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진비래, 젊은 나이에 승승장구하더니 억울하게 요절한 남이 장군

백두산 돌은 칼을 갈아 없애고

두만강 물은 말에게 먹여 없애리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평정치 못하면

훗날 누가 대장부라 이르리오.

 

거칠것 없던 기백의 남이 장군

조선시대 무신 남이 장군이 이시애의 난을 평정하고 백두산에 세운 평정비에 새긴 시이다. 27살의 젊은 나이에 나라를 위해 큰 공을 세우고 한양으로 돌아가는 길이 얼마나 뿌듯했을지는 시에서도 묻어난다. 하지만 이제 화려한 미래가 다가오는 줄만 알았던 그에게 이 시는 죽음을 가져다 주었다.

무술연마를 마치고 집으로 가던 어린 남이는 계집종 아이의 머리 위에 앉은 귀신을 보고 그 계집종을 따라갔다. 그 계집종이 들어간 곳은 권람의 집이었는데 그 때 울음소리가 들리더니 권람의 딸이 죽었다는 것이다. 어린 남이는 그것이 귀신의 소행인 것을 눈치 채고 그 집으로 들어가 귀신을 내쫓고 딸을 살려냈다.

이것을 인연으로 어린 남이는 권람의 사위가 되었다. 그리고 이시애의 난을 평정하고 돌아와 세조의 신임까지 얻어 26살의 나이에 병조판서에 오르는등 승승장구하였다.

 

하지만 호사다마라 했던가 부인과 어머니, 즉 고부간의 갈등이 무척 심해서 부인과 이혼을 하려고 세조에게 상소를 올렸다고 한다. 얼마나 갈등이 심했으면 이혼까지 할 정도였을까 궁금하지만 정확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고 이혼을 허락했다는 기록만이 남아있다고 한다.

 

흥진비래 호사다마

남이 장군을 유독 아꼈던 세조가 죽고 예종이 즉위하자  이를 시기하던 무리들이 남이 장군을 역모를 꾸몄다고 모함을 했다. 증거로 평정비에 새긴 시를 내 놓았는데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평정치 못하면'

 이라는 부분의 시를

'사나이 스물에 나라를 얻지 못하면'

으로 고쳐서 역모로 몰아 부친 사람은 유자광이었다.

이미 사태가 기울었음을 짐작한 남이 장군은 모진 고문에 허위로 자백을 했고 역모를 꾸민 죄로 처형을 당했다. 특히 그의 어머니는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수레에 묶여 사지가 찢기는 극형을 당했는데 이는 상당히 이레적인 처벌이었다고 한다.

 

 

아마도 권람의 집안 사람들이 이혼을 당한 딸의 복수를 한 것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해본다.  남이 장군을 처형한 예종은 1년여 후에 요절하고 말았다. 이미 귀신과 통하고 있던 그가 예종에게 복수를 한 것이라고 사람들은 믿었다고 한다.

 

남이 장군은 왜 요절했을까?

채 서른도 못 채우고 죽은 남이 장군, 안타까운 마음도 들지만 궁금증도 많다.

부인과 어머니의 관계가 왜 그처럼 심각한 지경에까지 이르렀는지 또 아무리 악처라해도 임금에게 공식적으로 이혼을 요청할만큼 부인의 잘못이 그리 컸던 것인지, 게다가 무술을 최고 경지에 오를 만큼 정신력도 강하고 북쪽 변방의 난을 평정할 만큼 체력도 강인한 사람이 고문을 못이겨 허위 자백을 했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는다.

그가 남긴 시에서 보였던 장군의 기개는 어디로 갔는지...

괜한 마음에 추측건대 혹여, 우선은 너무 젊은 나이에 거칠것 없다보니 앞뒤 돌아보지 못한 면이 있었던것 같다. 그리고 남이 장군 자신이 고부갈등에 불을 붙인 것은 아닌지, 임금의 총애를 받아 자만심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말이다.

세조가 조금 더 살아있었다면 정치 경험도 더 쌓고 인생살이도 좀 더 배워서  좋은 재목이 되었을텐데 시기를 잘못타고 나서 자신이 가진 능력을 제대로 펼쳐 보지도 못하고 요절하고 말았으니 안타깝기 그지없다.

 

무당들 중에 남이 장군을 신으로 모시는 이들이 많다고 한다. 장군의 용맹스런 기개가 액운과 병마를 물리친다는 상징성때문이다. 그리고 무속에서는 억울하게 죽은 이들의 영혼에 신통력이 있다고 믿었는데 장수가 억울하게 죽었으니 그 영혼의 신통력이 얼마나 굉장하겠는가.

하지만 한편 생각하니 남이 장군의 나이가 내 아이와 비슷한 20대이다. 얼마나 그 죽음이 원통하고 절통했을까 생각하니 마음이 시리도록 아프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2.12.07 0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의 운명....참 묘하지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12.07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사연이 있었네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3. BlogIcon 아유위 2012.12.07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펄펄옵니다.
    이번주말에는 따뜻한 방바닥에 배 깔고
    고구마나 쪄서 책보면 딱좋을듯 해요.^^
    즐거운 불금되셔요.

  4. BlogIcon 예또보 2012.12.07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5. BlogIcon 반이. 2012.12.07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6. BlogIcon 은이c 2012.12.07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장군 좀 안쓰럽네요 젊은 나이에~~
    사람들은 남이장군을 신으로 불리었다는데
    정말 인님 말씀대로 시기를 잘못태어난것같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해요~ ^^

  7. BlogIcon Hare's 2012.12.07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장군,,,저의 조상님중에 한분이시죠^^

  8. BlogIcon 건강정보 2012.12.07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젊은나이에 가버리다니...안타깝네요.....

  9. BlogIcon 모드니에 2012.12.0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섬에 얽힌 남이장군에 관한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되시고 눈 피해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10. BlogIcon +요롱이+ 2012.12.07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갑니닷~!!

  11. BlogIcon 아레아디 2012.12.0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2.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12.0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연이 있군요
    잘보고 갑니다

  13. BlogIcon 프리홈 2012.12.0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이 장군에 대한 사연이 구구절절 원한이 사무칠 것 같네요.
    잘 읽고 배우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어듀이트 2012.12.07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5. 2012.12.07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BlogIcon 주리니 2012.12.07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쵸? 너무 어려서부터 쭉쭉 뻗어나가 막힘을 모른 탓이 아녔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답니다. 그런데 그 시대에도 이혼이 허락 됐다는게 참 묘하더라구요.
    삶이란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니 매사 조심해야겠습니다.

  17. BlogIcon smjin2 2012.12.07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사실이네요....
    잘보구 갑니다^^

  18. 자유투자자 2012.12.07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9. BlogIcon 카라 2012.12.07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이야기이네요~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잘아시는지~
    나중에 손자,손녀에게 옛날 이야기 해주면 아주 좋아하겠어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20. BlogIcon 라오니스 2012.12.07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에 천하를 호령했지만 .. 요절한 남이 장군 ..
    이런 인물이 .. 오랫동안 살아있었다면 ..
    역사가 또 달리 변했을 것이란 상상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