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공효진의 영화 '미씽 : 사라진 여자'

 

엄지원, 공효진 이라는 두 배우의 연기 내공이 초반부터 끝까지 집중력을 갖게 해 주는 영화였다.

보는 동안 내용이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지인에게 비슷한 실화 이야기를 들었던지라 현실감이 전해지기도 했다. 누가 악이고 누가 선인지 구별짓기 애매하지만 좋은 엄마와 나쁜 아빠들의 이야기로 영화는 시작된다.

 

이혼 소송에서 애를 맡기는 싫지만 부모의 강요에 의해 애를 뺏어 가려는 남편과 어떻게든 애를 지키려는 아내(지선)은 첨예한 갈등을 보인다.

아이를 키울 환경이 된다는 걸 보여 주기 위해 무리하면서까지 입주 보모를 채용했다.

젊지만 아이를 너무나 잘 보는 그녀(한매)에게 지선은 너무나 고마움을 느끼는데 어느날 소리소문 없이 아이와 함께 그녀가 증발해 버렸다.

 

자그마한 단서로 미친듯이 한매의 행적을 쫓던 지선은 그녀와 자신의 아이가 어른들의 악연으로 이어져 있음을 알게 된다.

죽음의 문턱에서 엄마를 찾으며 울부짖을 아이를 생각하니 지선은 애간장이 타고 녹아 내린다. 이미 정신줄을 놔 버린 아이 잃은 엄마의 모습을 엄지원은 사시나무 떨듯 흔들리는 몸부림으로 잘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를 다시보게할만큼 말이다.

 

좋은 엄마와 나쁜 아빠?!

이 영화에는 어린 딸을 가진 두 엄마가 나온다. 공통점은 경제적인 결핍 이유로 강한 모성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지켜주지 못해 안타까워 한다는 것이다.

반대로 두 아이의 아빠들은 아이를 원치 않음에도 아이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용한다. 아이를 원치 않는 아빠들이 휘두른 칼날에 아이와 엄마들은 이리저리 휘둘리며 결국 벼랑 끝에 서고 만다.

 

양육권에 대한 여성의 지위 약화, 다문화 가정의 문제, 보이스피싱, 불법 장기 매매등이 얽힌 두 아이의 생사여부가 영화 보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그 과정 중에 보여지는 많은 우리 사회의 문제점들은 불편한 감정을 갖게 만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시해야함을 감독은 강조한다.

 

누가 먼저, 어디서부터 이 문제를 풀어야할지 모르지만 말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