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도이치의 영화 '7번째 내가 죽던 날'

 

죽는 꿈을 꾸고 깨어났을 때 꿈이어서 다행이지만 현실감 넘치는 기억과 느낌이 오래도록 지워지지 않아 샘은 침대에서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꿈이라 다행이라 여긴 그순간 뭔가 잘못된 상황이 이어지는 걸 알게 된다.

 

분명 꿈이었는데...샘이 꿈이 재현되고 있음을 인지한 건 꿈에? 아니 실제 어제 겪었던 시간대별 상황들이 그대로 그녀 앞에 드러나기 때문이었다.

살 떨리는 기분과 두려움에 한껏 움츠린 샘은 예민해졌지만 시간 속에 자신을 맡기고 지난 밤 그 시간이 되자 차량 전복사고로 죽은 순간을 맞이한다.

 

꿈이 아니었나? 하는 순간 꿈에서 깬 샘. 두 번의 악몽은 점점 확실한 기억으로 자리잡고 예민할대로 에민해진 샘은 될대로 대라는 심정이다.

어차피 이건 현실이 아니고 죽는 꿈일테니 라며 두려움과 불안을 이겨보려 하지만 죽는 순간이 다가오면 죽음은 익숙해지지 않는다.

 

그렇게 또 한 번 샘은 죽음을 겪는다.

 

완벽한 하루를 완벽한 죽음으로 마무리

반복되는 하루에 대한 영화들은 그동안 꽤 있었다. 미스터리한 순간의 시간들이 특정인에게만 반복되고 그 상황을 인지한 후 극도의 혼란에 빠지지만 어떻게 해서든 빠져 나오려 노력을 한다.

대부분은 상황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하는데 이 영화는 성공인지 실패인지 확실한 결과를 보여주지 않는다. 죽음으로 마무리되는 그녀의 하루가 내일 또 반복될지 그대로 끝일지 아니면 정말 꿈에서 깨어나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던 샘이 죽음을 인정하게 되면서 가장 염두에 둔 것은 남은 사람들의 기억이었다. 부모님에게 사랑스러운 딸로 동생에겐 따뜻한 언니로 친구에겐 유쾌하고 배려심 있는 친구로  기억되는 것.

6번의 죽음을 겪으며 샘이 알게 된 것은 마지막 하루가 아닌 매일의 하루를 진심을 다해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그렇게 살고 있는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산들바람 2018.10.23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번째~~~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현안한 밤 되세요!!

  2. BlogIcon Deborah 2018.10.24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내용을 보니 쉽게 지나칠 그런 내용이 아니군요 ㅜㅜ

  3. BlogIcon kangdante 2018.10.24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소재의 영화 같군요
    기회되면 보고 싶어집니다.. ^^

  4. BlogIcon 잉여토기 2018.10.24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의 소중함을 알고 최선을 다하는 하루의 삶에 대해 다룬 영화군요.
    한번 보고 싶네요.

  5. BlogIcon STIMA 2018.10.24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 이군요.
    낯선 배우들이어서, 영화에 더 집중하게 될 것 같아요.

  6.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10.25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과 현실이 교차되는 미묘한 인간심리를
    그린영화 같습니다..
    누구나 이런 경험을 할수 있을것 같기도
    하구요..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산들바람 2018.10.26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영화소개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