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의 영화 '패신저스, 2008'

 

내게는 오드리 햅번을 떠 올리게 하는 앤 해서웨이의 뚜렷한 이목구비가 영화 내내 시선을 붙잡는 영화였다.

목폴라 티가 그녀의 하얀 피부의 미모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영화 '패신저스, 2008'은 슬프디 슬픈 스릴러이다.

 

비행기 추락 사고의 소식을 들은 클레어는 10명의 생존자들을 위한 심리치료사로 투입된다. 하지만 첫 환자부터 시작해 심상치 않은 기운이 느껴져 그녀는 심란하다.

말로 표현하기 힘든 이 기분의 정체(?)가 무엇인지 그녀는 알아야 겠다. 집단 심리치료가 시작되지만 생존자들의 불안한 심리는 말문을 닫아 버렸다.

아무도 당시에 대한 기억을 하지 못하고 정서불안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 게다가 이들이 하나둘 모습을 보이지 않게 되자 클레어는 무언가 숨겨진 음모가 있다고 생각한다.

 

생존자중 한 명이며 의도적인 접근을 하는 에릭을 클레어가 거부하지 못하는 이유는 심상치 않은 이 분위기를 그는 어느 정도 알고 있는 것 같아서이다.

점점 클레어의 주변을 맴도는 정체불명의 사람들이 늘어나고 이해하기 힘든 상황들이 벌어지자 두려움과 불안은 커지기만 한다.

 

항공사 관계자의 말을 들을 필요가 있다 판단한 클레어는 그의 가방에 든 서류를 보고 놀라고 마는데....

 

죽음에 가려진 진실은

비행기 폭발과 함께 전원 사망한 비행기에서 생존한 10명의 사람들. 이들은 아직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자신의 길을 찾지 못해 헤매고 있다.

동양적 사상으로는 구천을 떠도는 귀신들인 셈인데 작가와 감독의 상상력이 왠지 동양적 느낌이 들어서 친근감(?)마저 드는 작품이다.

 

얼마 전에 보았던 니콜 키드먼의 영화 '디아더스'라는 영화의 내용과 비슷한 포멧을 가진 영화이다.

돌아올 남편을 기다리다 죽은 아내는 어린 자식들과 함께 집을 지킨다. 자신의 죽음을 앚기 받아들이지 못한 구천의 영혼들.

 

아직 생전의 기억을 가진채 두려운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영혼들의 이야기가 스릴러물임에도 가슴을 아프게 한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1.26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이런 끔찍한 일을 당하면 모두가 공황장애자가
    될것 같더군요..
    보는내내 가슴을 조일것 같은 슬프고도 애틋한 영화 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다가오는 설 명절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2. 묻어가기 2017.02.06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스포일러. 식스센스의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다'를 미리 알려준 꼴의 글입니다. 볼까말까 결정을 위해 어떤 영화인가 검색하다가 들어와 봤는데 님글보고 볼 이유가 사라져버린 영화네요.(죽음을 인정하지 않는 영혼들 이야기라는 제목에서부터 스포일러) 영화소개나 감상에 대한 글이라기엔 기본적인 개념과 배려가 없는 글이네요.

    • ㅇㅇ 2018.07.09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ㅋㅋ그러는 님도 식스센스 엄청난 스포일러인데요. 님도 기본적인 개념과 배려가 없는 댓글이네요. 나만 당할 수 없다 이건가

  3. 2017.05.09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 분 누가 귀신이라고는 얘기 안했는데;;

  4. 2017.12.04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5. 2018.05.27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어오기도 전에 제목으로 스포당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개짜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