰아부치기 시작했다. 아버지는 밖으로 나돌기 시작했고 할머니는 '자식 잡아먹은 *' 이라며 어머니의 고통에 소금을 뿌려댔다. 안그래도 정신을 차릴 수 없을만큼 고통 속에 있던 어머니는 정말 아들이 자신 때문에 죽은 것은 아닌지 자책하였고 자살을 시도했다. 

할머니나 아버지의 언행으로 볼 때 아들이 태어나기 전까지 어머니의 맘고생은 이만저만이 아니었을거라 짐작이 간다. 목숨줄 같은 아들이 죽었으니 어머니에겐 살아있어도 산게 아니었을 터이다.  다행히 딸들에게 발견되었지만 정신과 치료가 필요했다. 할머니와 아버지의 악담(?)에서 격리가 필요했기 때문에 딸들 중 한명이 직장을 그만두고 어머니를 모시고 시골로 내려가 요양을 하기로 했다. 

자식이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 했다. 어미가 죽어 땅에 묻혀야 그 아픔이 같이 묻힐려나....

어머니의 몸과 마음이 하루빨리 추스려져 아픔과 슬픔이 흐려지기를  바래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비너스 2012.09.14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처받았을 어머니가 정말 안타깝네요. 저기서 가장 힘들었을 어머니신데... 저런 모습을 안 다면 하늘 나라에 간 아들도 마음이 편하질 못하겠어요!

  3. BlogIcon Hansik's Drink 2012.09.14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아픈 이야기네요...

  4. BlogIcon 하늘다래 2012.09.14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침부터 괜히 눈물 나는군요.
    그런 상황.. 참...
    속상하기만 합니다...

  5. BlogIcon 아레아디 2012.09.14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짠하네요....
    속상합니다..

  6. BlogIcon 피아오선 2012.09.14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슬픈글이네요.ㅠㅠ
    잘보고갑니다..,.ㅠㅠ

  7. BlogIcon 솔브 2012.09.14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된 내리사랑이라는 표현에 동의합니다. 생각하면 할 수록 정말 가슴 아픈 이야기네요.

  8. BlogIcon 주리니 2012.09.14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초보들은 오히려 안전합니다.
    잘 타는 사람들이 이들 때문에 오히려 긴장하며 위험하지요.
    그리 어렵게 얻은 자식을 그리 잃었으니 그 마음도 애뜻할텐데...
    누군가에게 몰아붙이고픈 사람 맘인가 봅니다. 속만 상하네요.

  9. BlogIcon 은이c 2012.09.14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궁 안타깝네요~~그래서 예전에 아이를 낳으면 일부러 촌스런 이름을
    지었다고 합니다~~ 저도 아들래미가 태어나던날 어머니가 미리 말씀을
    이쁘다 잘생겼다 뭐~그런얘기들을 하지말라고 하더라구요 삼신할머니가
    샘나서 데려간다고~~할머니와 아버지는~~여자가 뭔 죄가 있다고~~아그
    지금은 많이 나아졌지만 아직도 이런 집들이 종종있는것같아 아쉽네요

  10. 벼리 2012.09.14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 잡아먹은 에미가 아니고 늙어서 죽지도 않고 며느리 구박하는 노친네가 바로 손자잡아먹은,,,,
    보통은 저럴 때 할머니들이 애고 내가 오래 살아서 이런 험한 꼴을 본다 내가 얼른 죽어야지 그러는데...
    누구의 아침보다가 엄마의 아픔이 제일 클텐데 아픈상처에다가 소금으로 문대니,,,,,쩝~~

  11. BlogIcon 당당한 삶 2012.09.14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아픈 이야기네요.
    무엇보다도 어머니에게 악담하는 시부모님들...
    아들이 뭐길래요...

  12. 자유투자자 2012.09.14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미스빈 2012.09.14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습니다.. ㅠㅠ
    요즘 뉴스보기 너무 겁나요..

  14. BlogIcon 메리앤 2012.09.14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당 가족들 모두에게 너무 가슴 아픈 일인데, 어떻게 저럴 수가 있을까요?
    비겁하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15. BlogIcon 반이. 2012.09.14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가슴 먹먹합니다..

  16. BlogIcon Raycat 2012.09.14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이야기는 좀 많이 우울하네요.

  17.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9.15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배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지나고나면 분명히 후회할텐데.. 안타깝네요.. ㅠㅠ

  18. BlogIcon 이런저런이유 2012.09.15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하루 되셨나요?
    벌써 한주 지나 갔네요.
    즐겁고 기쁜 주말 되세요~

  19. 2012.09.15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건강정보 2012.09.15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안타까운 내용의 이야기네요..
    하지만 그걸 어머니의 책임으로 돌리는건..........ㅠㅠ

  21. BlogIcon 이바구™ - 2012.09.15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슬픔도 누구보다 클텐데....
    마음이 아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