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비 맥과이어의 영화 '씨비스킷'

 

가족으로부터 버림  받고 가족을 잃은 상처로 고통 받던 영혼들이 운명처럼 뭉쳤다. 절망과 상실감으로 스스로를 괴롭히고 혹은 세상과 단절했던 이들은 보는 순간 서로를 알아봤다.

그리고 절망은 희망으로 상실감은 벅찬 감동으로 차 오른다.

 

급작스런 가정 경제 파탄은 어린 쟈니를 가족과 생이별하게 만들었고 생계를 위해 말을 타게 되었지만 훈련과정과 경기 결과를 두고 빈번한 폭력에 시달리며 몸과 마음이 망신창이가 되어 간다.

아들을 잃고 이혼에까지 이른 찰스 역시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죽은 아들 그림자에 갇혀 있다. 말과 함께 한 몸이 되어 초원을 달리던 톰은 외진 숲 속에서 지난 날 추억에 갇혀 세상을 등지고 있었다.

 

길들여지기를 거부하는 경주마 씨비스킷을 중심으로 쟈니, 찰스, 톰 세 사람이 모였다.

야생마를 길들여 어찌됐든 해피엔딩의 과정을 보여 줄거라는 정해진 결말이 예상되는 영화지만 그 과정이 색다르다. 사람이 말을 알아보고 말이 사람을 알아본다.

 

서로의 마음을 읽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예상되는 그림임에도 간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실패 한 두번 했다고 인생을 포기할거냐

재기에 성공 하지만 또다른 악재를 만난다. 행운의 여신은 행운 하나와 불행 하나를 같이 던져주고 떠나버리고 불행과 불운에 또다시 절망과 상실감에 몸부림친다.

하지만 실패 한 두번 때문에 인생을 포기할 수는 없다. 실패에 울고 무너지지만 다시 희망을 갖고 일어서는 게 인생이니 말이다. 

 

말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영화이다. 말과의 공감도 흥미롭지만 거미 인간 스파이더맨 토비 맥과이어의 말 타는 장면도 상당히 흥미로울 것이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경주 중계도 아닌 경주 예고편을 알리는 홍보맨의 광고인데 그의 말을 들으면 경주장에 가지 않고는 못배길 정도이니 말이다.

 

감동보다 훨씬 기분 좋은 마무리를 보여 주는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8.10.11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소재의 영화 같군요
    기회되면 보고싶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멋지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2. BlogIcon STIMA 2018.10.11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비스킷 제목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볼 생각을 못했었어요.
    지금 보니, 스파이더맨이 주인공 이네요. ^^

  3. BlogIcon 잉여토기 2018.10.11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망이 희망으로, 상실감이 감동으로 진행되는 감동 스토리라니,
    인생에서 힘 내고 싶을 때 이 영화 꼭 한번 보고 싶네요.

  4.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10.11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어 놓은
    사람들의 감동적인 내용의 영화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5. 마린보이 2018.11.30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힘들때 마다 다시보는 영화~~^^
    개인적으로 명작이라 생각되는 영화~~힘들고 지칠때
    위로가 되는 감동적인 영화라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