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우황, 홍금보의 영화 '엽문 3'

 

견자단이 나오지 않는 엽문 시리즈이다. 처음엔 어린시절 연기를 위해 견자단과 비슷한 인물을 구했구나 싶었는데 결혼하는 장면까지 나오자 이건 아니지 싶은 생각이 들었다.

견자단의 깊은 이미지 때문에 몰입이 방해되는 엽문3., 아쉬운 마음을 갖고 본 영화이다.

 

어린 엽문과 엽천사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영춘권의 고수 진화순 제자로 도장에 입성하게 된다.

이복형제임에도 남다른 형제애를 자랑하며 무술연마에 전력을 하던 엽문은 홍콩으로 유학을 가게 되고 그곳에서 뜻밖의 고수를 만나 변형된 영춘권을 사사받게 되는데....

 

중국 불산을 돌아 온 엽문은 좀 더 강력해진 영춘권을 선 보이지만 시각차가 있는 정통 영춘권과 갈등을 빚는다. 그 와중에 일본 침략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가 오히려 엽문을 더 강하게 만든다.

 

이제 차세대 중국 전통 무술은 엽문에 의해 완성된 새로운 영춘권임을 알리며 말이다.

 

영춘권의 전설이 시작되다

낯이 익은 배우 홍금보의 등장은 매우 반가웠다. 둥근 바가지 머리에 통통한 몸집이 매력(?)이었던 그가 중후한 노년의 모습으로 나타나니 세월이 유수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나름 성룡은 세월이 비껴간듯 한데 말이다. 그동안 웃기고 가벼운 하지만 난이도 높은 중국 무술 실력을 보여 준 그가 이번에 제대로 정통 무술인의 역할을 맡아서 낯 익지만 낯 설기도 했다.

 

중국 영춘권의 전설 엽문의 등장을 보여 주며 그의 인간성과 됨됨이 등이 긍정적으로 보여지는 영화이다.

영어에 능통하고 변형된 영춘권을 받아들이는 그를보면서  나름 전통과 정통을 고수해야 하지만 새로운 변화도 적극 수용하려는 자세가 오늘날 엽문을 만들지 않았나 싶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