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봄 꽃이 만발하니 네가 보고 싶구나

'**아, 잘 지내니?'

지난 번에 전화를 했더니 안 받던 친구A로부터 카톡문자가 왔다.

답장을 할까 하다가 전화를 걸었다.

"너 지난 번에 내 전화 왜 안받았어?"

전화를 할려다 시간대를 놓쳤다는 친구에게 그럼 지금이라도 전화를 해야지 달랑 문자가 뭐냐며 핀잔을 주었다.

"너두 그 문자 받았니?" A가 나에게 물었다.

"그래, 그래서 이런 문자 기분 나쁘다구"

 

멀어진 친구

B는 한번도 먼저 전화를 하는 법이 없는 친구이다.

그런데 '*** 시모상' 이라는 문자만 달랑 보내온 것이다. 여러 명에게 보내는것도 아니고 두명에게 알리는 것이면 전화를 해도 될텐데 보낸 온 문자가 서운하기보다 화가 나서 답장조차 안하려고 하다가 전화를 걸어 통화를 했었다. 하지만 친구 B와의 통화가 아주 불편해서 짧게 용건만 간단히 통화를 끝냈다.

B와 사이가 껄끄러워 진것은, 몇 년전 명절을 앞두고 바빠서 전화통화를 못하고 친구들에게 문자를 보냈다. 단체 문자가 아니라 각각 개별적으로 명절 잘 지내라는 안부 문자를 보냈는데 다른 친구들은 '너두~^^' 등의 답장이 왔다. 그런데 B에게서 황당한 문자가 왔다.

'고향 부모님께 잘 다녀오시고 즐거운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아마도 친구를 잘 아는 지인이 보낸 명절 인사문자를 내게 그대로 전달한 것 같았다. 그렇게 B가 보낸 문자들은 나를 실망시켰는데 당장 전화를 걸어 성의없게 이게 뭐냐며 장난스레 핀잔을 줄까 생각도 했지만 그애가 생각하는 내가 이정도였나보다라고 나름 결론을 지었다. 그 이후  친구 B와는 더 소원해졌다.

 

 

친구 A도 B의 문자를 보고 기분이 나빠서 그냥 당사자에게 전화를 걸어 인사를 했다고 한다. 결혼 전 아주 친했던 친구였는데 지금은 선뜻 전화가 내키지 않는 사이가 되버렸다. 나도 나이가 들면서 속알딱지가 밴댕이같아져 B의 행동이 그저 기분이 나쁠뿐 왜 그랬을까 오해를 풀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오랜 시간 같은 시대 같은 추억을 공유했던 친구를 단순한 오해로 내 기억 속에서 지우고 싶지는 않다. 이제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것보다 지금까지 곁에 있어준 친구들과 죽을 때까지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살아야하는 게 맞다.

'친구야! 봄 꽃이 만발했다. 날이 좋으니 네가 보고 싶구나.' 문자 한 통 보내야겠다.


Posted by Zoom-in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Hare's 2013.04.18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친구라도 생활 환경이 다르고 시간이 너무 지나다보면 참 소원해지기 쉬운것 같습니다.
    그래도 친구는 친구죠 ?^^

  3. BlogIcon 아유위 2013.04.18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4월 중순도 지났지만..
    날씨가 오락가락 하네요.
    오늘낮은 어제에 비해 4도정도 낮다고 하네요.
    혹시모를 감기 조심하시구요.
    저도 감기때문에 엄청고생중입니다.
    좋은하루 되셔요.

  4.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4.18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간만에 친구들한테 문자보내야겠군요.

  5. BlogIcon 자신감~ 2013.04.18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옛친구들이 생각이 나는군요...

  6. BlogIcon 별이~ 2013.04.18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결혼을해서 여기저기 떨어져있는 내 친구들이 생각이나네요..
    보고싶어지네요...
    잘들지내는지 안부 문자라도 보내봐야겠네요...
    뒤돌아보게하는 글 잘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7. BlogIcon *저녁노을* 2013.04.18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정말 그러네요.
    보고싶어집니다.

  8. BlogIcon 착한연애 2013.04.18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연락 하지 못했던 친구들이 떠오르네요

  9. BlogIcon 어듀이트 2013.04.1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0. BlogIcon +요롱이+ 2013.04.18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들이 보고 싶어지는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4.18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체 문자처럼 기분이 묘한 것도 없죠.
    저는 그래서 개별로 보내지 않을거면
    단체 문자를 아예 보내지 않습니다. ^^

  12. BlogIcon 단버리 2013.04.18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오늘따라 친구들이 보고 싶네요.

  13. BlogIcon 건강정보 2013.04.18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친구분은 신중하지 못한걸까요? 아니면 너무 친구를 편하게 생각해서 그런걸까요?
    아무리 친한 친구더라도 이런식으로 문자를 보내면 실망하게 될꺼 같아요...
    게다가 한번도 아니면 마음이 멀어질꺼같은데요...

  14.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3.04.18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못보고사는 친구들이 그리워지는군요
    너무 서운해하지는 마시길 ^^
    즐거운하루되세요~!

  15. BlogIcon 산골자기 2013.04.18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생각 납니다!
    봄이되니 더욱 그립군요^^
    전화 한번 해 볼까요 !!

  16. BlogIcon 둥이 아빠 2013.04.18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이지만, 그래도 아침,저녁으로는 조금은 쌀쌀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17. BlogIcon 에스델 ♥ 2013.04.18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친구한테 전화를 한통도 못한것이
    미안해집니다.
    얼른 봄꽃이 만발하니 네가 보고 싶구나!라고
    문자한통 넣어야겠습니다.^^

  18. BlogIcon 반이. 2013.04.18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한테 전화 한통하고 싶어지는 글이네요..

  19. BlogIcon by아자 2013.04.18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친구가 한 명 있는데..
    연락 한 번 먼저 해봐야겠어요

  20. BlogIcon Jaefat 2013.04.19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이번에 한국 가면 친구들좀 만나야 겠어요!
    좋은 밤 되세요^^

  21. BlogIcon 청춘다감 2013.04.19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정말 봄이네요!
    근래 날씨떄문에 겨울인지 봄인지 구분이 안됐었는데..;;
    저도 봄을 맞아 친구에게 안부인사 해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