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을 부순 명가사상 - 궤변론인가 변증론인가

 

등석의 변론

부자의 아들이 찾아와 묻기를 어떤 어부가 강에서 실종된 아버지의 시신을 건졌다고 사례를 요구하는데 그 금액이 너무 큰데 어찌해야겠냐 물으니 대답하기를

"그 어부가 시신을 줄 곳은 이 댁밖에 없으니 좀 더 기다려 보시오"

그러면 시신이 점점 부패할텐데요 라고 하니 그럴수록 값이 더 떨어질테니 기다리라고 하였다.

다음날 어부가 찾아와 묻기를 부자의 시신을 건졌는데 그 집에서 자기가 요구한 사례금을 주지 않으니 어쩌면 좋겠냐고 하였다.

"부잣집에서는 시신을 가져가야하니 좀 더 기다려 보시오."

그러면 시신이 부패할텐데요 라고 하니 그럴수록 값이 올라갈테니 기다리라고 하였다.

 

 

명가사상의 본질

부자의 아들에게 한 말과 어부에게 한 말을 따로 놓고 보면  각각의 대답은  자신이 최선의 선택을 하기에 알맞는 말이다. 상대의 조바심나는 심리를 꿰뚫고 있으니 '아! 맞다' 라는 감탄사가 저절로 나올만한 명쾌한 대답이지만 문제는 이 대답이 각자의 머릿속에서 나온 게 아니라 제3자의 머리에서 나온 게 문제다.

제3자가 시킨대로 부자의 아들이 끝까지 기다리면 그는 터무니없는 사례금을 주지 않아도 될 것이며, 어부가 끝까지 기디린다면 그는 감히 평생 손에 쥐어보기도 힘든 거액을 쥘 수 있을 것이다. 과연 최후의 승자?는 누구였을까?

등석은 큰 사건의 변론대가로는 겉옷 한 벌을 받았고, 작은 변론의 대가로는 속옷 한 벌을 받았다. 그러나 등석을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 혼란에 빠졌다고 한다. 그런 까닭에 등석은 민중의 풍속을 흐린 죄로 결국은 처형당했다.

등석의 변론은 제자백가 중 명가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오늘 옳다고 했던 것이 내일은 옳지 않은 것이 되고, 또 오늘 옳지 않은 것이 내일은 옳은 것이 되어, 옳고 그름이 날마다 바뀌는 궤변론 또는 변증론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명가사상의 영향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사회변혁이 심하여 사물의 이름(명사)와 그 실제의 사물이 서로 맞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였다. 이에 실명 논쟁이 정치와 사회 분야에 대두되었고 명사와 개념의 연구를 전문으로하는 '명가'가 탄생하였다.

하지만 명가의 사상은 어지러운 시기에 사회를 분열시키는 궤변으로 변질되었다. 평소에 바르다고 생각했던 이치들이 흔들리고 그에 따라 논쟁이 불거지며 민심을 나뉘게 하였으며 좋은 게 좋다는식의 궤변이 귀를 어지럽게 하고 판단능력을 흐리게 하였다. 

 

그래서 명가의 사상은 사회 혼란을 부추긴 부정적 사유로 평가된다.

하지만 상식을 부순 명가의 논리는 철학의 생명인 비판 기능을 충실하게 수행한 셈이기에 중국 고대 철학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데 기여한 사상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3.06.01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 많이 어렵네요.ㅎㅎ

    유월도 행복하세요

  2. BlogIcon 포장지기 2013.06.0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 가득한 6월 되세요^^

  3. BlogIcon 카라 2013.06.01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도 어려운 이야기이네요~
    명가사상에 대한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4. BlogIcon 건강정보 2013.06.01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어떤게 옳은것일까? 어떤게 맞는것일까? 한참을 고민하게 만드네요

  5. BlogIcon 어듀이트 2013.06.0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6.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6.01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고 유익한 글이군요.
    예전에...어떤 고전에서 비슷한 경우를 읽었는데 기억은 안나는군요;;; ㅋ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7. BlogIcon +요롱이+ 2013.06.02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오후 되시길 바랍니다!

  8. BlogIcon 잉여토기 2013.06.02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잣집 아들과 어부 얘기에서 나온 등가사상
    정말 서로에게 다 옳은 말이네요.
    이 사상이 사고의 깊이를 더 깊게 발전시킴에 기여했음은 분명했을 거 같네요.

  9. BlogIcon 주리니 2013.06.02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란을 부추길만 하네요.
    자신의 입장에서 무엇이 유리한가... 최선의 선택을 끌어줘야 하는데 그렇지는 못한 것 같아요.

  10. BlogIcon 워크뷰 2013.06.03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머리가 아픕니다^^

  11. 외계창조자 2013.12.24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명가 사상은 사고가 유연한 사람만이 가능한 사상인 듯. 한국처럼 좌파, 우파, 진보, 보수로 사고가 꽉꽉 굳어 있는 사회에선 누군가 저런 사상을 통해 최선을 추구하려 해도, 머리가 굳은 우매한 대중이 그걸 이해하지 못하고 혼란에 빠지다가 풍속을 흐렸다고 처형해 버리겠지. 우매한 대중이 보기엔 여기 저기 붙는 박쥐 같아 보일테니까. 하지만 좌와 우의 장점을 융합하여 정과 반의 합을 추구하는 변증법을 수행했을 뿐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