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부부호칭 - 자내(자네)

 

"저기요...." 수줍은 마음으로 조심스레 그녀를(그를) 불렀고 그가 뒤돌아 보았다. 

남녀가 만나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하면서 사랑은 변하지 않지만 그것만 빼고는 모든 것이 변하게 된다. 그 중 하나가 호칭.

'여보, 당신'이 사회통념상 알려진 부부간의 호칭이지만 요즘은  각자 개성을 살린 호칭이나 애칭을 많이들 사용한다. 가까이서 듣기라도 할라치면 돋아나는 닭살을 어찌할 수가 없는 애칭들이 너무나도 많다.

 

 

마누라와 자내

우연히 방송에서 '마누라'라는 호칭이 실은 궁궐에서 귀족들만 사용하던 호칭이었다는 말을 듣고 옛날 부부들은 서로 뭐라고 불렀을까 궁금해졌다.

 

 

 

사극 드라마에서 양반들은 남자인 경우 직책을 부르는 경우가 많고 여자는 부인이라는 호칭이 많이 사용되고 그 외 일반 평민들은 호칭에 크게 개의치 않았다.

귀에 익은 호칭인 '마누라'는 원래 궁중에서 여자를 존칭하던 것인데 흥선대원군이 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마노라'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것의 변형이라고 할 수 있다.

16세기, 금슬이 좋은 부부간에는 이와 같은 공식적인 호칭이 아닌 정이 듬뿍 담긴 '자내(자네)'라는 호칭이 사용되었다. 그리고 '게셔'나 '나리'라는 호칭도 같이 사용되었다고 하는데 그 중 '자내(자네)'라는 호칭이 직접 쓰여 있는 편지가 발견되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일이 있다.

 

 

'자내'에 담긴 부부지

2012년 대전의 안정 나씨의 묘중 나신걸의 부인 신창 맹씨의 목관에서 발견된 한글 편지와 1998년에 발견된 16세기에 살았던 이응태의 묘에서 발견된 부인의 편지(일명 원이엄마)를 보면 남편이 아내에게 혹은 아내가 남편에게 '자내, 자네'라는 표현을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지금은 아랫사람에게 주로 쓰이는 호칭이라 어색하지만 남녀차별이 심했다고 알려진 그 시대에 부부간에 동등한 호칭을 사용했다는 건 놀랄만한 일이다. 소위 양반의 계급임에도 말이다.

양반은 한문을 써야 했지만 한글만 아는 부인과 소통하기 위해 몰래(?) 한글을 익혀 애틋한 정을 나눈 부부지정이 너무나 아름답다. 실제 이 편지에는 전쟁터로 나가는 남편이 아내를 걱정하고 먼저 죽은 남편을 잊지 못해 애통해하는 절절한 심정이 쓰여 있다.

'집에 못 다녀가니 이런 민망한 일이 어디에 있을꼬'

'자내를 여의고 내가 살 힘이 없어서 자내한테 가고 싶으니 빨리 나를 데려가소'

 

 

세월이 흘러 시대가 달라졌지만 수백년 전, 지아비가 혹은 지어미가 서로에게 불렀을 '자내' 라는 호칭속에는 현대인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진하고 굳은 부부지정이 담겨 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11.19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부모님도 그렇게 부르셨어요.

  2. BlogIcon 주리니 2013.11.19 0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그 시절에 서로를 존중하며 더 끔찍히 위하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문득 들던데요?

  3. BlogIcon 아쿠나 2013.11.19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부부 호칭이.. 요즘에 써도
    괜찮을듯 한데요 ^^

  4. BlogIcon 죽풍 2013.11.19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네, 자내에 담긴 부부지정 잘 알고 갑니다.
    존중함이 묻어 납니다.

  5. BlogIcon 건강정보 2013.11.19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네..이 호칭도 좋은데요~^^

  6. BlogIcon +요롱이+ 2013.11.19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의미있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7.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11.19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하나 배워갑니다. 감사해요. ^^

  8. BlogIcon 반이. 2013.11.19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이렇게 자세하게는 처음 알았네요 ^^

  9. BlogIcon S매니저 2013.11.19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런건 또 처음 알게 되었어요.ㅎ
    하나 배워가네요^^

  10. BlogIcon Hansik's Drink 2013.11.19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많이 알아가네요 ㅎㅎ
    좋은 오늘을 보내세요~~

  11. BlogIcon 자전거타는 남자 2013.11.19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읽고갑니다.

  12. BlogIcon 어듀이트 2013.11.1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새롭게 하나 배워가네요.ㅎ

  13. BlogIcon 에스델 ♥ 2013.11.19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내라는 호칭이 이 글을 읽고나니~
    참 좋아집니다.^^
    마음이 담겨있는 느낌이 들어서인가 봅니다. ㅎㅎ

  14. BlogIcon 포장지기 2013.11.19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하루는 아내를 자네로 불러보려 합니다^^ㅎㅎ
    잘보고 갑니다^^

  15. BlogIcon 별이~ 2013.11.19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네라는 호칭을 썼군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6. BlogIcon 하늘마법사 2013.11.20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칭이 꽤 괜찮은데요 ㅎㅎ
    잘 보고 가요~ 즐거운 수요일 시작하세요.

  17. BlogIcon 워크뷰 2013.11.20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칭을 알고나니 옜사람들이 더 정이 깊음을 알수 있습니다^^

  18. 사모님 2013.12.01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휴일 지내시구요..._()_

  19. Sfsadf 2014.01.03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반 남성이 과현 한글을 안배웠거나 몰래배웠을까 ?? 하늘 천 따 지 라고 스승님이 일러주시는거보다 책에 한글로 써있는걸 배우는게 더 효과적일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