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도서관의 열혈 부모님들

요즘은 도서관마다 어린이 도서관이 따로 있어 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 독서를 하거나 독후활동을 하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되는데 고사리 손으로 책을 잡고 열심히 책을 읽는 모습을 보면 얼마나 귀여운지 모른다.

의자에 앉아서 뿐만 아니라 엎드려서 읽기고 하고 벽에 기대서 읽기도 하면서 자유롭게 책을 읽는다. 다른 동네에 갔더니 '책 읽는 다락방'이라는 푯말과 함께 마치 비밀의 공간처럼 만들어진 책 읽는 방이 있는 어린이 도서관도 있었다.

 

 

 

열혈 부모님들

그런데 도서관은 여러 아이들이 같이 사용하는 공간이며 여러 부모들이 드나드는 공간이다.

'조용히 하기'는 기본중의 기본이며 책을 고를 때도 책을 빌릴 때도 다른 사람의 독서에 불편을 주어서는 안 된다. 그런데 어디를 가나 꼭 한 두사람의 어른들이 아이들 보는데도 불구하고 도서관에서의 예의를 지키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가장 많은 것이 큰 소리로 책을 읽어 주는 것인데 옆의 아이는 아랑곳 않고 큰 소리로 책을 읽어 주면서 내용 파악을 숙지 시킨다. 게다가 어느 아빠는 아이들과 엄마들이 왔다 갔다 하는 좁은 공간에서 한 구석이긴 하지만 길게 엎드려 스마트 폰으로 게임을 한다. 아마 아이가 책을 읽는 동안 기다리는 것 같은데 에휴..한숨이 절로 나왔다.

 

그리고 책을 빌리는 과정에서 꼭 일어나는 일이 빌려 간 도서와 반납된 도서의 차이로 도서관 직원과 실갱이를 하는 경우이다.

가족 이름으로 카드를 만들어 한번에 10여권 이상 책을 빌려간 후 대여된 도서와 반납된 도서가 서로 맞지 않아 옥신 각신 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된다. 관건은 '반납했다' 와 '반납처리 안되어 있다'인데 그게 문제이더라도 도서관 내에서 아이들도 있는데 목소리를 키울 일은 아니다.

우선 책꽂이에 가서 반납한 책이 곶혀 있는지 확인한 후 없으면 집에 가서 다시 확인 후 방문해 방법을 모색해야한다.  요즘은 반납 처리시 확인증이 나오니 확인증을 보관하거나 반납후  대여가능 권수가 제대로 변경되었는지 확인하는 게 좋다. 

 

 

콩심은 데 콩난다

아이들이 부모의 손을 잡고 즐거운 마음으로 도서관에 들려서 놀이 하듯 책을 읽고 행복한 기분으로 손을 잡고 나가는 모습은 모두를 흐믓하게 한다. 작은 어린이 도서관이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아이들의 커다란 꿈들이 싹을 틔우는 곳이다.

어른들의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3.06.11 0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자주 도서관 데리고 다닌게...
    대학들어갈 때도 도움되더이다.
    논술...따로 안 가르쳐도 되구요.ㅎㅎ

    열혈펜이 되어야죠. 좋은 현상입니다.

  2. BlogIcon 메리앤 2013.06.11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읽히는 것도 좋겠지만, 부모가 모범이 되는 행동을 보여야 겠군요..

  3. BlogIcon 주리니 2013.06.11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도서관 외엔 가본 적이 크게 없지만
    도서관에선 절대로 책을 안읽어 줍니다. 다른 아이들도 있기 때문이죠.
    집에서야 함께 읽지만... 게다가 책은 두권까지가 가장 많이 빌려 온 권수라 반납때 문제가 생기지도 않았는데
    의외로 많이들 빌려보네요?

  4. BlogIcon 포장지기 2013.06.11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에게 부모님들의 모습은 큰 교육이 되지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1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6. BlogIcon 건강정보 2013.06.11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모습이 커가는 아이에게는 너무나도 중요한데....저건 스스로 아이를 망치는 길이죠...ㅠㅠ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1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독서좀 해야한다는..ㅎㅎ
    잘보고 간답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8. BlogIcon 산골자기 2013.06.11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책읽는 모습만 봐도 흐믓합니다.
    저도 독서가 부족한데 책좀봐야 겠네요..ㅎㅎ

  9.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6.11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도서관 자체도 많이 없지만
    공공시설 이용법과 관리가 엉망으로 되고 있죠.
    어쩌면 사회 자체가 책과 거리가 먼 것 같은 느낌이에요..

  10. BlogIcon 리치R 2013.06.11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서관이 아기자기한게 정말 예쁘네요

  11. BlogIcon 에스델 ♥ 2013.06.11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은 아닌지~
    항상 살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가끔 아이들과 도서관에서 눈쌀을 지푸렸던
    일들을 예로 들어주셔서 공감가는 글이었습니다.
    편안한 시간보내세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티로 공부할수 있는 좋은 기회..
    어른이 될수록 누가 될까봐 큰 소리로 책을 읽거나 속독으로 책을 읽잖아요.
    나름 좋아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2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들이 먼저 모범이 되어야하지 않을까 해요~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