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증후군에 시달리는 한국 며느리들에 대한 단상

한국에서 며느리라는 이름으로 사는 많은 여자들이 싫어하는 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인터넷에도 명절 증후군과 관련된 고통을 미리 하소연하는 사연들이 눈에 많이 띈다. 시댁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는 친구, 손위 동서와 껄끄러운 친구, 시누의 섭섭한 말에 몇 년째 부딪히지 않으려 명절 아침 일찍 시댁을 나선다는 친구등 내 주변에도 갈등으로 고민하는 며느리들이 많다.

 

명절 증후군은 

명절 증후군까지는 아니지만 나 또한 명절이 즐겁지만은 않은 며느리이다. 아직까지는 일선에서 해야할 일이 가장 많은 맏며느리이기 때문이다. 

처음 결혼해서는 며느리가 혼자였던터라 명절에 어머님과 둘이서 명절 음식들을 장만했다. 옆에서 거들기를 몇 년 둘째 며느리가 들어왔다. 설겆이는 물려주고 음식 장만의 더 많은 부분을 맡았다. 막내 며느리가 들어오고 어머님은 부엌에서 손을 떼시고 며느리들 셋이서 명절 음식을 장만했다. 장은 어머님과 내가 보고 다 듬어 놓으면 전날 동서들이 와서 같이 맡은 음식들을 만들었다.

 

집마다 다르겠지만 우리는 제사 음식을 만들 때 제사상에 올라갈 양과 한번 정도 더 먹을 양만 만들 뿐 많이 만들지 않는다. 그래서 분업을 하면 음식 만드는데 드는 시간은 4-5시간 정도이다.  명절 음식에 대한 간소화를 주장한 건 나였다. 남아 도는 명절 음식을 다 먹지도 않고 저장만 하는 건 낭비같아서 이다. 음식 장만에 들어가는 시간이 적으니 동서들도 부담감을 많이 덜었고 저녁 식사 후 세 며느리가 모여서 수다 떠는 시간도 가질 수 있어 좋다.

 

며느리에게 응원을

명절에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 하나는 '나만 괴롭다'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이런 괴로움은 실제 힘에 부치는 일을 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런 나의 고단함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는 생각에서 비롯된다.

그러니 누군가 한 사람만이라도 나를 이해해주고 작은 위로의 말이라도 듣게 되면 이런 괴로움은 눈 녹듯 사라질 수 도 있다는 것이다. 같이 일하는 동서들끼리는 서로 힘들지 않나 다독여주고 남편들은 대좋고 도와주면 더 좋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지나가다 슬쩍 위로의 말이나 고마움의 말을 전하는 것도 좋을텐데 우리나라 남자들이 체면치레 하느라 그런 걸 못한다.

민족 대이동이 일어날 정도로 아직은 명절이 즐거운 날임에 틀림이 없다. 특히 올해는 경제가 어려워 그 어느 때보다 부담스러운 명절이 될 가능성이 많다.

'주머니에서 인심 난다'라고 했던가.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하니 인심이 빡빡해져 감정 상하기가 더 쉬울수도 있겠다. 하지만 명절의 고유 의미를 찾아 광고에 나오는 명절 분위기처럼 모두가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을 맞이하길 빌어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2.09.26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셋째 아들이면서....큰며느리 노릇하려니...
    몇일 앓고...받아들였거든요.ㅋㅋㅋ

    아자 아자...대한민국 며느리 홧팅^^

  2. BlogIcon 주리니 2012.09.26 0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례만 지내고 그 자리서 먹는게 답니다.
    차라리 부모님이 있으며 챙겨라도 주겠구나.. 싶네요.

  3. BlogIcon 성공이 2012.09.26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명절에는 온 국민이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을 맞이해 보길 바래봅니다..
    여성들도 행복하고 기다려지는 명절말이죠^^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그럼 이만 총총~~~~~^0^

  4. BlogIcon 온누리49 2012.09.26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명절에도 엄청 스크레스를 받으실
    주부님들 화이팅 하시길^^

  5. BlogIcon 금융연합 2012.09.26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스트레스 받기 시작하겠네요

  6. BlogIcon 은이c 2012.09.26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맞는 말씀이네요 명절~~ 아흐
    그래도 인님은 동서들까지 있어서 후다닥 하시겠네요~ ㅋ
    며느리가 하나인집은 그고통은~~ ㅋㅋㅋ 하긴 종갓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요 ㅋ
    명절이 끝나면 한의원에 주부들이 많이 몰린다고하죠~~ ㅋㅋ 남편들도 같이 거들면 좋지만요~
    그놈의 체면이 뭔지 참~~ ㅎㅎㅎㅎㅎ인님도 미리 추석잘 보내세용~~ ^^

  7. BlogIcon 별이~ 2012.09.26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들이 많이 도와줘야 하지 않을까해요^^
    가정의 행복과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서...^^
    좋은일만 가득한 행복한 수요일 보내세요^^

  8. BlogIcon +요롱이+ 2012.09.26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래요!

  9. BlogIcon Yujin Hwang 2012.09.26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명절은 너무 많이 만들고 남기는
    음식문화도 좀 개선을 하면
    이런현상도 줄일텐데 하는 생각입니다^^

  10. BlogIcon 아유위 2012.09.26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결혼준비로 아예 정신이 없네요.
    발도장만 찍고 갑니다.
    좋은날 되셔요.

  11. BlogIcon 비너스 2012.09.26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방에서 자잘한 일이라도 도와주고 하루종일 부엌에서 일하는 아내의 어깨도 슬쩍 주물러 주는 남편들이 많았으면 좋겠네요~ㅎㅎ

  12. BlogIcon 아레아디 2012.09.26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평온한 오후 되시길 바래요~

  13. 자유투자자 2012.09.26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착한연애 2012.09.26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궁... 많이 도와드려야 하는데 ^^;;; 저는 이번 추석 선물로 전기그릴을 구매했어요
    조금이라도 힘든일을 덜어드리기 위해...

  15. BlogIcon 이바구™ - 2012.09.26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명절에는 먹지 않아도 배부른 날이어서 그렇게 많은 음식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이번에는 오랫만에 만난 친척들과 대화를 많이 나누었으면 좋겠네요.

  16.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2.09.26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음식 정말 맛있는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세용~^^

  17. BlogIcon 뉴엘 2012.09.26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_^

  18. BlogIcon 이런저런이유 2012.09.2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이여
    이번에는 여자에게만 떠 넘기지 말자..
    남자들이여 화이팅~

  19. BlogIcon 라라윈 2012.09.29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 온가족이 모여 맛난것 잔뜩 해먹고, 행복하기는 한데...
    준비가 쬐곰 힘들긴 한 것 같아요.... ^^;;;
    zoom-in님~ 즐거운 추석 되셔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