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노 주리의 영화 '스윙걸즈'

 

 

 

공부 못한다고 학교나 가정에서 소외된 여고생들이 재즈 음악에 심취해 밴드를 구성하고 마침내 훌륭한 연주를 성공적으로 마친다는 다소 만화같은 내용의 전형적인 일본 영화였다.

우여곡절 끝에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되는 음악 영화지만 음악적 감흥도 크지 않아서 만화 한 편 본 느낌 정도 였다.

 

 

 

 

스즈키가 다니는 학교의 밴드부가 상한 도시락을 먹고 단체 식중독에 걸리는 바람에 나카무라를 중심으로 스즈키 일행은 재즈 밴드부를 급 결성하게 된다.

재즈는 커녕 음악에 문외한이던 소녀들은 학교의 낙제생들. 동네 쎈 언니들 포스를 지닌 소녀들은 생소한 악기에서 소리가 나자 이내 음악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처음 쥐어 보는 트럼펫, 색소폰, 드럼이지만 소녀들은 얼추 재즈 선율 비슷한 소리를 냈다.

하지만 초보라 하기엔 소리가 너무 프로라는게 티가 나서 아쉬웠다. 게다가 몇몇은 여고생이라 하기엔 나이가 들어보였고 말이다.

 

 

 

 

이제 막 한 걸음 더 내딛으려는 순간 기존의 밴드부 단원들이 돌아오고 스즈키네 밴드는 해체되었다.

 

 

낙제생들이 만든 재즈 밴드

'인간은 두 종류야, 스윙을 하는 인간과 스윙을 하지 않는 인간' 인상적인 대사중 하나이다. '스윙'은 재즈 음악 특유의 흔들거리는 리듬감을 형용한 말이라고 하는데 야구 용어인 스윙으로도 쓰인다.

재즈 음악을 하고 싶지만 표현을 못하는 아이들에게 용기를 심어 주는 명대사였다. 아이들은 스윙을 하는 인간이 되기로 하고 초라하지만 밴드를 재결성 한다.

 

 

 

 

길거리 연주와 싸구려 가게에서의 연주등 소녀들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연주를 하며 실력을 쌓아 가고 드디어 전국 고교 음악제에 마지막 순서로 간신히 무대에 오른다.

엉거주춤 서 있는 소녀들에게 관객들은 야유를 보내지만 스윙 걸즈의 빛나는 무대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악기를 마련하기 위해 숲 속에서 송이 버섯 채취 알바를 하던 아이들이 멧돼지에게 쫓기는 장면은 영화 '웰컴투 동막골'의 장면과 아주 흡사해서 누가 베낀 것이냐 아니냐 논란거리였다지만 두 영화 나름대로 필요한 장면이라 굳이 따지고 싶지는 않다.

 

 

 

 

일본 드라마를 좋아한다면 아는 얼굴들을 많이 볼 수 있는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