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홍수신화 - 노아의 방주부터 함흥지방 설화까지

 

 

올해 초에 개봉된 영화 중에 지난 2004, 23만 명의 목숨을 집어 삼킨 동남아 쓰나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재난 영화가 있다. 제목은 더 임파서블이다.

 

2011년 일본에서 발생한 쓰나미가 마을을 휩쓴 장면을 기억한다면 영화 속의 쓰나미 장면이 얼마나 무섭고 끔찍할 지 상상이 될 것이다.

 

 

 

 

 

영화는 크리스마스 휴가를 위해 태국 카오락에 위치한 오키드 리조트로 여행을 온 가족이 지진으로 발생한 거대한 쓰나미를 맞으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재난영화이다.

 

인류 역사에서 엄청난 자연재해로 인해 순식간에 수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은 경우는 셀 수 없이 많았다. 자연재해의 원인도 화산 폭발, 쓰나미, 지진, 혹한, 홍수 등 인간의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사건이며, 그저 자연의 무서움에 무기력한 인간만 있을 뿐 이다.

 

그 중에서도 홍수에 대한 이야기는 묘한 공통점이 있다. 홍수의 배경과 등장인물은 다르지만 이야기 구조와 전개가 매우 유사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그러한 이야기가 모든 지역에서 '홍수 신화'로 전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노아의 방주부터 함흥 지방 설화까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서사시인 메소포타미아의 <길가메시 서사시>에 등장하는 홍수 신화의 줄거리를 살펴보면 놀랍게도 <노아의 방주>와 매우 흡사하다.

 

인구가 크게 늘어나 세상이 시끄러워져 조용히 쉴 수 없게 되자 신들은 인간을 멸망시키기로 마음먹는다.

 

그러나 인간의 친구였던 물의 신 엔키는 우트나피쉬팀에게 홍수가 날 것을 미리 알려 주고, 큰 배를 만들어 살아있는 모든 것의 씨를 옮겨 담으라고 지시한다.

 

 

 

 

 

큰비가 여섯 날 일곱 밤 동안 내리고, 우트나피쉬팀의 배는 어느 산꼭대기에 닿는다.

 

우트나피쉬팀은 새를 날려 보내 물이 빠지고 마른 땅이 드러났음을 알아낸다

 

 

중국 쓰촨 지방에도 홍수 신화가 전해 내려온다.

 

"까마득한 옛날 두 형제가 하늘과 땅을 다스리고 있었다.

형인 고비는 땅을, 동생인 뇌공은 하늘을 다스렸다.

 

형제들 간에 다툼이 벌어지자 뇌공은 비를 뿌려 순식간에 세상을 물에 잠기게 했고, 온 인류가 물에 빠져 죽었지만 고비의 아들인 복희와 딸 여와만이 살아남아 인류의 대를 잇는다."

 

이 밖에도 그리스 로마 신화, 마야 신화, 잉카 신화, 인도 신화 등에도 빠짐없이 홍수 신화가 등장한다. 그리고 홍수 끝에 남매만이 살아남는다는 우리나라 흥남 지방의 설화도 홍수 이야기이다.

 

 

 

홍수 신화의 뿌리는

 

전 세계 곳곳의 문명에서 빠짐없이 비슷한 내용의 홍수 신화가 전해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신화학자들은 여러 문명에서 물의 범람을 모티브로 한 이야기가 등장하는 이유는 문명의 발생 지역과 관련 있다고 설명한다. 모든 문명의 발생과 발전이 강을 끼고 일어났다는 점에서 그 공통점을 찾는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근거로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고 빙하가 녹으면서 일시적으로 해수면이 크게 불어나 겪게 되었던 사건을 그 이유로 설명하기도 한다. 인류에게 엄청난 재앙이었던 이 치명적인 기억이 '홍수 신화'의 뿌리가 되었을 것으로 짐작하는 것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박스 2013.11.11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재난영화 재미있게 봤는데 언제부턴가 그런일이 벌어질까봐 두렵더라구요..필리핀 태풍도 그렇구요..ㅠㅠ

  2. BlogIcon 한방닥터킴 2013.11.11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파이팅!! ^^

  3. BlogIcon 와코루 2013.11.1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읽고갑니다~ 홍수신화가 여러지방에서 전해내려오는게 신기하네요~

  4. BlogIcon 에스델 ♥ 2013.11.11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곳곳에 비슷한 설화가 있다니 참 신기합니다.^^
    행복한 한주간 보내세요!

  5. BlogIcon 별내림 2013.11.11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잘보고갑니다

  6. BlogIcon 주리니 2013.11.11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그 물이 지금은 말라가고 있으니...
    인류의 문명도 강을 끼고 발달한건데 말입니다.

  7. BlogIcon Hansik's Drink 2013.11.1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 가득한 한 주가 되세요~~

  8. BlogIcon S매니저 2013.11.11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너무 수고하셨어요^^

  9. BlogIcon 이바구™ - 2013.11.11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인류역사에 대홍수가 있었을 겁니다.
    그러니까 이런 각국 신화가 존재하죠.

  10. BlogIcon 신기한별 2013.11.11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곳곳에 비슷한 설화가 있는 것 같아요..

  11. BlogIcon +요롱이+ 2013.11.11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잘 읽어보구 갑니다^^

  12. BlogIcon 포장지기 2013.11.1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수의 기원은 빙하기끝의 해수면 상승...
    가장 설득력있는 가설입니다^^
    흥미롭게 읽고 갑니다^^

  13. 2013.11.12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묘묘! 2013.11.12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홍수가 있군요. 상상력을 자극하네요 ^^ 잘보고 가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15. 나나 2014.03.03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아의 방주는 신화가 아니라 실제 있었던 사건이라고 밝혀졌습니다.

  16. 1004 2014.05.15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노아 방주 실물은 터키 빙하속에 있답니다- 여기 jhdh.org 를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