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 습관 관찰, 세살버릇 여든까지

 

세 살 버릇 여든까지

아기 엄마들이 만나면 자주 하는 말 중 하나가 아이들의 습관에 관한 대화이다. 우리 아이는 잘 때, 밥 먹을 때, 웃을 때, 울 때 등등 아기의 일거수 일투족에 대한 습관을 자랑하듯 말한다. 하지만 점점 커가면서 나쁜 습관과 좋은 습관으로 나눠 개선시키려 하지만 그게 잘 안된다. 

특히 고집스러운 아기의 습관은 고치기가 너무 힘들어서 엄마가 포기하고 만다. 우리 아이들도 젖병을 물고 자는 습관을 고치려 무지 힘들었고 이 닦는 습관을 들이는데도 시간이 오래 걸렸다.  

어른들도 마찬가지로 좋거나 나쁜 습관들이 하나씩은 있을 것이다. 대부분 심리적인 안정때문에 생긴 습관일텐데 정작 당사자는 인지하지 못하는 습관들 때문에 때로는 어른들께 혼나기도 하고 놀림감이 되기도 한다. 강한 충격을 받으면 고쳐지기는 하지만 웬만해서는 고치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다. 하던 걸 안하면 불안해져서 산만해지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가족 습관 관찰

오래 된 나의 습관은 계단을 오르 내릴 때 꼭 숫자를 세어 확인한다는 것이다. 왜 그러는 것인지 잘 모른다. 계단에 발을 디딪는 순간 나도 모르게 속으로 숫자를 세고 있다. 내려올 때도 마찬가지이다. 어떨 땐 목적지 층에 도착해 전체 계단수를 계산하기도 한다. 또 핸드폰으로 시간을 확인할 때 나타난 숫자를 보면 이미지나 의미를 떠 올린다.

예를 들면, 12시12분은 12.12사태를, 03시1분은 3.1일절을, 04시04분은 저승사자등 이런 식으로 억지로 꿰맞춘다.  내가 알지 못하는 강박관념이 있는 것 같은데 굳이 고치려 하지 않았다. 남에게 피해를 주 는것도 아니고 치매예방도 될 수 있을 것 같아서이다.

딸 아이의 좋은 습관은 밥 먹고 나서 꼭 잘 먹었다는 인사를 하는 것이다. 간혹 반찬이 짜네 마네 말을 하긴 하지만 다 먹고 나면 인사를 한다. 특히 친구 집에 갔을 때는 꼭 인사를 잊지 말라도 말했는데 어쨌든 이쁘게 잘 먹었다고 하니 기분이 좋다.

반대로 아들 녀석은 밥 먹고 나서 인사가 없다. 친구 집에 가서는 잘한다고 하는데 사실인지 모르겠다. 이 녀석의 특이한 습관은 사 들인 물건들의 박스나 상표를 버리지 않는 것이다. 지난 번에 썼던 적도 있지만 다시 팔기 위해 모으는 것이다.  [링크. 딸과 아들의 정반대 구매형태]

그리고 특이한 습관이 가부좌 틀고 잠자기이다. 4-5살 경부터 아주 불편한 자세로 가부좌를 틀고 자는데 다리를 펴 주면 어느 새 꼬아져 있어서 하다하다 안되서 그냥 두었다. 혈액 순환이 안되서 키가 안크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히 키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어쨌든 우리집에서 연구대상이다.

아이들이 커 가면서 어릴 때 만큼 관심을 가져주지 않게 된다.

이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고 대처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눈 밖에 있어도 안심이 되지만 소소하고 세심한 모습들을 눈에 담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기도 하다.

감시하는 눈초리가 아닌 애정이 담긴 눈으로 아이들을 바라보는 시간을 더 많이 가져야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은이c 2012.10.21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님 좋은아침이요~~ ^^
    어쩜 우리집 하고 이리 비슷할까요~ ㅎㅎㅎ
    아들래미는 밥먹고 잘먹었습니다 항상 인사하고~박스 모오는건
    울 신랑이 그럽니다~나중에 as받을때 필요하다고~ ㅋㅋㅋ
    전 그런건 못참아서 다 버리는성격 ㅎㅎ 각각이죠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염~~

  2. BlogIcon 라오니스 2012.10.21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단 오를 때는 저도 숫자 셉니다... ㅎㅎ

  3.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10.21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가지 상황들이 있죠 ^^
    저도 숫자에 대해서 혼자만의 버릇이 있습니다.
    저는 짝수로만 세고 있습니다 ^^

  4. BlogIcon 예또보 2012.10.21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숫자와 관련된 버릇들이 있으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landbank 2012.10.21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분들이 여러가지 습관이 있는 듯 합니다

  6. BlogIcon 코리즌 2012.10.21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은 참 무서운 법이죠.
    고로 좋은 습곤을 들여야겠네요.

  7.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10.2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정이 담긴 눈으로 잘 살펴봐주세요^^

  8. BlogIcon 메리앤 2012.10.21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습관은 들이기가 나쁜 습관은 고치기가 정말 힘들죠.. ㅜㅜ

  9. BlogIcon 아레아디 2012.10.21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10. BlogIcon +요롱이+ 2012.10.21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은 정말 고치기 힘들지요..!
    잘 보구 갑니닷!!

  11. BlogIcon S매니저 2012.10.21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좋은시간 되세요^^

  12. BlogIcon Hansik's Drink 2012.10.2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3. BlogIcon 수별이 2012.10.21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계단 오를 때 저도 모르게 숫자를 세고 있어요;
    ㅋㅋ내가 왜 이걸 세고 있나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줌인님 말씀대로 뭐 남에게 피해주는 거 없으니;;ㅎㅎ
    그런데 가부좌틀고 자는 자세는.. 다리가 휘어질까 걱정이네요..
    고쳐주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ㅎ

  14. BlogIcon 신선함! 2012.10.21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좋은 하루의 마무를 해보세요!
    잘 보구 간답니다!

  15. BlogIcon 어듀이트 2012.10.21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주말 저녁 되시길 바래요~

  16. 자유투자자 2012.10.21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7. BlogIcon *저녁노을* 2012.10.21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참 무서운 것이지요.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저녁되세요

  18. BlogIcon 이런저런이유 2012.10.21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이 왜 이리 빠르게 흘러갔는지요.
    헉스럽게 빠르게 가버리는군요.

    다음주도 화이팅 하세요~

  19. BlogIcon 린넷 2012.10.2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이나 버릇 어떤 것이 있나 곰곰히 생각해보게 되는 글이었어요~

  20. 2012.10.22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