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의 애절한 사부곡, 사도세자와 정조의 융건릉

조선의 역대 임금 중 영조와 정조의 이야기는 워낙 드라마틱해서 방송드라마나 연극 영화 등의 소재로 많이 쓰인다. 영조와 그의 아들 사도세자, 그리고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까지 삼대를 이루는 이들의 삶은 처절하고 애닳다.

영조에게 임금의 자리는 무엇이며 정치는 무엇이길래 천륜을 저버릴만큼 지독한 아비여야 했을까?

한 나라의 세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비의 손에 의해 뒤주 속에서 극심한 고통 속에 죽어간 사도세자, 그리고 그런 아비를 지켜보기만 해야했던 어린 아들 정조, 이제는 저마다 한을 품은 채 고요히 잠들어 있는 그 곳에 다녀왔다.

 

 

화성시에는 사도세자와 그의 비 혜경궁 홍씨의 묘인 융릉과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 그리고 그의 비 효의왕후 김씨의 묘인 건릉이 있다. 능 앞 주차장 입구에는 '융릉.건릉'이라 써 있는 팻말이 높이 서 있다. 

4-5미터는 됨직한 키 키 큰 소나무가 마치 아치를 그리는듯한 소나무숲을 지나니 융릉과 건릉의 갈림길을 알리는 표지판이 나타난다. 우선 사도세자의 능인 융릉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곳 역시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조선왕릉이다.

사도세자의 묘는 원래 휘경동에 있었으나 정조가 이후에 이곳으로 옮겨 현륭원이라 칭하였다. '낳아주고 길러주신 현부에게 융숭하게 보답한다'는 뜻이 담겼다고 한다. 정조의 지극한 효심이 그대로 드러나는 이름이다.

후에 고종이 장조로 추존하고 융릉이라 칭했다. 그래서 융릉은 묘와 원 그리고 능까지 모두 거친 조선시대 유일한 능이라고 한다.

 

능의 꼭대기에서 제를 지내는 정자각까지는 언덕처럼 경사가 져 있는데 다른 능과 달리 계단처럼 평평한 곳이 조성되어 있다. 무심히 지나치려는데 설명해주시는 말을 들으니 아버지 사도세자가 굶어 돌아가셨으니 능에서 정자각까지 오시려면 힘들 것이라 여겨 중간에 쉼터를 마련한 것이라고 한다.

정조의 깊은 효심에 감동하고 또 감동할 따름이다.

 

 

정자각 오른쪽에는 비각이 있는데 능의 주인인 사도세자와 그의 비 효의왕후에 대한 소개와 고종이 융릉으로 정한다는 글이 새겨진 비문이 있다.

 

융릉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용주사라는 절이 있는데 이곳은 정조가 사도세자를 위해 지은 절이다. 불교를 억압했던 시대에 위험을 무릅쓰고 절을 지어 아버지를 위로하고자 했던 정조의 마음이 드러나는 절이다. 융릉은 비운의 사도세자였지만 지극한 효심을 가진 정조의 갸륵한 마음이 어느 곳에에서나 볼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따뜻한 능이다.

 

융릉의 둘레를 크게 돌면 건릉으로 이어지는 산책로가 있다. 오솔길을 걷는 듯한 기분이 드는 한적한 산책로에는 운동복을 입고 걷기를 하는 이곳 주민분들도 눈에 띈다.

 

건릉의 모습도 융릉과 크게 다르지 않다.

능 안에는 들어갈 수가 없어서 정자각과 비문 등 밖에는 볼 수 없지만 살아생전 오붓하고 화목한 보통의 가족을 꿈꿨을 정조의 한이 고요한 기운으로 느껴지는 듯 했다.

한 궁궐 안에 살아도 가까이 곁에 갈 수 없었고 그래서 아픔도 위로도 해드릴 수 없었던 안타까운 아들이었다. 이제 죽어서나마 아버지의 곁에 묻힌 그의 감회는 어떨까?

마음 같아선 정조를 아버지 사도세자와 함께 합장해 주었으면 좋았으련만 .... 손을 뻗으면 닿을듯한 거리에 아버지 어머니가 계시고 아들과 며느리가 있으니 매일 밤 모여 못다한 이야기를 아직도 나누고 있지 않을까 상상해 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주리니 2012.11.09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주사가 그런 마음을 담고 지어진 사찰이군요?
    여기까진 와보지 않은 듯 합니다.
    왕릉 따라 걷는 길이 꽤 운치있어 좋은데 말이죠.

  3. BlogIcon 프리홈 2012.11.09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간접체험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4. BlogIcon 성공이 2012.11.09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조와 사도세자...
    줌님 덕택에 역사공부도 하고..
    편안히 의자에 앉아서 현장답사도 하고 갑니다.
    그럼 전 이만 총총~~~~~~~^0^

  5. BlogIcon 공감공유 2012.11.09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릉 안가본지도 정말 오래됐네요~

    사진으로 이렇게 보니 뭔가 마음이 편합니다 ㅎㅎ

  6. BlogIcon 별이~ 2012.11.09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공부도 하고, 좋은곳도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7. BlogIcon 예또보 2012.11.09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가볼만한 곳이네요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8. BlogIcon 아레아디 2012.11.09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제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네요..ㅎ
    잘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9. BlogIcon 코리즌 2012.11.09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절한 역사가 숨어있는 능이로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건강정보 2012.11.0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된다면 가보고 싶은데요..특히 저 산책로 걷고 싶어지는데요~

  11. BlogIcon +요롱이+ 2012.11.09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되면 정말 한번쯤 가봐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로군요^^

  12. BlogIcon 어듀이트 2012.11.09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나는 금요일 저녁 되시길 바래요~

  13. 자유투자자 2012.11.09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11.09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덕분에 역사 공부 하고 갑니다.
    즐건 저녁 되세요^^*

  15. BlogIcon 취비(翠琵) 2012.11.09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16. BlogIcon 까움이 2012.11.10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슬픈 역사가 잠든 곳입니다.
    이런 비극적인 일도 없을거에요...

  17. BlogIcon 쥬르날 2012.11.10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즐거운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18. BlogIcon 하얀잉크 2012.11.10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차함게 생을 마감한 아버지에 대한 정조의 효성이 느껴지네요.
    그걸 후대에 고종이 왕이 아니었음에도 능으로 올려주셨군요.
    왕릉인데 서울이 아닌 화성에 있군요. 많은 것 배워갑니다.

  19. BlogIcon BlueMiR 2012.11.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융건릉 아직 저는 못가봤는데, 시간내서 꼭 가볼라구요~~~~

    능침은 못올라가보신것 같은데, 저도 그게 좀 꺼려져서 아직 못가고 있습니다.

    올해가 가기전에는 꼭 가보고 싶네요

  20. BlogIcon BlueMiR 2012.11.1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게 참 안타깝습니다.
    문화유산 해설사 등을 따라서 제한된 시간이라도 꼭 좀 공개해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그래도, 몇군데 능침은 허락받고 올라가보았는데 너무 좋더군요~~

  21. BlogIcon 큐빅스™ 2012.11.21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갔다 왔는데 아직 포스팅을 못햇네요 ㅡ,ㅡ
    융건릉 산책로 운치있드라구요...
    다음에 가면 천천히 한바퀴 쭈욱 돌아보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