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쓰는 우리말, 아직도 남아있는 일본의 잔재

 

가라오케, 가라사인, 가라계약서...

 

아직도 우리 입에 붙어있는 '가라'라는 말은 일본어이다. '가라' '가짜'라는 뜻이다.

그러니까 가라오케도 가라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로 가짜 오케스트라라는 뜻이다.

 

 

 

 

이처럼 우리가 무의식 중에 사용하는 말 중에는 아직도 일본어들이 많이 있다. 망가(만화), 벤토(도시락), 스시(초밥), 사무라이(무사), 사시미(), 산보(산책) 등등..

 

이번 글에서는 우리가 쓰고 있는 말 중에서 일본의 잔재가 남아있는 말들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가구(家口)와 세대(世帶)

 

가구는 직역하면 '집의 입', '가족의 입'이란 뜻이며, '집의 수', '가족의 수'로 해석하는 게 맞다. 이는 인구를 '사람의 입'으로 보다는 '사람의 수'로 풀이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우리가 전통적으로 써 왔던 '가구'라는 말 대신 일본의 행정용어인 '세대'를 쓰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정부는 세대별 합산과세 방식으로 부과한 ...' 이라고 쓰는 것 보단 '정부는 가구별 합산과세 방식으로 부과한...'이 바르게 쓰는 것이다.

 

 

 

그렇다면 '세대' 보다는 '가구'로 바꿔 쓰는 게 옳지만, 그러기가 쉽지 만은 않다. 왜냐하면 '세대'가 일본어라는 인식이 없던 시대에 만들어진 법률 때문이다. 주민등록법에는 '가구주'가 아닌 '세대주'로 되어 있고, 건축법에서는 '다세대주택' '다가구주택'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현실적으론 해당 법에서 사용하는 '세대'라는 용어는 법을 바꾸기 전에는 가구로 사용하기가 힘든 게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가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는 곳에서라도 '가구'로 쓰도록 해야겠다.

 

 

각하(閣下)라는 호칭

 

각하는 특정 고급관료에 대한 호칭 입니다. 일반적으로 특정 고급관료는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장 등을 생각할 수 있으나 각하는 실제로는 대통령 한 사람에게만 사용된다.

 

그런데 각하란 호칭은 원래는 신분질서가 엄격했던 시절에 만들어진 3등급 호칭에 불과할 뿐 대통령에게 붙일만한 극존칭은 아니다. , 황제는 '폐하', 제후는 '전하', 대신은 '각하'라 했던 것 입니다.

 

중국에서 만들어져 한때 지방 수령들에게까지 붙이던, 아주 흔한 호칭이었던 이 말은 근세 일본에서 부활해 칙임관(임금이 임명하던 벼슬) 이상의 문관, 육군 소장 이상의 무관에게 사용되었고, 이런 관행이 일제 강점기에 우리나라에 들어 왔다.

 

일본의 관례에 따라 처음에는 국무총리, 국회의장 등 고급관료들에 사용되었으나 점차 대통령에게만 쓸 수 있는 말로 굳어졌다. 각하의 각()은 대신이 집무를 보는 집을 뜻 한다.

 

 

둔치와 고수부지

 

잘 못 쓰는 말 중에 대표적인 게 고수부지 이다. 고수부지는 일본어에서 온 말로서 큰 물이 날 때만 물에 잠기는 강가의 터를 말한다. 우리말로는 둔치라고 한다.

 

일본어로 고수는 홍수를 막기 위한 하천 제방공사란 뜻의 '고스이코지'를 줄인 것이고, 부지는 비어있는 터를 가리키는 일본어 '시키지'에서 온 말이다. 고수부지라는 말이 일본어라는 사실을 모르는 공무원들이 1980년대 한강 변을 개발하면서 '한강고수부지'라고 이름 지었던 것이다.

 

 

 

 

 

그러나 1986년 한국땅이름학회가 서울시에 건의하여 서울의 고수부지는 '한강시민공원'으로, 그 이외의 고수부지는 '둔치' 로 고쳐서 쓰도록 하고 있다.

 

앞으로 주위에서 누가 '한강 고수부지'라고 말하면, 즉시 그 자리에서 '한강 둔치'로 알려 주는 센스가 필요하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큐빅스™ 2013.07.15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모르고 있던 사실이데 일본식 표기군요
    빨리 고쳐져야 할텐데 요..

  2. BlogIcon 포장지기 2013.07.15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배우고 가네요^^ 행복한 밤 되세요^^

  3. BlogIcon 주리니 2013.07.15 0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둔치로 알려주는 센스... 필요하겠네요.
    저도 몰랐던 부분이라.. 움찔합니다.

  4. BlogIcon 스폰이즈 2013.07.17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둔치..
    잘 배우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유머조아 2013.07.17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늠들 정말 미워요..

  6. Sagittarius 2013.08.01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단, 각하는 조선시대에도 엄연히 쓰인 어휘입니다.
    sillok.history.go.kr에 들어가 「王世孫 AND 閣下」라고 검색해보면, 「仁祖 50卷 27年 2月 19日 (戊申) 3번째기사 / 강서원이 세손을 칭할 명호와 본원을 자칭하는 호칭에 대해 여쭈다」라는 기사가 하나 뜹니다. 이 기사를 보면,


    강서원(講書院)에서 아뢰기를,

    “왕세자는 신하들이 저하(邸下)라 칭합니다만, 세손은 어떤 명호로 칭해야 하며, 본원(本院)의 관원이 말하거나 글을 쓸 때에는 또한 어떻게 자칭(自稱)해야 합니까? 예관을 시켜 결정하게 하소서.”

    하였는데, 예조가 아뢰기를,

    “전례(典禮)에는 세손의 칭호에 관한 글이 없으며, 우리 나라에 책봉한 적이 있기는 하나 문적(文籍)이 없어져서 상고할 만한 증거가 없습니다. 신들이 고루하여 감히 경솔히 결정할 수 없으니, 대신을 시켜 의논하여 정하게 하소서. 또 임진란 이전에는 강관(講官)이 왕세자 앞에서도 소인이라 자칭하였으나 그 뒤에는 신이라 칭한 것이 그대로 규례가 되었습니다. 세손 앞에서는 소인이라 칭하는 외에 다시 의논드리기 어렵습니다.”

    하니, 상이 따랐다. 영의정 김자점(金自點), 좌의정 이경석(李景奭), 우의정 정태화(鄭太和)가 아뢰기를,

    “왕세손의 칭호는 의거할 만한 전례가 없으므로 의리에 따라 정하지 않을 수 없으니, 각하(閣下)라 칭하는 것이 마땅하겠습니다.”

    하니, 상이 의논대로 하라고 명하였다.

    ○講書院啓曰: “王世子則臣僚稱以邸下, 世孫則當以何號稱之, 本院之官, 言語文字之間, 亦何以自稱? 請令禮官定奪。” 禮曹啓曰: “典禮中旣無世孫稱號之文, 我國雖有冊封之時, 文籍散失, 無憑可考。 臣等孤陋, 不敢率爾定奪, 請令大臣議定。 且壬辰亂前, 講官於王世子前, 亦以小人自稱, 而其後稱臣, 仍成規例。 世孫前稱小人之外, 更難容議。” 上從之。 領議政金自點、左議政李景奭、右議政鄭太和以爲: “王世孫稱號, 旣無可據前規, 不得不義起以定, 稱以閣下似當。” 上命依議施行。

    즉, 각하만큼은 조선시대에 이미 세손의 경칭으로 쓰였습니다.

  7. 잉? 2013.09.20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라오케를 왜 한국말로 고쳐서 써야 하나요?

    가라오케는 원래 일본에서 유래된 시설이 아니었나요? 서양에서도 일부러 Karaoke라고 칭해주는데 굳이 한국말로 고치는 이유는 뭔가요?

    다른 것들도 마찬가지예요.

    망가는 흔히 일본의 만화를 가리키죠. 미국만화를 카툰이나 코믹스라고 칭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벤토 또한 지금처럼 반찬과 밥을 통에 넣은 형태는 일본유래이니 굳이 도시락이라고 고쳐서 부름은 억지라고 봐요.(둘 다 가능한데 말이죠) 서양권에서도 런치박스라는 말 대신 Bento를 씁니다.

    스시나 사시미도 일본고유의 음식이니 그렇게 불러주는 게 맞으며,

    사무라이 또한 일본의 옛날 계급 중 하나였으니 그대로 불러주는 게 맞습니다.

    (산보는 일제잔재가 아니라 그냥 한자어입니다. 산책과 동일어. 일본어랑 발음이 비슷하다고 해서 다 일제잔재라고 하시면 안 돼죠.)

    김치를 浅漬け라고 불릴 때는 그렇게 열불 내면서 역으로 이런 건 고쳐가는 일관성 하나 없는 이중성에 한숨 밖에 안 나오네요.

    • BlogIcon 음? 2014.05.08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도 김치를 기무치(?)라고 라는 것처럼 우리나라도 바꿔불러도 되겠네요. 이 글에 대한 읽은 사람의 가치관차이겠죠. 그래도 일제시대의 잔재가 남아있는건 고쳐야한다고봅니다. 제국주의라는게 이념에도 맞지않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