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 데이먼의 '굿 윌 헌팅'

 

 

 

특별하고 탁월한 능력을 가졌으나 정서적으로 불안한 성장과정을 거친 우울한 영재의 이야기, 굿 윌 헌팅은 스토리 전개와 마무리가 예상되는 뻔한 영화이지만 풋풋한 주인공인 맷 데이먼(윌 헌팅역)과 자타공인 명불허전의 배우인 로빈 윌리암스(숀 맥과이어역)의 내면연기가 영화의 퀄리티를 높여 주었다.

 

 

 

MIT대학에서 청소부 일을 하는 윌은 제랄드 수학과 교수가 학생들에게 준 문제를 단숨에 풀어버리는 천재이다.

제랄드는 윌의 수학적 능력을 키워 주기 위해 그를 찾아 가지만  윌은 어린 시절 양아버지에게 당한 폭력때문에 정서적으로 불안증을 갖고 있어 타인에 대한 믿음이 없으며 간혹 그것은 타인에 대한 공격적인 언행으로 나타나곤 한다.

 

 

 

 

윌은  그저 빈민가에서 편안한 친구들과 지내는 것에 만족하고 있다. 윌의 능력을 알아 챈 제랄드 교수는 그을 찾아내어 대학 입학을 권유하는데 윌의 태도가 심상치 않다.  

윌이 어릴적 받은 마음의 상처는 그의 성장에 악영향을 끼쳐 타인에 대한 불신과 거부감이 온 몸을 감고 있었다. 그런 윌의 상처를 보듬으려는 심리학과  숀 맥과이어 교수는 윌과의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하지만 굳게 닫힌 마음의 문은 너무나 견고했다. 

 

 

 

 

그러나 숀 교수에게도 자신과 비슷한 어린시절이 있었음을 알게 되면서 윌은 조금씩 마음을 열게 된다. 그러던 중에 운명처럼 그녀가 나타났지만 윌은 불안한 마음에 그녀를 떠나게 만들고 말았다. 

숀 교수는 윌에게 네 마음이 원하는 대로 용기있게 선택하라는 조언을 하고 윌은 떠나간 그녀를 붙잡는 것을 우선으로 선택한다. 

 

 

까칠한 수학 영재가 나타났다

영화에서 주인공 윌은 불우한 어린 시절의 기억으로 트라우마를 가진 불운한 수학 영재이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곁에는 그의 능력을 알아 본 수학과 교수가 있었고, 인간적인 동병상련으로 윌의 정신적 치료에 집중해 주는 숀 교수가 있었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 무엇보다도 자신들과는 차원이 다른 능력을 가진 친구의 앞날을 걱정해 주는 착하고 고마운 친구들이 윌에게는 가장 큰 힘이 되었다고 보여진다.

"이런 말 오해하지 마라. 20년 후에도 네가 이곳에서 나와 막노동을 하고 있다면 너를 죽여 버릴거야."

 

 

 

친구들을 떠나 다른 길을 선택하지 못하는 윌에게 던지는 친구의 말에는 윌의 성공을 바라는 진정한 바람이 담겨 있어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그리고 그 말은 그 누구의 말보다(숀 교수보다도) 윌에게 힘을 주었을 것이다.

오랫동안 정신적 신체적 의지가 되주었던 친구들이었을테니 말이다.

 

 

 

 

요즘 방송 중 '동상이몽'이라는 프로에 갈등을 겪는 부모 자식들이 나오는데 흔히 문제를 일으킨다는 일부 아이들의 과한 언행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전의 아픈 상처를 다시 받지 않으려는 자기 보호 본능이 그렇게 만든다고 했다.

사람에게 받은 상처지만 치유해 주는 이 또한 사람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07.07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생각을 하면서 봐야할 영화 내용 같습니다..
    좋은 영화리뷰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