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 카사스의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

 

살인 사건과 실종 사건, 두 사건에 연루 된 아드리안은 자신의 결백 입증을 도와 줄 승소 확률100%의 변호사 버지니아를 선임하고 그녀를 만난다.

재판을 위해 사건의 전말을 알아야 한다는 그녀 앞에서 아드리안은 그만이 알고 있는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한다. 

 

서로 가정을 가진 아드리안과 로라는 몰래 만남을 가지고 귀가 하던 중 차량 사망사고를 일으키게 된다. 신분노출이 두려웠던 아드리안은 상대차량을 물 속에 밀어 넣고 로라는 차량 수리를 자청한 노신사의 집에서 사고자의 사진을 보게 된다.

서둘러 집을 나서던 로라의 귀에 실종자를 찾는 애타는 목소리가 그녀를 괴롭힌다. 아드리안과 로라의 차량 사고를 알고 있는 괴한은 이들을 협박하고 돈과 함께 시골 호텔로 유인한다. 괴한은 아드리안을 기절시키고 로라는 살해한다. 현장에서 로라를 붙잡고 있던 아드리안은 살해범으로 잡히고 만다.

 

사건의 전말과 범죄 행각 범인이 모두 드러난 가운데 변호사 버지니아와 아드리안은 실종 사건과 살인 사건을 두고 설전을 벌이며 범죄를 재구성하게 된다.

오직 자신의 재판은 이겨야만 한다는 버지니아는 아드리안을 몰아 부치고 그래도 구석에 몰리기 싫은 아드리안은 버지니아의 심기를 건드리며 날 세운 설전을 벌인다.

 

한정된 호텔방의 두 사람 설전이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라 하겠다.

 

드러난 범죄와  숨겨진 범죄

권선징악을 확실히 보여 주는 영화인데 그 과정에 이해되고 공감되는 부분들이 많아서 훨씬 집중할 수 있었던 영화이다.

드러난 범죄를 이용해 숨겨진 범죄까지 밝혀내고자 했던 이유는 고통 속에 죽어간 피해자를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살아있어도 죽은 것과 매한가지인 이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함이다. 


눈썰미가 좋은 관객이라면 중간중간 후반부의 대반전을 예고하는 증거(?)장면들을 알아 볼 수도 있겠지만 차라리 못 보는 편이 엄청난 뒷통수를 맞게 되는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영화를 다 보고 나면 놓친 장면들 때문에 영화를 다시 보고 싶은 생각이 들 수도 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8.09.29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릴넘치는 흥미로운 영화같아요
    기회되면 보고 싶네요
    여유롭고 편안한 주말보내세요.. ^.^

  2. BlogIcon *저녁노을* 2018.09.29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BlogIcon 잉여토기 2018.09.29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소재의 영화네요.
    권선징악적인 요소도, 은닉 범죄와 드러난 범죄가 엮여가는 과정도,
    한번 보고 싶은 영화네요.

  4. BlogIcon STIMA 2018.09.30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배우들은 낯설지만, 내용이 흥미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