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임금은 황제인가 왕인가 -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

 

 

조선의 임금은 왜 '전하'라 했을까?

드라마에서 임금에 대한 호칭 중 가장 많이 들은 것은 '전하'라는 호칭이다.

 

'전하'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에서 임금을 부를 때 사용하는 데 이와는 다르게 삼국시대나 고려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에서는 임금의 호칭이 '폐하' 또는 '황제폐하'라 불리는 것을 들을 수 있다.

 

듣는 어감이 황제나 황제폐하가 더 위상이 높아 보이고 권위적인데 왜 조선의 임금들에게는 폐하나 황제폐하라 부르지 않았는지 궁금하다.

 

 

▲ 태조 이성계

 

 

 

임금의 호칭 중 황제는 임금을 높여 부르는 호칭이다. 폐하는 황제를 부를 때 사용하는데 '황제폐하' 또는 '황후폐하'는 임금이나 왕비의 호칭으로 중국의 왕들이 주로 많이 사용하였고 조선도 중국의 왕을 '황제'라 불렀다.

 

그 아래 단계의 왕은 '전하'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전하' 또는 '왕비전하' 이것이 우리의 귀에 익은 호칭이다. 중국 황제보다 한 단계 낮은 왕을 지칭했다고 보여진다.

 

 

 

황제라 불렀던 일본

 

당시 조선과 중국의 외교 관계적 지위를 알게 해주는데 사실 중 일부이지만 조선의 왕들도 중국 황제로부터 '황제' 또는 '황제폐하'라 불려지기는 했다.

 

당시 동아시아 지역에서 최강의 세력을 유지하던 중국의 왕들만이 '황제' 호칭을 사용하였으며 조선과 일본은 중국에 대해서는 황제국 대접을 했지만 중국으로부터는 황제국 대접을 받지는 못했다.

 

힘의 원리가 지배하던 때라 황제국 대접을 받지 못해도 항의 할만한 상황은 아니었다.

그러나 조선이 나라의 기틀을 잡고 안정적으로 성장하자 중국의 왕이 조선에 대해 '황제'라는 호칭을 사용한 적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일본은 조선과의 외교 관계 문서에서 조선의 왕을 '황제'라 불렀다. 당시 일본이 조선을 판단했을때 '황제'라는 호칭에 맞는 규모의 나라라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익히 들어 알고 있는 고종황제와 명성황후, 급진적인 외세에 대항하지만 결국 국운이 다해가는 조선의 권위를 지키고자 애썼던 고종의 쓸쓸한 모습과 '황제'라는 호칭이 자연스럽지 않고 불편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라고 '황제'라는 호칭이 그에게 위안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해 본다.

 

 

 

 

역시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걸까?

 

우리 속담에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이 있다. 사람이 어떤 자리에 있게 되면 그 자리만큼의 그릇을 가진 사람이 된다라는 뜻으로 보잘 것 없어 보이던 사람도 비중있는 자리에 오르게 되면 그 자리에 맞는 능력을 지닌 사람이 된다는 말이다. 

 

 

 

 

 

흔히 승진이나 승격을 하면 가장 먼저 바뀌는 것 중 하나가 직책이 담긴 호칭이다. 처음엔 본인도 주변인도 어색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그 자리에 맞는 역량을 발휘하고 분위기마저 달라지는 걸 볼 수 있다.

 

자의든 타의든 조선이 자국을 '전하'라 칭했고 이후 우리도 드라마나 각종 매체를 통해 '전하'라는 호칭에 익숙하다 보니 '황제' '황후'의 자리는 우리 것이 아닌 것 같고 조선은 '전하'라는 호칭 정도의 수준(?)에 맞는 나라가 아니었나 하는 불편한 생각이 들어 기분이 씁쓸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10.31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리가 사람을 만들지요.

  2. BlogIcon Hansik's Drink 2013.10.3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
    의미있는 오늘을 보내세요~

  3. BlogIcon 죽풍 2013.10.31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하, 폐하, 황제에 대해 공부 잘 하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건강정보 2013.10.31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 격하게 공감합니다~

  5. BlogIcon S매니저 2013.10.31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리가 사람은 만드는게 아닐까 하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어듀이트 2013.10.31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발애ㅛ~

  7. BlogIcon 반이. 2013.10.31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글이네요 ^^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주리니 2013.10.31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에서도 왜... 스스로를 중국보다 낮춰 부르는 성향이 있는 듯 해서 좀 불편하게 보였어요.
    힘에 의한 우위에 서지 못해선가 보다... 아쉽기도 했구요.

  9. BlogIcon +요롱이+ 2013.10.31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구 갑니다^^

  10. BlogIcon 카르페디엠^^* 2013.10.31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보통 왕이라고 쓰는데.
    중국은 황제라고 쓰고.ㅎㅎ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11. BlogIcon 도생 2013.10.3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고려 때 까지 황제 호칭을 썼고 원나라(몽고)에 속국이 된 이후로 제후국의 호칭인 전하(왕)으로 격하 되었으며 조선말에 고종황제께서 대한제국을 선포 하시면서 황제국으로 다시 환원하셨죠.
    일본놈들은 다른 나라에서 인정하는것이 아니고 지들이 독자적으로 쓰는 호칭이죠.
    잘 보고 갑니다.^_^

  12. BlogIcon 다스베이더 2014.11.10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꼬리만한나라에서 황제써봤자 누가 알아주려나요.. 조선은애초에 사대하는 나라라서 스스로 외교문서에 보면 스스로 신이라고 낮춰서 황제에게 글쓰고 국왕을 승인받아야 왕되었죠.물론 자율적이긴 했지만 인정안받고 끝까지 우기면 중국에서 태클심하게 오니 안되져.작은나라에서 지혼자 황제황제외쳐봤자 누가알아주려나요.
    고려 삼국시대는 몰라도 조선은 진짜.. 실록보면 중국에게 굽신거린게 한두가지가 아니죠. 일단 힘의 우위에서 밀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