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2 15일 오전 9 20,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첼랴빈스크주를 덮친 운석우로 1,200명이 다치고 건물 3,000여 채가 파손되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 소행성이 대기권에 돌입하기 전까지 지구의 누구도 소행성의 존재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러시아 상공에 출현한 소행성의 크기는 지름 17m, 무게 1t, 폭발 위력 500kt으로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33배에 해당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10m급 소행성은 대부분 별 탈없이 지나가는 데 그 이유는 대기에서 불타거나 사막 아니면 바다에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러한 10m급 소행성이 지구 대기 상층부와 충돌하는 경우는 1년에 한번 꼴이며 첼랴빈스크와 같이 운석우가 내릴 정도의 충돌은 100년에 한번 일어날 정도라고 한다.

 

 

소행성 ‘2012 DA14’

러시아에 운석우가 떨어지고 16시간 뒤인 2 16, 농구장 2배 크기인 45m 정도의 소행성이 지구 표면에서 2 7,700km 거리를 두고 초속 7.8km 속도로 지구를 스쳐 지나갔다.

물론 러시아 운석우와는 상관없는 다른 소행성으로 그 이름은 ‘2012 DA14’이며, 이 소행성은 지난 2012 2 22일 스페인 마요르카 천문대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지구와 260km 거리를 두고 지나간 지 7일째 되던 날 발견된 소행성은 아쉽게도 바로 그 위치를 놓치고 말았다.

 

 

 

그러다 약 1년 뒤인 2013 1 9일 행방불명 됐던 소행성이 다시 발견되었고, 소행성을 발견한 칠레 라스캄파나스 천문대는 소행성의 이름을 ‘2012 DA14’라고 하였다. 그리고 2012 DA14의 궤도를 분석한 결과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런데 지구와 충돌 가능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이 소행성이 이름을 붙인 지 40여일 만에 지구를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갔으니 이 사실을 나중에 알았으니 다행이지 만약 지구 근처를 지나간다고 언론에서 알려졌다면 그 혼란은 지구 종말론 이상이었을 것이다.

방송 및 통신을 위해 대기권에 떠있는 정지궤도위성도 궤도 36,000km인데 소행성 2012 DA14는 이 보다 더 안쪽의 궤도로 움직였다는 점이 놀라울 뿐이다. 그리고 2012 DA14같이 크기가 50m 정도인 소행성이 지구대기권에서 공중폭발 한다면 그 위력은 TNT 2.0Mt(메가톤)으로 1945년 히로시만 원자폭탄의 약145배 위력이라고 한다.

 

 

소행성을 막는 첨단 기술들

혜성의 지구 충돌을 그린 영화 딥 임팩트를 보면 혜성을 막기 위해 10개월간 고군분투한다. 그리고 영화에서는 핵폭탄을 이용해 혜성을 폭발시켜 위기에서 벗어난다.

 

 

 

그러면 실제로 지구와 충돌 가능성이 있는 소행성이나 혜성이 발견된다면 인류는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지구의 과학자들은 지구에 다가오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 다양한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만약 이러한 방법을 사용해 소행성의 궤도를 미리 몇 cm라도 변경시키면 지구의 운명은 천지차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영화에서 사용한 핵폭탄을 이용한 방법은 가장 마지막에 시도하는 방법이며 태양풍 돛, 금속포탄, 레이저 등 소행성의 진로를 바꾸는 다양한 첨단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레이저

소행성 또는 혜성에 강력한 레이저를 쏴 표면물질을 기화시킨다. 이때 만들어진 기체가 외부로 날아가는데 이 힘이 소행성을 지구와 다른 방향으로 밀어낸다.

 

 

 

우주선

우주선을 직접 소행성에 충돌시켜 밀어낸다. 또는 소행성에 로켓을 설치해 소행선 우주선을 만든 뒤 엔진을 점화해 다른 방향으로 이동하게 만든다.

 

소행성에 폭탄 매설

소행성 군데군데 폭탄을 매설한다. 시차를 두고 폭탄을 폭발시켜 소행성 질량이 계속 달라지게 한다. 소행성과 지구, 태양 사이의 만유인력이 변해 소행성의 궤도가 바뀐다.

 

태양풍 돛

소행성에 태양풍 돛을 단다. 돛이 태양에서 날아오는 태양입자를 받아 추진력을 얻는다. 마치 돛단배가 떠가듯 소행성이 지구와 다른 방향으로 이동한다.

 

 

이 밖에도 작은 소행성을 이용하여 궤도를 바꾼다든지 대형금속구를 쏴 소행성을 궤도를 바꾸는 방법, 핵미사일을 사용해 소행성을 폭발시키는 방법 등이 연구되고 있다.

인류 전체의 공동의 적인 소행성. 소행성과 지구 충돌은 결코 가능성이 없는 공상과학 이야기가 아닌 내일이라도 벌어질 수 있는 현실이기에 공포스럽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정보 2014.08.02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행성 충돌 이건 어느 순간 갑자기 벌어질 수 있는 일이기에 진짜 겁나네요

  2. BlogIcon sky@maker.so 2014.08.02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기술들이 정말 실효성이 있을지는 겪어봐야 알 수 있을 것같습니다.

  3. BlogIcon 이바구™ - 2014.08.02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세히 읽으니 오싹한데요.
    정말 영화에서처럼 대비해야 되겠습니다.

  4. BlogIcon 까움이 2014.08.02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비를 해봐야 하겠지만,
    재앙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 BlogIcon 뉴론7 2014.08.03 0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속의 일들이군염 잘보고 가염.

  6. BlogIcon 신비한 데니 2014.08.03 0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무슨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이 긴장감이란...

  7. BlogIcon 포장지기 2014.08.03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f한편의 영화를 본듯 하네요..ㅎㅎ
    시원한 바람이 좋은 휴일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