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어머니를 보내드려야했던 친구를 위로하며

올초에 시아버님 건강이 악화되서 잘못되시는 건 아닌가하는 걱정에 가족들이 돌아가며 밤을 새웠었다. 다행히 호전되어 지금은 건강한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오셨다. 여든을 넘기신 연세에 병원 입원까지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상당히 당황했었는데 건강한 체질이셔서 잘 이겨 내셨다.

그런데 지난 10월부터 주변 지인들의 부모님들께서 한분씩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한파때문은 아닌지 하는 생각에 시댁과 친정 어른들 모두 걱정이다.

10월에는 후배의 친정 아버지께서 돌아가셨고 11월에는 지인의 친정아버지가 돌아가시고 12월에는 가장 친한 친구의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중학교 1학년때 같은 반 친구와 급속도로 친해지면서 서로의 집을 왕래하며 청소년기를 보냈었다. 종가집 맏며느리셨던 친구 어머님은 보름달같은 얼굴에 반달같은 눈웃음으로 항상 나를 반겨 주셨던 기억이 난다.

학교 가는 길에 친구 집에 들러 같이 학교에 가고 집에 갈 때도 같이 가고 숙제도 같이 하고 시험때는 친구네 집에서 밤새워 공부를 하기도 했었다. 그럴 때마다 고구마를 삶아 넣어주시거나 누룽지를 튀겨 설탕을 뿌린 누룽지 과자를 넣어 주시기도 하셨다.

그런데 중3때 갑자기 친구의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친구네 집 대문에 걸린 장의사 등을 보면서 들어가지는 못하고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렸었다. 그리고 3년뒤 나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우린 동변상련으로 더 가깝게 지냈다. 하지만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이사를 하게 되어 친구네 집에 놀러가는 것은 하지 못했다.

친구의 언니들 결혼식에서 뵙고 친구 결혼식에서 뵙기만 했고 친구를 통해 안부를 듣는게 전부였는데 5년 전부터 심한 관절염으로 문밖 출입을 못하신 채 지내시다가 최근에 암을 발견했지만 체력저하로 수술도 불가하다는 판정을 받으셨다고 한다.

영정 속에서 어머님은 예전의 그 반달같은 눈웃음으로 나를 반겨주시는 듯 웃고 계셨다.

검은 한복을 입은 친구는 마른 몸이 더 말라보여 안쓰럽기까지 하다.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렸던 날 새벽에 친구 어머니는 돌아가셨고 한파 추위 속에 발인을 하였다. 친구는 이런 추위에 엄마를 보내드려야 하는 걸 가슴아파했지만 나는 행여 친구의 몸이 축나지 않을까 염려되어 단단히 챙겨 입으라고 말해주었다. 산 사람은 살아야하니까 ....

 

올해는 지독한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이며 눈도 많이 온다고 기상청이 예보하더니 겨울 초반에 벌써 영하 10도 이하의 날이 많다.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 연로하신 분들의 건강에 이상이 생길 여지가 많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외할머니께서도 추운날 외출하셨다 돌아오셔서 따뜻한 아랫목에 누우셨다 뇌출혈이 일어났고 자리보전하시다 돌아가셨었다. 

가족 중에 연로하신 분이 계시다면 자주 안부 전화를 드리고 건강체크도 자주 하는게 좋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12.31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에는 좋은 일만 있을 겁니다

  3. BlogIcon 귀여운걸 2012.12.31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어르신들께 건강체크 자주 하고 연락도 자주 드려야겠어요~ㅎㅎ

  4. BlogIcon 아레아디 2012.12.31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년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5. BlogIcon 반이. 2012.12.31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안 좋으시겠어요....ㅠㅠ

  6. BlogIcon 별이~ 2012.12.31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파에 집안에 어르신들 건강에 더욱 유의해야겠어요...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7. BlogIcon 모드니에 2012.12.31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이야기 입니다 옆에서 많은 위로해주세요
    올해의 마지막날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8. BlogIcon 건강정보 2012.12.31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에 어르신 계신곳은 신경 더 써야될 듯 싶어요..ㅠㅠ

  9. 꽃기린 2012.12.31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도 안타까운 일들이 많았지요.
    마음이 시리네요.
    추운 겨울 주변의 이웃들도 살뜰히 챙기며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산골자기 2012.12.31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 친구 형이 돌아가셨네요^^
    말로 위로가 잘안되더라구요~~
    그러나 최선을 다해 위로하고 왔네요~~ 주위에 슬픈일당하면
    같이 위로하는게 좋겠어요 ..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11.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12.31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친구들 부모님들이 많이 돌아가신 한해였지요.. 내년에는 살아계신 친구부모님들이 모두 건강햇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Yujin Hwang 2012.12.31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날일수록 부모님 안전과 건강을 챙겨야 할거 같네요.
    줌인님 지난해 수고 많으셨구요.
    새해 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세요^^

  13. BlogIcon 큐빅스™ 2012.12.31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 살아계셨을때 효도 많이 해야겠습니다..^^

    올 한해 수고 많으셨구요..
    다가오는 새해는 좋은일 많이 생기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4. BlogIcon 마음노트 2012.12.3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사람의 생노병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되네요.
    추운 겨울이지만 봄을 생각하면 겨울도 좋아지고 힘이 나더라구요.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15. BlogIcon 유머조아 2012.12.31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숙연해지는군요...

  16. BlogIcon 별내림 2012.12.31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로하신분들은 겨울이 가장 힘든계절인것같아요.

  17. BlogIcon 어듀이트 2012.12.31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고 의미있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18. BlogIcon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2.12.31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안부전화 드려야겠네요.
    연말 마음따뜻하게 보내세요..

  19. 자유투자자 2012.12.31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추우면 아무래도 그런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 2013.01.01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BlogIcon 진율 2013.01.01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부모님 좀 더 챙겨드려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