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정유미, 마동석의 영화 '부산행'

 

 

 

볼만한 한국형 좀비영화가 나왔다.

외국 영화에서 자주 본 좀비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한국적 정서에 맞는 좀비라고나 할까?

아무튼 물고 뜯고 물린 사람이 다시 좀비가 되는 상황과 좀비들로부터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 한다는 스토리는 대동소이하지만 공감되는 장면들이 많아서 훨씬 재밌었다.

 

 

 

 

이기적인 사람들의 실수로 인해 바이러스가 누출되고 감염된 사람들은 즉시 좀비화 되버리는 초유의 사태가 서울에서 발생했다.

엄청난 힘과 죽지 않는 좀비들로 인해 좀비 바이러스는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빠(공유)와 딸(김수안)은 부산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불행하게도 그 기차엔 좀비에게 물린 여자가 타게 되고.....

 

 

 

 

 

기차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유혈 폭력 사태에 피해는 급격히 늘어나고 사람들은 갈팡질팡 하게 된다.

아무것도 알 수 없다는 것과 무엇을 해야하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은 공포와 불안감을 가중시킨다.

 

 

 

 

폭력 사태 진화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부산행 기찻 속 사람들의 목숨은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좀비들로부터 가족을 지키려는 아빠들의 사투

사람과 좀비, 살려고 몸부림 치는 사람들의 갈등, 희생과 배려,.. 재난 영화를 보면 살아남은 자들의 갈등이 표면화 되고 그 갈등은 선과 악으로 나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내가 그 상황에 처해 있다면 살고 싶다는 생각에 이기적인 혹은 독단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이 되지 말란 법이 없다. 다만 내가 살고 싶은거냐 살리고 싶은 사람이 있느냐의 차이뿐. 

재난 속에서 사람은 누구나 살고 싶어하고 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다 같은 생각을 할 수는 없으니 말이다. 

 

 

 

 

 

 

지켜주지 못해 친구가 좀비로 변하자 친구에게 자신을 던지는 어린 소년과 소녀, 

어린 딸을 위해 혹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딸을 위해 자신을 던진 아빠들의 가슴저린 희생, 

 

 

 

민폐의 중심에 서서 악인으로 욕 먹던 남자도 알고보니 겁 많은 인간이었음을 알게 되면서 영화 속에서 나는 어떤 인물에 속할까 생각해 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7.26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지금 한창 인기리에 개봉한 "부산행" 을 보셨군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이 영화는 꼭 한번 봐야 할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 영화평 미리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