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자두연기(煮豆燃箕)'

삼국지에 나오는 영웅 조조는 그의 뒤를 이을 후계자로 세째 아들 조식을 염두에 두고 있었으나 장남 조비를 무시할 수 없어 고민이 깊었다.

조조가 장남보다 세째 아들을 더 마음에 둔 것은 언행이 과한 장남에 비해 학문, 특히 문학에 조예가 깊은 세째의 모습이 자신과 많이 닮았기 때문이다.

조조는 세째를 왕위에 올리려 했지만 병마가 깊어지면서 세상을 뜨고 장남 조비가 뒤를 잇게 되었다.

보위에 오른 조비는 아버지의 사랑과 인정을 받은 아우 조식을 미워하기 시작했고 결국 반역음모죄로 잡혀 오게 되었다.

하지만 아우를 보자 차마 죽이지도 그렇다고 살릴수도 없어 고민스러웠다.

조비는 생각끝에 아우에게 말하기를 내가 일곱걸음을 걷는 동안 시를 지으라 했다. 아우가 시를 짓지 못하면 이를 빌미로 죽이려 했는데 아우는 말이 끝나자 마자 시를 지었다.

 

콩 삶는데 콩깍지를 때니            콩은 솥 안에서 우는구나

본래 같은 뿌리에서 났거늘         서로 지짐이 어찌 이리 급하뇨

 

자신과 형의 관계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시를 듣고 조비는 눈물을 머금었다.

조식은 당장의 죽음은 면할수 있었지만 오랫동안 형의 감시와 견제를 받으며 고통 받다가 외롭게 죽었다.

 

 

 

콩과 콩깍지로 만난 불행한 형제의 운명

조조와 그의 아들 조비와 조식을 일컬어 '삼조'라 할 만큼 이들 삼부자의 문학적 깊이는 당대에 인정을 받았다고 한다.

그중 세째 조식의 시적 재능이 더 뛰어나다고 아버지 조조가 인정하고 자신이 보기에도 아우의 출중함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장남으로서의 초라함이 더욱 그를 가슴 아프게 했고  이것은 이들 형제에게 비극을 초래 하게 되었다.

콩과 콩깍지는 본디 한 근본인데 어찌해서 콩깍지는 콩을 삶는다고 아궁이에서 저리 급히 타는가.....  '칠보시'라 불리는 이 시는 권력이 무엇이길래 형제가 지금 이곳에서 서로 상반된 모습으로 마주하고 있어야 하는 것인지 한탄하는 모양새가 비유적절하게 표현된 시이다.

왜 조조가 조식을 후계자로 염두에 두었는지 알게 해 주는 시이다.

 

능력이 뛰어난 아우를 위해 스스로 자리를 물러난 세종의 형님 양녕과 효령은 자의반 타의반 스스로 권력의 자리로부터 떠났다.

자신의 위치를 알고 떠난 형들의 처세가 옳았던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조비와 조식처럼 콩과 콩까지로 마주하는 일은 없었다.

 

* 자두연기((煮豆燃箕)

콩깍지를 태워 콩을 삶는다는 뜻으로, 형제간의 아귀다툼을 한탄하는 말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복돌이^^ 2015.01.2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제가 모르는 사자성어 였어요...
    자두연기...기억해야 겠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BlogIcon 취비(翠琵) 2015.01.2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은 것을 깨닫게 하는 고사성어죠.
    다만 개인적으로 조식이 조조의 뒤를 이었다고 해서 위나라가 더 오래가지는 못했을거라 생각합니다.
    사마가문이 워낙 빵빵해서...

  3. BlogIcon 건강정보 2015.01.21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두연기 저는 오늘 처음 들어봅니다.이번에 잘 머릿속에 저장해둬야겠어요

  4. BlogIcon *저녁노을* 2015.01.22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가요.

    굿밤되세요^^

  5. BlogIcon 하늘마법사 2015.01.22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두연기라는 고사성어 잘 배우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