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이 만만하더냐 - 고3 백수의 알바 체험

수능이 끝나고 며칠 학교를 나가더니 수능 성적표를 받고 나서는 학교에 나가지 않아도 된다며 조기 겨울 방학에 들어간 고3.

 

 

고3 백수의 일상

수능만 끝나면 2박 3일 잠만 실컷 자고 친구들과 놀러 다닌다고 하더니 잠은 실컷 자는데 친구들과 놀러 다니는 건 계획대로 되지 않는 모양이다. 그동안 관리 하지 않던 레고의 먼지를 털고 닦고 재정리를 하고 작심한 교과서들을 싹 치워버렸다. 휑한 책꽂이가 시원 섭섭한데 정작 본인은 후련하기만한 모양이다.

 

▲ 난 백수야, 할 일이 없다

살빼기 위해 헬스장 이용권을 접수하고 피아노를 배우고 싶다해서 동네 동사무소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중 성인 피아노반에 접수를 했다. 남는게 시간이니 무엇인들 못하랴마는 그럼에도 따분한 모양인지 알바를 하겠다고 나섰다. 며칠 인터넷을 뒤지는데 조건에 맞는 자리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몇 번 전화를 했지만 벌써 임자가 있다고 퇴짜 맞기를 하더니 이것도 경쟁률이 장난이 아니다며 혀를 찬다. 그러더니 드디어 알바 자리를 찾았다. 하지만 시간대가 야간이라 걱정스러워 만류했지만 천원 더 주는 시급에 혹해서 결정을 해버렸다고 한다.

"돈을 많이 주면 그만큼 고된 일이라는거야. 한 번 더 생각해봐"

하지만 이미 몇 십만원의 한달치 알바비가 머릿속에서 아른거리고 다시 알바를 구할 수도 없을 것 같은 불안감에 출근(?)을 감행했다. 겨울용 제품을 판매하는 쇼핑몰에서 박스를 포장하는 일인데 8시간 동안 서서 박스를 포장하고 정리를 해야 하는 일이라고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초보가 하기엔 시간도 너무 많고  밤시간대라는 것도 걸렸지만 고집스럽게 나가버렸다.

 

난생처음 해보는 사회생활

첫 날은 정신없이 시간이 지나갔지만 다음 날 아침 근육통이 조금 온다고 했다. 갑자기 안하던 일을 하느라 그런 것이니 며칠은 아플거라 말해주었다. 다음 날 걱정스런 마음에 전화를 거니 전원이 꺼져 있다는 메시지가 들려온다. 계속 연결을 시도했지만 여전히 통화가 안되었다.

일이 끝나는 시간에 집에 오고 있다는 전화에 대고 전화기가 꺼져 있던데 라고 물으니 일할 땐 꺼 놓는다고 했다. 사장님의 지시냐고 물으니 아니라며 원래 일할 땐 꺼야 하는거 아니냐며 되묻는다. 신통하기는 하다만 궁금한 내 심정도 알아야지.

1주가 되자 약간 몸살을 앓으며 힘들어 하는게 보였지만 그냥 내버려 두었다. 그랬더니 아무래도 8시간 근무는 무리라 시간을 줄여야겠다며 사장님께 말씀드리겠다고 한다. 그게 좋겠다며 대화를 나누는데 그동안 저녁식사도 입에 맞지 않았던 모양이다.

"하기 싫은 일도 해보고 먹기 싫은 음식도 먹어야하는게 사회야. 힘들면 그만둬." 라고 슬쩍 눈치를 살피니 시간만 줄이고 계속 해보겠다고 한다. 두 시간 정도 시간을 줄여서 계속 일을 하고 있다. 야간 작업이라 택시비가 주어지는데 아끼느라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땀방울이 담긴 돈을 허투루 쓸 수 없다나 뭐라나, 아니 그럼 그동안 부모가 준 돈엔 땀방울이 아니라 물이 들어 있더냐!

 

그 동안 머리 쓰는 공부만 하느라 몸의 활동량은 적었으니 몸쓰는 일을 하는게 균형을 잡아주는 측면에서 좋다만 능력 이상의 욕심을 부리면 안된다. 머리를 쓰는 것이든 몸을 쓰는 것이든 과욕은 화를 부르게 되어 있으니 말이다.

매일 오후 일(?)나가는 고3 백수! 돈 많이 벌어 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모드니에 2012.12.12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 시기인 만큼 많은 경험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응원하께요^^

  3. BlogIcon 아레아디 2012.12.12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많은 알바 했었죠..
    역시 경험이 중요한게 아닐까 해요.ㅎ

  4. BlogIcon 신선함! 2012.12.1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바도 정말 경험을 쌓는데 많은 도움이 되더라구요~ ㅎㅎ
    행복한 하루를 보내셔요~!!

  5. BlogIcon 코리즌 2012.12.12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스스로 땀을 흘려 벌어봐야 한다니까요.
    부모가 주는 돈은 아깝지 않고 자기가 벌은 돈은 아깝다는 발상이 바뀌겠네요.

  6. BlogIcon 금융연합 2012.12.12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생활이 절대 안만만하죠

  7. BlogIcon 캐치파이어 2012.12.12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험이 재산이 되는 시기네요.~ ^^
    저도 돌아가고 싶어지는데요.~ ^^
    잘보고가요~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되세요.^^

  8.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2.12.12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생활 경험 쌓을때 알바 만한것도 없는 것습니다.
    활기찬 하루보내세요.~!

  9. BlogIcon smjin2 2012.12.12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은 만만하지 않지만...
    열심인 사람에겐 언제나 열려있죠^^

  10. BlogIcon 산골자기 2012.12.12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고3 백수 알바 잘보고 갑니다.
    든든하시겠어요..^^ 모두가 건강하세요^^

  11. 자유투자자 2012.12.12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2. ggg 2012.12.12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알바중에 쇼핑몰 포장 알바가 쉬운 편이고 사람 상대 하지 않아서 알바구하는ㄴ 사람들에겐 인기알바입니다

  13. BlogIcon 착한연애 2012.12.12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 옛생각이 나에요 ㅎㅎ
    저때는 참 뭐든 할 수 있었던 나인데 ㅎㅎ
    저 다시 돌아가고 파요 ㅋㅋ

  14. BlogIcon 단버리 2012.12.12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고 즐건 오후 되시길 바래요~

  15. BlogIcon 미우  2012.12.12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고3후에...재수준비를 하느라 바빴네요...쩝...(;;;)

  16. BlogIcon 역기드는그녀 2012.12.12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지만 값진 경험이 될꺼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17. 래진사 2012.12.13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백입니다.
    스스로 백수죠. 신분은 학생인데 지 맘대로 성인인척 하는
    학교 나오라 전화하면 알바가야 한다구 당당하게 말하는
    어설픈 성인 스스로 백수입니다.
    놀라운 사실은 부모님들도 아이들이 성인이니까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구 말씀하시면서도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엔 아직 어리니깐
    머 그렇게 넘어가신다는 거~ 꺼이 꺼이
    고3 담임만 9년째 쭈욱 한 인생의 푸념입니다. 꺼이 꺼이
    ----------
    오후에 알바하면 오전에만 학교 나오면 되는데 ㅎ
    오후엔 돈 버시구 밤엔 이른 새벽까지 취미활동하시구
    오전 내내 취침하시는 차~암 인생 편하신 분들입니다그려
    이제 전화돌릴 시간입니다. 주무시냐구 전화 안 받으시는 분들이
    대다수이지만 머 그분들 여직 학생인데 그래두 나오시라구 돌려야줘
    -------
    이거 하나만 알아주세요. 고3 아직 졸업 안했구요. 사고치면 학교로 전화오구요. 담임이 경찰서 가야 합니다. 합격했어도 간혹 정말 간혹 입학취소 되는 애덜이 수십만명에 하나 있을 까 말까 합니다. 아름다운 사연에 아름다운 댓글이었습니다. ㅎㅎㅎ

    • cni 2013.12.06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운 댓글은 무슨.. 주인장 아드님 착하게 잘 사는데 쓸데없이 악플 다시네

      다른 학교도 전부 본인 학교처럼 방학 안하고 애들 등교시키는줄 아시남..

  18. 오호라 2012.12.13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를 아주 잘키우신것 같네요~울 딸도 저렇게 자랄 수 있도록 힘내겠습니다~ 10개월 딸 ㅎㅎㅎ

  19. BlogIcon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2.12.13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스스로 뭔가 해보려고 하는 맘이 기특하네요.
    고3.. 지금의 공백시간이 정말 문제라고 뉴스도 본듯합니다..

  20.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12.18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험이었겠네요

  21. ㅇㅇ 2017.05.10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를 쳐낳질 말지 군대 갈 애를 개고생 시켜놨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