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KBS2 드라마

요즘 주목받고 있는 드라마중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 경혜공주가 눈에 띄었다. 홍수현이 열연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찬사를 한껏 받고 있는 중이다. 원래 여주인공은 세령역을 맡은 문채원인데 홍수현의 뛰어난 연기력이 더 인구에 더 회자되고 있는 듯하다. 예쁘고 똑똑하고 귀여운 카리스마가 영낙없는 공주과다. 

경혜공주는 피비린내 났던 왕위 찬탈의 사건의 중심부에 있었고, 가녀린 여자의 몸으로 그 엄청난 사건을 고스란히 겪어내야만 했던 딸이요,아내요,어머니였다.

조선 5대 임금인 문종의 딸 경혜공주는 우리가 잘 아는 단종의 누이이다. 문종의 왕비였던 현덕왕후의 소생이었으나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단종과 함께 아버지 문종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했다. 지금 방송으로 보는 홍수현의 모습이 실제 경혜공주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어리고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왕족의 기품과 당당함이 잘 드러나기 때문이다.

병약한 아버지 문종은 어린 경혜공주와 단종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고 왕의 자리를 탐내던 숙부 수양은 어린 조카 단종을 임금의 자리에서 끌어내 귀양을 보내게 된다. 불안하게 남겨진 단종의 누이 경혜공주와 남편이었던 정종(부마)은 단종을 복위시키기 위해 계획을 세웠으니 뜻을 이루지 못하고 남편마저 귀양 떠나게 되었다. 아버지의 죽음과 동생 단종의 귀양, 게다가 남편의 귀양까지 이 모든 일들이 불과 몇 년사이에 광풍이 휘몰아치듯 그녀에게 몰아 닥친 것이다.

                                                                                                      ▲ 수양대군(세조)과 단종

슬픔, 분노,불안,공포등 여러가지 감정들이 숨쉴틈 없이 그녀를 흔들어 댔을텐데 어찌 견뎌냈는지 안쓰럽기도하고 대단하기도 하다. 보통 사람들도 견디기 힘들 일들을 곱고 예쁘게만 자란 공주가 견디다니 왕족의 피는 다르긴 다르나보다.

우리가 사극에서 보면 힘으로 왕의 자리를 차지한 권력자는 후한을 없애기 위해 왕과 관계된 인물들은 모두 제거하는 것을 보게 되는데 세조가 경혜공주를 살려둔 이유가 궁금하다. 단종도 공주의 남편인 정종도 제거했는데 경혜공주야 더 쉬운 일이었을텐데 말이다. 

수양대군이 왕위에 오르고 경혜공주는 그때부터 죽음보다 못한 삶을 살게 된다.

야사에 의하면 세조에 의해 공주의 자리에서 쫒겨난 경혜공주는 당시 아들이 있었고 임신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동생과 남편을 잃고도 그녀가 죽지 못한 것은 이 어린 생명들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순천관비가 되어 노역을 하라는 지시에 노역을 거부했다고 하는데 왕의 딸인 왕족의 여자로서 수모와 수치심에  얼나마 치를 떨고 분노했을까를 짐작하니 같은 여자로서 더 안타까웠다.

지금 열연하는 홍수현양이 그 내면 연기를 잘 표현할듯 한데 작가는 경혜공주의 삷을 어찌 풀어낼지 궁금하다. 노비의 신분으로 사는  경혜공주와 그녀의 아이들(아들 정미수와 딸)이 지방에서 험한 생활을 하니 왕실의 품위가 손상된다는 보고가 자주 세조에게 들려왔다. 이에 세조는 '왕의 친족인데 소홀함이 없게하라'는 지시를 내려 그녀와 서울로 올라오게 되었고 마침내 왕실의 가족으로 보호받는 생활을 하게 된다.

겨울의 칼바람을 몸으로 고스란히 막아 아이들을 지켜내는 눈물겨운 어미로서의 그녀의 모습이 그려진다. 하루에도 몇번씩 아니 매 순간마다 이 너덜너덜하고 굴욕적인 삶을 사는게 옳은것일까 번민하지 않았을까? 아이들만 아니였다면 그 끈을 빨리 끊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 단종능(영월)과 경혜공주묘(고양)

경혜공주의 아들 정미수는 다행히 예종때인 12살에 난신의 아들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난 이후 관직에도 오를 수 있었다. 그 엄청난 사건들의 중심에서 모든 일들을 겪어내며 끈질기게 살아낸 강인해 보인 그녀가 왜 40도 안된 나이에 죽었는지는 의문이다.

이제 안전한 곳에 자신과 아이들을 내려놓게 된 심리적인 무너짐이 그녀의 육체를 병들게 한것인지 그녀의 죽음에서 억울함과 원통함이 느껴진다. 하늘에서 아버지도 만나고 남편도 만나서 자신이 할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그녀에게 주어진 삶에 충실했고 아이들을 잘 지켰노라 당당히 말했을 것이다.

'여자팔자 뒤웅박팔자 '라는 말이 있다. 어디에 담기느냐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는 말로 만나는 남자에 따라서 여자의 인생이 달라진다는 말이다.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남자에 의해 결정되어진 인생을 살아내야만 했던 옛날 여인네들이 어디 경혜공주뿐이겠는가만은 부모와 하나뿐인 동생, 그리고 남편의 죽음을 모두 지켜보고 겪어낸 왕실의 공주는 그녀뿐이었다.

경혜공주! 그녀는 온실속에 곱게 자란 여린 공주가 아니다. 굳건한 성벽처럼 어느것도 뚫지 못하는 방패처럼 강인한 공주이다.

관련글 :
2011/09/03 - [세상을 보는 창/Zoom-in@all] - 물보다 진했던 핏빛 조선왕족사(1)
2011/09/05 - [세상을 보는 창/Zoom-in@all] - 물보다 진했던 핏빛 조선왕족사(2)
2011/09/08 - [세상을 보는 창/Zoom-in@all] - 물보다 진했던 핏빛 조선왕족사(3) - 단종의 죽음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이~ 2011.08.21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시죠^^
    내일도 행복한 주말 저녁 되세요^^

  2. BlogIcon 돈재미 2011.08.21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혜공주의 삶이 참으로 파란만장 했었겠습니다.
    그대도 여조카라고 나중에는 보호를 해준 모양입니다.
    좋은 내용 잘 보았습니다.

  3. BlogIcon 멋진성이 2011.08.21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있습니다.^^

  4. BlogIcon 공감공유 2011.08.21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이건 몰랐던 이야기네요...
    줌님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ㅎㅎ

    • BlogIcon Zoom-in 2011.08.2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라마에 보여주는 극본은 역사와 다른 경우가 많더군요. 그 역사도 야사가 대부분인 경우가 많지만요.
      편안한 휴일 보내세요^^

  5. BlogIcon 아레아디 2011.08.21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에 관해서 워낙 무식해서..ㅠ
    모든게 처음아는 사실이네요..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6. BlogIcon 잉여토기 2011.08.21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유정난 이후를 그린 사극이군요.
    무서운 세조.

    조선 시대 이야기는 사료가 분명한 만큼
    고증 없는 판타지 사극으로는 안 가겠죠?

  7. BlogIcon ama 2011.08.21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인..고증도
    그 아픔도 이해하고
    우리의 선조들의 이야기를 알아야겠지만
    오랫동안 드라마 일을 했던..이 삼일은 밤새는 현장..
    특히 사극은 스텝들이 얼마나 밤새워서 만들까하는 현실이 생각납니다.

    • BlogIcon Zoom-in 2011.08.2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송 드라마 관련일을 하셨던가 보네요. 한편의 드라마를 위해 밤새워일하는 분들이 있기에 시청자들은 기쁨을 느끼는거 겠지요.

  8. BlogIcon 쿤다다다 2011.08.2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강한 여성은 꼭 비운의 결말의 주인공이더군요. 시대를 잘 타고 탔으면 강하고 멋진 여성이 될 수도 잇는데 말이죠.

  9. BlogIcon Raycat 2011.08.2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역사속에 이런 이야기가 !!!

  10. BlogIcon markjuhn 2011.08.22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을 봐야 작가가 흥미위주로 각색을 했다고 해도 역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텐데 사극을 잘 보게 되지않네요.

    • BlogIcon Zoom-in 2011.08.22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극은 좋아하시는 분들은 다른 드라마는 안봐도 사극은 찾아보는 편이라 하는데 별로 안 좋아하시나 봅니다.
      활기찬 한주 되세요^^

  11.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08.22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남자로써도 힘들었을텐데... 갸녀린 몸으로 참 강인한 여성입니다.

  12. 뮤리엘 2011.12.12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에서 계유정난을 너무나 잘 묘사해준 덕분에 경혜공주의 삶이 더욱 비극적으로 보이는것같네요

    세조가 경혜공주를 살려둔건 여자였기때문이 아닐까합니다. 신분높은 공주라도 관직이나 세조를 음해하기위한 세력을 모으는데는 한계가 있었을테니까요

    저도 경혜공주가 아이들만 아니었다면 자결을 하지않았을까하는 생각을 해보았는데요 그 모진 세월을 결국엔 살아남았으니 참 연민이 가는 공주입니다 ㅋㅋ

  13. BlogIcon HGH 2011.12.23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혜공주는삶으의미도없을것같아요.정말수양은기억하기싫습니다

  14. BlogIcon 보리 2011.12.23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성의힘일까요?세조가(경혜공주)를살려준건회임을햇기때문일것으로본다만...원래는회임한안여자들은죽이지않도록돼잇기때문에;....아들(정미수)를낳아도(세조)가안죽인것은위에보신것처럼나아도아직안여자라안됀다는것입니다.경혜공주는힘들어도(단종)누이와(정종)을끝까지지키며서로를의지하였고(단종)은17살에(세조수양대군)의사약을받고선인생을접엇으나경헤공주의인생도쓸쓸이몇년후긑난것으로봅니다.마지막으로정종으생의마지막날때이렇게말을하였습니다,
    (똑독히 들어라 비록 내육신은 찢겨죽으나 내혼백은 살아남아 수양 네놈을꿈속에서도 괘롭힐것이다 네놈후손또한내내고통을당하리라)하며죽음에도불구하며정종은생을마쳣다,,,경혜공주가정종육신을정리하며 항상 강가에나와있는정종의무덤을손으로만져주며가끔화목한이야기하며아들(정미수)와같이강가에잇는쓸쓸한무덤을보며울기도하였다.경헤공주가죽은뒤쓸쓸하지않은무덤...푸짐한음식이놓여잇는무덤.....그둘은비록다른무덤에잇어도혼백만큼은살아있으니이스토리는아직도역사에잇습니다.정종은긑가지버텨냇으나잔인하게죽엇습니다.

  15. BlogIcon 보리 2011.12.23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끝~죄송~

  16. BlogIcon 하나 2011.12.25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화이트크리스마스~경혜공주도이런날을좋아하겟져?하지만옛날...이야기니까요....하지만경혜공주참강인한여자입니다

  17. 이슬 2012.02.04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처음온이슬이라고해요,모성이라,,,안여자라,,,,,근데욤보리님.단종이죽은후!아기를낳았습니다,ㅋㅋ죄송라다만님으말이틀린것같아요

  18. 이슬 2012.02.04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그랬을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