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셤 법

 

그레셤의 법칙은 16세기 영국의 토머스 그레셤이 제창한 화폐유통에 관한 법칙으로 소재의 가치가 다른 화폐(금화와 은화)가 동일한 액면가액의 화폐로 유통될 경우, 소재의 가치가 높은 화폐(금화, 양화)는 사라지고 가치가 낮은 화폐(은화, 악화)만 유통되는 현상을 말한다.

 

그러나 실제 엘리자베스 1세 시대 영국에서 벌어진 그레셤 법칙의 상황은 조금 달랐다.

 

금본위 시대에 유통되던 금화나 은화의 가치는 원칙적으로 동전에 함유되어 있는 금과 은의 질량에 따라 결정되었다. 그런데 유통과정에서 사람들이 금화나 은화를 보이지 않게 조금씩 깍아내기 시작했고, 그 결과 오래 유통된 금화나 은화의 무게는 현저히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동일한 액면가로 유통되는 문제가 발생하였다.

 

그래서 사람들은 새로 주조된 금화와 은화는 자기가 보유한 채 오래되어 무게가 훼손된 금화나 은화를 유통시키는 현상이 발생했는데 이를 두고 재정고문관 토머스 그레셤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라고 하였다.

 

 

 

 

 

 

동전에 빗금이 생긴 까닭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자 화폐당국은 궁리 끝에 묘안을 생각해 냈는데 바로 지금과 같은 형태의 동전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동전이 조금만 훼손되더라도 금방 표시가 나도록 동전의 앞 뒷면에 정교한 부조를 새기고 테두리에는 빗금을 넣는 방식으로 화페의 권위를 회복시키고 그레셤의 법칙에 맞서려고 하였다.

 

그런데 오늘날에도 거의 모든 나라의 동전은 앞 뒷면에 정교한 부조가 새겨져 있고 테두리에는 미세한 빗금으로 둘러싸여 있다. 금본위시대가 끝났음에도 여전히 주화에는 이러한 공정이 남아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명이 있으나 경로의존성의 산물이라는 지적이 설득력이 있다.

 

경로의존성이란 한 번 일정한 경로에 의존하기 시작하면 나중에 그 경로가 비효율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어도 여전히 그 경로를 벗어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는 뜻으로 사용되는 개념이다.

 

그리고 어쩌면 오늘날의 각국 동전의 부조와 빗금은 경로의존성의 잔재일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화폐의 권위와 심미성을 고려한 공정으로 자리잡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d 2013.12.23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전에 빗금이 있는이유를 모르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을 줄이야

  3. 헤라르도 2013.12.23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로화 고액권 동전의 경우 한 술 더떠서 색깔이 다른 테두리를 씌워서 만든다. 그리고 폐기처분할때는 그 테두리를 벗겨내는데 테두리가 벗겨진 유로화 고액권 동전은 동전으로서의 기능을 완전히 상실한다.

  4. ㅇㅇ 2013.12.23 0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유용한 정보네요~ 금본위시대적의 산물이었군요~ 이제서야 왜 그렇게 만들었는지 이해가 가네요~

  5. dd 2013.12.23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년 세월을 넘어 궁금했던..."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 ...이걸 설명해주는 선생이 없었지...

    악화가 뭔지, 양화가 뭔지.....

    그때 당시 선생이란 사람들의 수준이란게 어처구니없었다는게...오늘날 네이버로 증명이 되는 씁쓸한 현실이다..

  6. musscle333 2013.12.2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처는 밝혀야죠.
    채널e지식인...
    그리고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는 말은
    악화가 양화를 몰아낸다고 해석하면 됩니다.^^

  7. 좋은 내용이네요 2013.12.23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것이 풀렸어요, 그런 측면에서 새로운 10원짜리는 경로의존성을 깨뜨린 결과물이군요

  8. 하지만 2013.12.23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히드라가 출동하면 어떨까?

  9. 아하 2013.12.23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렇구나 생각하지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었는데 지식 얻어가네요ㅎㅎ 감사합니다.

  10. 라뷔 2013.12.23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권 긁기위해서 만든거 아니엇어요..?

  11. 황쓔 2013.12.23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동전 빗금에대해선 여태껏 한번도 왜그런지 생각지도 않았었네요~ㅋ

  12. 복사기 2013.12.23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빗금이 없었다면 동전 복사도 쉬웠겠죠.. 오락실 진작에 망했을거임

    • 똑똑이 2013.12.23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락기의 동전 인식 방식은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빗금 없어도.. 금속 와셔를 강하게 밀어 넣으면 동전으로 인식하기도 해요.

  13. 오락실주인 2013.12.23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락실의 동전 인식 방식은
    제가 알기로는 저항의 차이를 인식하는것으로 알고있습니다.
    한마디로 금속 동전이 지나가면서 순간적으로
    동전을 통해 저항을 측정해서
    그게 10원짜리인지 50원짜리인지 100원짜리인지를 인식하는것이죠........

    처음에 동전을 집어넣으면 크기에 따라 먼저 분류되어서
    100원짜리보다 작은 동전들은 바로 반환되게 되어있죠...........................

    • 사탕 2014.01.0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는체 하는건 좋은데 사기는 치지 맙시다... 동전 교환기는 크기로 인식합니다. (금속이 저항차이가 얼마나 난나고 그걸 측정하나요. 측정기가 오락기보다 비싸겠다...)

  14. 오락실주인 2013.12.23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캔 자판기등에 있는
    지폐 인식기도 그 비밀을 말씀드리면
    천원. 오천원. 만원짜리의 색이 붉으스름.... 푸르스름....배추색비스무리.....하잖아요...

    이 전체적인 색을 인식하는것입니다.
    한마디로 천원짜리와 가장 유사한 색을 그대로 오려서 집어 넣으면
    천원짜리인줄 착각하는것입니다.

    우리가 생각하듯이 지문을 읽는 방식이 아닙니다.................

    • 사탕 2014.01.07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는체 하는건 좋은데 사기는 치지 맙시다...
      모든 지폐인식기가 동일한 방식은 아니지만
      자판기등 단가가 높지않은 기계와 특히 한국 지폐는 지폐에 자성잉크로 마킹이 되어 있어서 신용카드 자석줄 읽듯이 자성마크를 읽는 방식으로 인식하는거요...
      색깔? 그러면 컬러프린터로 인쇄해서 한번 넣어보던지...오락실 주인이라매...

  15. sadfa 2013.12.23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에서 미끄러져서 떨어짐 방지.....

  16. 23 2013.12.23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17. 23 2013.12.23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18. <내용추가> 2013.12.23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이 글도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http://kin.naver.com/open100/detail.nhn?d1id=4&dirId=40107&docId=1326600

  19. <내용추가> 2013.12.23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아하백과에서 '동전의 옆면에 빗금이 쳐져 있는 이유'로 검색하셔도 되요 ^^

  20. 미영 2013.12.23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WERTY 자판도 경로의존성의 대표적인 예를 보여준다고 대학 1학년때 배운 기억이...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ㅅ_ㅅ

  21. hj 2013.12.23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인들 위해서였는 줄 알앗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