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화가 날 때는 어떻게 하나요?'

 

 

 

너무 화가 날 때는 소리를 버럭 지르고 싶고 뭐든 발로 뻥뻥 차 버리고 누구든 막 때리고 싶어.

 

 

 

화가 나면 얼굴이 붉어지거나 하얘지기도 하고 두 주먹을 불끈 쥐기도 해.

 

 

 

화가 나는 이유는  내 것을 빼앗기거나 텔레비전을 못 보게 해서이지만 화가 나는 이유를 모를 때도 있어. 

 

 

 

화가 날 때는 창문을 열고 소리를 지르거나 종이에 괴물을 그려서 찢어버리는 것도 좋고 천천히 숨쉬기를 해도 좋아.

 

 

 

만약 화가 나서 친구를 슬프게 했다면 꼭 사과를 해. 그리고 우리는 항상 상냥하고 다정한 아이였다는 사실을 잊지마.

 

 

 

 

화 난 내 모습 들여다 보기

'넌 화가 날 때가 없니?'라는 질문으로 시작하는 이 동화는 아이들이 읽으면 공감할 수 있는 문장들로 아이들의 화 난 상태를 보여준다.

속에서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화는 표면으로 나와 폭력적인 형태로 변형되어 자신을 포함해 주변사람들을 아프게 하기도 하고 슬프게 하기도 한다는 것을 알려 준다.

 

 

 

두 발을 벌리고 팔짱을 끼고 화가 잔뜩 난 얼굴로 눈동자를 굴리는 아이의 표정이 제대로 성 난 얼굴이여서 오히려 웃음을 자아 낸다.

하지만 이 책의 포인트는 화를 조절하는 방법이다.

 

 

 

아이가 쉽게 이해하고 실행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제시해 스스로 감정을 누르고 조절할 수 있게 안내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너희는 원래 다정하고 상냥한 아이였음을 잊지 말라고  아이에게, 그리고 어른들에게 당부 하고 있다.

 

 

동화로 보는 세상

공공장소에서 화 내는 아이의 감정에 휘둘려 도리어 더 화를 내는 어른들을 보면 눈쌀이 찌뿌려지지만 안타갑기도 하다.

아이를 길러 본 부모의 한 사람으로 막무가내 화를 내는 아이를 진정시키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알기 때문이다. 

아이의 화를 진정시키는 적절한 방법을 알지 못하는 어른들이 우격다짐으로 아이의 감정을 누르려하니 상황은 더 나빠지기 마련이다. 

자존감과 함께 고집이 늘면서 감정 발달을 보이기 시작하는 아이들과 아이의 감정 조절에 힘들어 하는 부모들에게 추천하는 동화책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9.20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요. ^^

  2. BlogIcon 뉴론7 2014.09.20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감니당 좋은하루되세요

  3. BlogIcon 이바구™ - 2014.09.20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와 부모에게 참 유익한 책이네요.

  4.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9.21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아이들이 어릴때 읽어 주었으면 좋았을 것 같은 동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