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행성 아포피스와 지구 충돌 가능성은?

 

 

기원전 6500만 년을 전후한 백악기 말기에 지름 10킬로미터의 거대한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하였다. 그 결과 지름 100킬로미터, 깊이 40킬로미터에 달하는 운석 분화구가 생겼다.

 

 

 

 

 

지구에서 공룡이 사라지게 된 가설 중 가장 신빙성 있는 가설인 소행성 충돌설이다. 거대한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하면서 대폭발과 함께 엄청난 먼지구름이 발생하여 1차적으로 지구의 생태계가 파괴되었고, 2차적으로 먼지구름이 수년 동안 지속되며 햇빛을 차단하게 되었다.

 

오랜 햇빛 차단은 기온의 급 강화와 더불어 광합성을 하는 식물의 멸종을 가져왔고, 식물을 먹이로 삼는 초식공룡의 전멸, 초식동물을 먹이로 살아가는 육식공룡의 멸종이 순식간에 찾아왔다.

 

바로 공룡 멸종의 시나리오이다.

 

작년 말 지구에는 마야문명이 예언한 지구 종말론이 심심찮게 언론을 장식해 왔으며, 실제로 일부는 이에 부하뇌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은 허무맹랑한 얘기로 여겨 별 관심을 갖지 않는 정상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공룡을 멸종시켰던 크기 정도의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한다면 어떨까?

 

아마도 한때 지구상의 주인이었던 공룡이 순식간에 지구에서 사라졌듯이 인간도 결코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지구로 돌진중인 소행성 아포피스

 

현재 지구를 향해 돌진중인 소행성은 아포피스이다. 아포피스는 2029 4 13일 지구와 약 36000킬로미터 거리까지 근접하고, 2036 4 13일에는 지구에 더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포피스는 2004 6월 미국의 로이 터커, 데이비드 톨런, 그리고 패브리조 버나디가 발견했다. 발견 당시 아포피스의 지름은 약 390미터로 추정되었으며, 2004년 발견된 천체의 순서에 따라 '2004MN'라는 이름과 일련번호 '99942'이 매겨졌다.

 

그리고 이집트 신화의 태양신 라(la)를 삼키는 거대한 뱀의 이름을 따 아포피스로 명명했다. 6~7년을 주기로 태양계를 돌고 있는 아포피스는 발견 당시 소행성의 지구 충돌 위험성을 나타내는 척도인 토리노 스케일 2단계로 분류되었으며, 2029년 지구와 충돌 가능성은 2.7%로 추정되었다.

 

토리노 스케일 2단계는 '다소 근접하지만 특별한 충돌은 일어나지 않을 상황'을 의미한다. 토리노 스케일(0에서 10단계로 평가)이 만들어진 이후 2단계로 분류된 것은 아포피스가 처음이었다. 바꿔 말하면 주의 깊게 관측해야 하는 정도라는 얘기다.

 

그러나 문제는 2036 4 13일 이다.

 

 

 

소행성 아포피스의 충돌 위험성

 

NASA가 계산한 2029년의 아포피스의 진로는 상당히 정확하게 예측한 반면 2036년의 궤도 예측은 불명확하다는 점 때문이다. 그 이유는 아포피스가 발견된 이후 궤도 관측 기간이 짧았고, 다른 전체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 궤도 변화가 발생할 변화가 많기 때문이다.

 

또 한가지 위험성은 지구 상공 36000킬로미터의 정지궤도에 있는 대형 인공위성들이다. 아포피스의 경우 지름이 210~330미터인 비교적 작은 소행성이기 때문에 정지궤도 상의 대형 인공위성과 충돌하면 궤도가 바뀔 가능성이 크며, 이렇게 되면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더욱 커지게 된다.

 

 

 

 

 

 

 

그러면 위험한 소행성 아포피스를 막을 방도는 있는 걸까?

 

NASA는 아포피스와 지구의 충돌을 막기 위해 핵미사일이나 핵폭탄을 사용하는 데는 부정적이다. 그보다는 솔라 세일을 이용해서 아포피스의 궤도를 바꾸는 방법을 제안한다.

 

솔라 세일은 탄소섬유 등 가볍고 단단한 구조의 거대한 돛을 달고 불어오는 태양풍을 받아 우주공간을 날아가는 신기술인데, 소행성에 솔라 세일을 착륙시켜 약간의 궤도 수정을 한다면 소행성이 지구에 접근 시에는 엄청나게 비껴가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종말2 2013.12.06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좋은 글을 잘읽었습니다.

    그런데 이 글에 있는 내용의 출처는 정확히 어디입니까?
    책이라면 책 이름, 나사와 관련된 잡지라면 잡지 이름, 천문학과 관련된 뉴스라면 뉴스 이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김경수 2013.12.06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것아 서방님 핸드폰 망그트리고 뺑소니 치면 다냐 !

    빨리 모시러 오너라

  4. 코토 2013.12.06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대 지름 330m 정도로 지구가 멸망할거라고 생각하시는 윗분 들은...

  5. 지지개 2013.12.06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년후에는 운석으로 멸망 할 걱정은 없을듯

  6. 무슨 2013.12.06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운석이 충돌하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가지고 별에 별놈들이 다 모였네ㅋㅋㅋ 종북좌파 지껄이는 새끼나 사이비교주같이 말하는 새끼나ㅋㅋㅋ

  7. asas 2013.12.06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 가는거야 정화한번되야지 안그냐~~자폭하자~~~멸망 좋아!!!!!!

  8. 정신상태가 빅뱅 2013.12.06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상태가 안좋은 사람들이 몇명 있네. 종북좌파는 일단 둘째치고 이런 게시판에 와서 난리를 치는 너희들도 상태는 안좋은거 같아.

  9. ㅋㅋㅋㅋㅋㅋㅋㅋ 2013.12.06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이 40km 에서 뿜었다 ㅋㅋㅋ 멘틀까지 뚫고들어갈기세네 ㅋㅋ

  10. 100% 2013.12.06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공위성 때문에 100% 충돌한다에 한표..
    원래 안 하던 짓을 하면 일이 잘못되는거여...
    인공위성같은 쓰잘데기 없는걸 왜 쏴 올려놔서 ... 나중에 꼭 후회할 일이 올꺼다..

  11. 으흐흐 2013.12.06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서빨리 운석충돌하여 종말을 하였으면 좋겠네요~~`

  12. 천문학자 2013.12.06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름 390미터 시련은 클지언정 지구 안망합니다. 근데 지름 몇백킬로 이상이면 다르죠. 쫄딱 망합니다. 지각해일과 암석증기로 말이죠. 간단히 말해 사과를 지구로 치면 토치아시죠? 불쏘는거. 토치로 사과 잘 구워논 상태가됩니다. 당연 생물은 모조리 깡그리 사라집니다. 45억년 동안 지구에서 그런 충돌이 6~8번 있었습니다.

  13. 과학자 2013.12.06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행성 탐사하고 지구와 부딪힐 확률 계산하는거 자체가 역사가 짦습니다... 30년도 안될정도로 역사가 짧은건 당연한건데. 왜 이글은 당연한 정보를 가지고 못막는다는둥의 분위기를 조장하는글 같군요...
    2029년은 3만6천킬로미터라는 거리는 측정하면서
    2036년 미항공우주국 제트연구소에서 발표한 5천800킬로는 뺀것처럼요,
    문제는 2036년 이후에 발생하는 궤도 측정은 어려운건 맞는데 그때는 지금처럼 엄청나게 과학이 발전하겠죠..

  14. 불가항력 2013.12.06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불가항력은 그냥 받아들일 수 밖에 없습니다. 모든 인류가 다 같이 죽는다고 생각하면 별로 두려울거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어차피 인간 세상은 다 썩어빠졌는데요.

  15. ㅇㅁㅎ 2013.12.06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근접시기던 간에 토리노 스케일은 1 이하인걸로 압니다. 거기에 관한 신뢰도 역시 토리노 스케일에 영향을 줍니다.

  16. 탄이 2013.12.06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벙커를만듭시다

  17. sk 2013.12.06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 샹
    다 죽자 그냘 샹ㅋㅋㅋㅋㅋㅋㅋ

  18. 네오 2013.12.06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30m짜리는 지구 충돌해봐야 멸망하지 않음...ㅡㅡ; 핵폭탄 5000개 동시에 터진 위력이고, 반경 3km안에는 전멸, 10km까지는
    피해를 보겠지만, 현재 미국 핵탄두 10만개(추정), 러시아 5~7만개(추정) 미국이랑 러시아 핵전쟁 일어나지 않는 이상
    망하지 않음....ㅡㅡ;

  19. 이혜승 2013.12.06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정도 크기로 인류가 전멸하지는 않습니다. 공룡멸종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소행성의 크기는 10~ 30km정도입니다.

    지구상에 들어올때 대기권에서 타서 없어지는 것도 있으니 390미터 직경의 소행성은 그다지 큰 위험은 아닙니다.

  20. 민병우 2013.12.06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러시아에도운석떨어졌을때는별로피해없었는데

  21. 무식한놈 2013.12.06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위 분화구 사진은 미국 아리조나주에 있는 운석 크레이터로 약 5만년전 직경 약 1.2~1.5km, 깊이 약 170m 크기 규모. 이것을 만든 것은 직경 20〜30m의 철금속운석으로 시속 40000km를 넘는 속도로 낙하한 것으로 추정한다. 충돌 지점에서 반경 3〜4km 이내의 생물은 충돌과 동시 사멸, 그후 충돌로 발생한 거대한 불덩이로 반경 10km 이내의 모든 물질을 태우고 시속 2000km의 충격파가 반경 40km를 퍼져나간 것으로 추정됨

    작성자님? 사진 잘못 가져오신거같습니다만.. 오해의 소지가 있으므로 부연 설명을 해주시는게 나을거같네요.
    그리고 390m 짜리 소행성이 그다지 큰 위험이 아니라는건 무슨 근거로 말하시는건지??..
    운석의 속도나 어디에 떨어지느냐에 따라 피해는 달라지겠지만 100m만 되도 엄청난 피해를 불러올 수 있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