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왕좌의 게임'에 나오는 인물 중 가장 많은 인원은 노예들이다. 노예는 일반 백성들과 달리 재화의 가치를 지닌 재산으로 분류되어 사고 파는 매매의 대상물 중 하나였다. 인권에 대한 개념이 없던 시대였으니 제도의 잘잘못을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왕자의 게임에서 용의 어머니라 불리는 지배계층 칼리시(위 사진, 국내 팬들은 삼룡애미라 부름)는 노예상인에게 속박되어 있던 노예들을 무상으로 해방시켜주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히는 장면이 나온다. 그녀의 행동이 순수함보다는 정치적인 쇼에 가깝지만 노예해방을 외치는 모습은 극 전개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그녀의 입지를 강하게 만들었다.

이들 노예들은 자신의 생사여탈권을 가진 주인에게 동물이나 물건처럼 취급을 당하면서 죽을 때까지 지독한 노동력만을 제공하며 지배층들의 권력유지를 위한 소모품으로 쓰였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사실 고대 노예의 역할은 사회를 유지하는데 있어 거의 대부분의 역할을 하였다고 한다.   

 

 

고대 노예의 역할

노예의 역사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지만 인류가 수렵생활에서 탈피해 본격적인 농업생활을 하게 되면서 잉여생산물에 대한 소유권과 노동력 확보를 위해 노예가 필요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어느 국가나 노예가 있었지만 노예를 대중화하고 세계화(?) 시킨 것은 로마라 할 수 있다. 로마는 전쟁으로 영토를 넓힘과 동시에 대규모 전쟁 포로들을 거둬(?) 들였다.

그리스를 비롯한 아랍인, 게르마니아인, 유대인 등 다국적 포로들은 노예가 되어 전리품으로 취급되어 포상으로 주어지고 재산권으로 매매가 되기도 하면서 로마를 더욱 부강하게 하였다.

매매 등의 이유로 소유권이 넘어간 노예들은 기능에 따라 분류되었는데 정치와 종교 지도자 등만 빼면 경제, 사회, 문화 등 거의 모든 분야에 노예들이 동원되었다.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집 안 일에서부터 농업과 어업 등 생산활동, 영화 등에서 많이 봤던 검투사나 무희처럼 문화와 오락분야도 노예의 역할이었다.

 

 

 

 

영화에 등장하는 노예들은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는 인물로 지배층과 대립각을 세우는 설정으로 그려진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로마의 경우 노예들에 대한 처우가 나쁘지만은 않았다고 한다

흥미로운 것은 로마의 노예들이 교육과 의학의 분야에도 있었으며 이들은 지배계층 자녀들의 교육과 일반 시민들의 치료에 힘을 쏟았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책을 만드는 것은 물론 저술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들 중 일부는 이와 같은 활동으로 돈을 벌기도 해서 나중에 비용을 지불하고 노예신분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도서관 역할을 했던 노예들

또 다른 노예들 중 흥미로운 것은 글자가 없던 시기 또는 글자를 모르는 주인을 위해 도서관 역할을 했던 노예들이다.

이들 노예들은 각자가 맡은 분야를 암기하고 있다가 주인이 부르면 그 앞에서 암기한 것을 말하게 된다. 과거의 역사 이야기나 주변국들의 상황과 시중에 나도는 이야기들을 모집했다가 말로 들려주는 말 그대로 살아있는 책이나 잡지라 할 수 있겠다. 특히 역사 부분을 맡은 노예의 경우는 대를 이어 자식이 아버지의 자리를 대신하기도 했다.

노예들이 자료를 수집하는 방법은 항구에 들어오는 뱃사람들의 입을 빌리거나 시장이나 마을을 통과하는 외지인에게 외부의 소식을 전해 들으며 직접 원하는 지역에 사람을 보내기도 한다. 이처럼 소식을 수집하는 노예가 따로 있었으며 이들이 모아 온 자료들을 통합 관리하는 노예도 있었다고 한다.

 

 

 

 

고대가 아닌 근대에 와서는 인권문제가 국제적으로 이슈화 되면서 외견상 노예제도는 없어졌다. 하지만 제도만 없어졌을 뿐 노예든 노예를 부리던 이들 모두 심리적인 노예제도는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 1860년대, 미국에서만 40여 만 명의 사람이 400만 명에 달하는 노예를 소유하고 있었으며 노예해방 이후에도 꽤 오랜 기간 노예를 부리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역사적으로 서양과 비슷한 노예제도를 가지고 있었고 그들은 중요한 재산의 가치와 함께 생산력을 가지고 있었으니 관리감독은 엄격하였다. 게으르거나 도망치면 살아있는 것보다 죽는 것이 더 나은 고통이 오래도록 가해졌다.     

사람이지만 사람이 아닌 노예, 근대화가 되면서 노예제도가 국제적으로 다 없어졌다고 하는데 돈 주고 달나라를 갈 수 있다는 지금은 노예제도가 사라졌을까?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정보 2014.08.10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예제도가 사라지지는 않았을꺼 같아요..분명 어디선가는 아직도 있겠죠

  2.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4.08.10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주말 잘보내시고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3. BlogIcon 워크뷰 2014.08.11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예란 명칭은 공식적으로 사라졌지만
    그 역활은 아직도 사회 곳곳에 다른 이름으로 남아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