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 여행의 마지막 나라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 그리고 세르비아는 아직 전쟁의 상흔이 그대로 남아 있는 나라들이었다.

가로등이 전혀 없는 깜깜한 길을 지나 어렵게 도착한 숙소의 흐릿한 불빛과  열악해 보이는 시설들은 아직 재건에 전력하지 못하는 상황을 짐작케 했다.  

게다가 날씨마저 비를 뿌리니 크로아티아에서의 여행과 전혀 다른 기분을 만들어 주었다.

 

 

 

 

보스니아- 헤르체코비나의 모스타르는 이슬람풍의 중세도시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 잡는 곳중 하나이다. 다민족 다종교가 비교적 원만히 지냈던 곳이라 다양한 문화를 볼 수 있는 곳이다.

모스타르엔 1993년 크로아티아의 공습으로 무너졌다가 2004년 세계 각국의 지원으로 재건된 다리가 있다.

 

 

 

 

네레트바 강을 사이에 두고 카톨릭과 이슬람 종교가 사이좋게 지내며 상징적인 의미를 가졌던 스타리모스트 다리가 폭격으로 끊어지자 이를 두고 세계 학자들은 가슴 아파했다.

그리고 여러 나라의 지원으로 이 아름다운 다리는 재건되어 다시 강을 가로지르고 있다. 다리 한 켠에는 그 날을 잊지 말자는 자그마한 돌비석이 서 있다.

 

 

 

 

 

다리를 건너면 중세 터키식 건물과 조약돌이 깔려 있는 상가 거리가 나오는데 마치 작은 터키에 온 것 같은 착가을 불러 일으킨다.

화려한 장신구와 옷감들은 그 옛날 화려했던 모습을 상상케 한다.

 

 

 

 

 

 

난민 문제로 세르비아 국경이 이전보다 검문이 심해졌다는 소식을 듣고 시간을 버릴 각오(?)를 단단히 했는데 생각보다 쉽게 통과했다.

한국 관광객이 많아진 탓이라 한다. 아무튼 여행 시간을 낭비하지 않아서 다행이다.

 

 

 

 

세르비아 사라예보는 탁구로 잘 알려진 이애리사 선수의 우승 소식이 전해졌던 곳으로 귀에 익은 도시이다. 이곳에는 세계1차 대전의 발발 원인이 되었다는 라틴 다리가 있다. 

1914년 6월28일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가 암살되면서 오스트리아는 세르비아에 책임을 물어 7월28일 전쟁을 선포하면서 1차 세계 대전의 시작을 알렸다.

황태자 부부를 암살한 이슬람 청년 가브릴로 프린치프는 세르비아의 영웅이 되었다.

 

 

 

 

터키 장인 거리인 바슈카르지아는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 곳으로 여성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악세사리 가게들이 즐비하다.

전통 장인으로 손꼽히며 방송에도 여러번 출현했다는 장인의 가게는 사진 찍는 관광객들로 붐비고 높이가 낮은 가게 안에서 찬란한 빛을 발하는 장신구들은 그 옛날 화려했던 전성기를 상기 시킨다.

 

 

 

 

 

이번 크로아티아 여행은 딸래미의 결심이 없었다면 아마도 5년후쯤에 갈 계획이었다. 그런데 만약 그 때 갔더라면 엄청 후회했을 것 같다.

지금도 그곳이 꿈결처럼 생각나고 지친 나에게 원기를 불어 넣어준다.

그림같은 아드리아해의 푸른 바다와 오렌지색 지붕들이 있던 그 곳으로 조만간 다시 꼭 가보려고 한다. 꼭 반드시.....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박군.. 2015.10.16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인 아픔을 가지고 있는 다리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