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중궁궐 속 여인들 - 왕비와 후궁들의 내명부

조선시대의 임금들은 왕비외에도 많은 후궁을 거느렸다.

임금의 다산은 나라의 강건함과 풍요로움의 상징이 되고 왕권을 강화시키는 역할도 했기 때문이다. 궐내의 후궁들과 궁녀들은 출신에 따라 계급이 주어지고 서열이 매겨졌는데 이들을 총 책임자는 왕비였다.

 

구중궁궐의 여인들

후궁은 양반가문의 딸이 정식으로 간택되기도 하지만  궐내의 궁녀중 임금의 눈에 띄어 신분의 급상승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모든 궁녀들의 최대 목표이기도 하다. 그래서 궐내의 모든 여자들, 왕비를 포함해서 모든 여자들은 임금의 총애를 받고자 노력(?)하고 그 자리를 지키고자 또는 더 높은 자리에 올라 권세를 누리고자 암투를 벌이는 곳이 구중궁궐이다.

 

▲ 창경궁 경춘전

 

궐내의 여자들의 조직인 내명부는 성종때 명시된 것인데 서열에 따라 계급이 주어지고 왕비의 관리감독을 받게 되는데 왕비는 품계가 없다. 무급의 최정상, 상전이다.

후궁들은 정1품 빈과, 종1품 귀인, 정2품 소의, 종2품 숙의, 정3품 소용, 종 3품 숙용, 정4품 소원, 종4품 숙원이 있으며 정5품 상궁부터 종9품 주변궁까지는 궁관이라 하여 왕과 왕비를 모시는 일외에 궁궐내의 잡역 궁인을 부렸다.

 

내명부의 역사 

삼국시대나 고려 시대때는 후궁이 없었고 혼인하는 부인들에게 모두 황후나 부인의 호칭을 두었다. 계급이나 서열이 따로 있지 않았고 혼인한 순서대로 자연스럽게 순서를 정했다.

당시에는 족내혼이라해서 같은 친인척끼리 혹은 귀족이나 왕족 가운데서 딸을 뽑아 임금의 부인으로 보내는 경우 지체가 높은 집안들끼리의 혼인이라 서열이 없었고 후궁의 개념도 없었다.

하지만 조선시대때 유교가 들어오면서 중국의 영향을 받아 족내혼을 금지하고 정비와 후궁의 차별을 두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직 한 여인 장희빈만은 잠시지만 왕비의 자리까지 올라갔었다.

 

▲ 창경궁 취선당, 장희빈이 지내던 곳

 

조선 역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여성인 장희빈!

그녀는 미관 말직 장희재의 여동생으로 입궐했지만 뛰어난 미모로 숙종의 눈에 띄어 신분이 급상승하였다. 게다가 아무도 낳지 못한 왕자까지 생산하자 그녀의 권세는 하늘을 찌를듯했다. 그녀는 내친김에 왕비의 자리까지 오르는 활약상을 보였다.

하지만 사필귀정이라 그녀가 왕비의 자리에까지 오르기위해 저지른 악행이 들통나면서 왕비 자리에서 내려오고 사약을 마시고 처절한 최후를 맞고 말았다. 그녀로 인해 이후 후궁은 절대 정비의 자리에는 오르지 못한다는 새로운 법이 생겨나게 된다.

 

▲ 창경궁 통명전 내부,왕비의 침전으로 희빈 장씨와 인현왕후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장소이기도 하다

 

한번 들어가면 죽어서나 나가게 된다는 궁궐 속 여인네들, 자신이 부린 욕심과 권력 쟁탈전의 희생양이 되어 꽃같은 많은 인생들이 피지도 못하고 스러져간 한 서린 곳이 궁궐인데 아이러니하게도 여인네들의 로망이 되는 곳이 궁궐이기도 하였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반이. 2012.11.29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11.29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열한 암투가 있군요

  4.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11.29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재미있는 글 너무 잘읽고 갑니다 ^^

  5. BlogIcon landbank 2012.11.29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사연들이 있었네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

  6. BlogIcon 예또보 2012.11.29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은글 너무 잘읽고 갑니다

  7. BlogIcon 별이~ 2012.11.2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명부...^^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오늘도 행복한일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8. BlogIcon 큐빅스™ 2012.11.29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궐내부의 이야기 잘 봣어요..
    요즘은 한국역사도 재밋어지기 시작해서요^^

  9. BlogIcon 코리즌 2012.11.29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궐의 내부 이야기이군요.
    지금 생각해보면 왕은 왜? 이렇게 많은 후궁을 거느려야 했을까?
    고것이 왕의 권력이라고 생각해 봅니다.

  10. BlogIcon +요롱이+ 2012.11.2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 너무 잘 읽어보구 갑니다..^^

  11. BlogIcon 착한연애 2012.11.29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희빈하니 드라마의 한컷들이 머리속을 스처 지나가네요 ㅎㅎ

  12. BlogIcon 건강정보 2012.11.29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나 옛날과 지금 딱 한가지는 여전하네요
    예뻐야한다는 사실.....ㅎㅎㅎ

  13. BlogIcon BAEGOON 2012.11.29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은 건물은 참 멋 진고 웅장한데 생활은 쉽지 않은 곳 이네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14. BlogIcon 어듀이트 2012.11.29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잘 읽고 가네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5. BlogIcon smjin2 2012.11.29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여인들만 사는 곳이군요^^
    잘보구 갑니다~~

  16. BlogIcon 아유위 2012.11.29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영하와 영상을 오르락내리락 하네요.
    이제 오늘말 버티면 불금이 다가옵니다.
    즐거운 하루 잘 마무리 하세요.

  17. BlogIcon 자유투자자 2012.11.29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8. BlogIcon Angella 2012.11.29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명전 내부사진을 보니,,,그저 초라하고 좁은 그냥 평범한 방일뿐인데,,,
    그 방에서 그런 복잡한 일들이 일어났다니 재미있군요.
    저런 방 하나를 차지하기 위해 그 사악한 짓을 하고 암투를 벌여야했을까요?*^^*

  19.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11.2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지군요.... 스토리가 참 재미있습니다.

  20. BlogIcon 청춘다감 2012.11.30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궁들이 지내던곳은 처음보네요^^
    그저 좁은방일뿐인데~실상은 엄청난일들이 버러졌다는것이군요!ㅎ
    좋은정보 잘보고갑니다!!

  21. BlogIcon 워크뷰 2012.11.30 0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궁궐의 삶은 치열하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