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을 보는 창/느낌있는 여행

전쟁기념관과 제2연평해전 6인의 영웅들

 

 

지난 주 이틀간 업무때문에 국방부에 있었다. 예전부터 지나가며 보기만 했던 전쟁기념관을 이참에 둘러 보았다.

 

첫날은 장마가 끝날 쯤이어서 날씨가 흐렸는데, 둘째날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하루였다. 그리고 굳이 이틀에 걸쳐 전쟁기념관을 찾은 이유는 중간에서 설명된다.

 

 

 

 

전쟁기념관 건물 위에 먹구름이 두리워져 있다. 그리고 간간이 비가 흩날리는 날씨다.

 

 

 

전쟁기념관을 출입하는 장소는 여러군데가 있다. 그 중에 왼쪽으로 나있는 출입구로 가면 제일 먼저 만나는 조형물이 형제의 상이다. 위에 설명이 있지만 6.25전쟁 당기 원주 치악고개 전투에서 만난 형제를 형상화한 조형물이다.

 

 

 

 

 

전쟁기념관 정면 출입구에 있는 6,25 전쟁 조형물이다.

 

 

 

 

 

전쟁기념관 건물이다. 건물 내부에는 옥내 전시실로 호국추모실, 전쟁역사실, 6.25전쟁실,대형장비실, 해외파병실, 국군발전실 등이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각종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는데 대부분 유료이며, 전쟁기념관과 관련 없는 전시회도 보인다. 마침 중앙로비에는 전선야곡이란 무료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는데,  전시 내용이 천안함사건이라 사진은 찍지 않았다.

 

 

 

호국추모실이다. 추모실 내부는 촛불이 커져 있지만 어두워 사진이 잘 나오지 않았다.

 

 

 

 

 

 

 

건물을 나와 왼쪽을 보니 통로에 유치원생들로 보이는 아이들이 모여있다. 전쟁기념관을 찾는 가장 많은 부류는 유치원생, 초등학생들 같다. 그리고 의외로 중국인들이 눈에 많이 띄었고, 초로의 외국인들도 가끔 보였다.

아이들을 지나면 통로 끝 지점에 전사자 명비가 자리하고 있다. 유엔군은 6.25 전쟁 전사자들이다.

 

 

 

 

 

전사자 명비를 지나 건물 밖으로 나오면 옥외전시장이 나타난다.  제2차 세계대전 및 6·25전쟁 그리고 월남 전쟁 등에서 피·아 간에 운용하였던 차량, 전차, 야포, 항공기, 장갑차, 함포, 잠수함, 레이더 등을 전시하고 있다. 상당히 많은 사진을 찍었는데 실물은 직접 관람하는게 좋겠다.(사진이 너무 많아 줄이는 차원에서...)

 

 

 

 

2002년 월드컵이 열리던 기간 중, 6월 29일 연평도에선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하였다. 제2 연평해전에서 침몰한 고속정 357호이다. 위에서 언급한 이틀에 걸쳐 전쟁기념관을 찾은 이유는 참수리호 때문이다. 이날은 비때문에 갑판이 미끄러워 배에 올라갈 수가 없었다.

 

 

 

 

 

 

 

 

 

다음날 다시 찾은 참수리호의 모습은 너무나 끔찍했다. 총탄 자국을 보며 그 날 전쟁터에서 국가를 위해 싸웠을 우리의 소중한 젊은이들이 생각나 눈시울이 뜨꺼워졌다.

 

 

 

 

 

 

 

3D 입체 영상관에 모셔진 6인(위로부터 박동혁병장, 서후원중사, 황도현중사, 조천형중사, 한상국중사, 윤영하소령)의 전투영웅들 모습이다. 다시한번 삼가 전사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지난 6월 25일부터 6월 29일까지 국립대전현충원에서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 10주기 추모제를 가졌다.

벌써 10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6인의 젊이들은 영원히 기억해야할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들이다. 

 

  • BlogIcon 저녁노을 2012.07.22 06:15

    점차 잊혀져가는 우리의 역사...
    기념관을 찾아서라도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 같더라구요.

    잘 보고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2 06:26

    정말..이분들이 있기에..
    우리가 편하게 이렇게 지낼수있는거라 생각해요..
    모든 군인분들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하누리 2012.07.22 07:19

    친구가 요기서 결혼을 해서 한번가본적이 있어요..
    정말 이 수많은 분들 덕에 편히 살아가고 있다죠..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BlogIcon 라오니스 2012.07.22 08:52 신고

    우리가 지금 평화롭게 살 수 있는 것도
    전장의 현장에 계셨던 분들의 덕분이라 생각됩니다...

  • BlogIcon 근사마 2012.07.22 09:28 신고

    정말 우리역사의 소중한 자료이네요~
    숙연한 마음으로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7.22 11:38 신고

    기념관에는 정말 역사적 사실들의 종합을 보는거 같군요!

  • BlogIcon 수별이 2012.07.22 12:33 신고

    전에 신문에서도 본 것 같은데 전쟁'기념관' 이라는 명칭을 좀 바꿨음 좋겠어요..
    도대체 뭘 기념한다는 건지;;;
    ㅠㅠ 이번엔 꼭 현충원가서 추모제에 참여하려고 했는데
    아빠가 입원하시는 바람에 못 갔네요 ㅠㅠ 진짜 가고싶었는데..
    정말 ... 정말... 순국하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2 15:07

    정말 우리나라의 숭고한 역사죠...
    6인의 영웅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고이 잠드소서.

  •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7.22 19:31 신고

    오호 전쟁기념관 다녀오셨군요 ㅎㅎ
    저도 예전에 다녀와서 포스팅했던기억이 ㅋ
    트랙백걸구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2 20:00

    으아, 안타깝기도 하고 자랑스럽기도 하면서 감사하기도 하네요..

  • BlogIcon 신기한별 2012.07.22 22:41 신고

    전쟁기념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하늘다래 2012.07.22 22:54 신고

    아...
    왠지 숙연해지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2 23:08

    냠...
    전쟁없는 세상이 빨리 오길 바래봅니다.
    너무끔찍한거같아요 전쟁은..
    암튼 글 잘보고갑니다.
    추천해드리고가요

  •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7.22 23:45 신고

    군대시절도 생각나고... 참 자랑스런 분들이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2.07.27 14:26 신고

    너무 마음아픈 사건입니다.
    지금도 맘이 속상하네요.
    북한... 왜그러는걸까요..ㅠ
    아무튼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7.28 22:12 신고

    벌써 시간이 마음에 드는군요

  • BlogIcon 이미지업성형외과 2012.08.22 19:48 신고

    좋군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둘러앉은밥상 2012.09.22 00:54 신고

    조금은 특별한 배달 - 공유를 부탁드립니다.
    전신화상으로 고통 받지만 웃음을 잃지 않는 한빈이. 한빈이에게 호랑이 기운을 쏴주세요.

    한빈이와 두 시간. 가벼운 화상인 줄 알았는데 가스폭발로 전신화상 입은 한빈이는 중환자실에서 죽을 고비를 두번 넘겼다고 합니다. 의사 선생님들도 놀라고 계시다 하네요. 강원도 삼척 도계라는 시골마을에서 친구 하나없는 서울까지 와서 치료를 받는. 감염이왔을때 밥못먹으면 너죽는 다는 아빠의 호통에 살아나서'


    ㅡ 야 너 밥 잘안먹는다고, 엄청 소문 났어. 그래서 아저씨 아니 형아가 온 거야 했더니

    "아니에요. 나 밥먹어서 살아난거에요. 그치 엄마?"

    한빈이의 이름 은 나라'한' 빛날 '빈'으로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자 라는 의미를 가졌다고 합니다. 형 이름 뜻은 뭔지 알아? 화활-민 이룰-성. 한국에 평화를 이룬다야. 너랑 형이랑 둘다 같이 먹고 잘살자 이구나! 김한빈. 한빈이를 마주하고 침대에 같이 누워 두런두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벌써 시간이 열 두시 반. 한번에 천만원이 넘는 수술. 하루 온 종일 밤낮없이 찾아오는 간지러움과 쓰라림. 이 고통 속에서도 한번을 성낸 적이없다고 합니다. 앞으로 일년을 이 간지러움을 더해야하고 성장기라 몇 차례 수술을 더해야한다는데요. 손끝까지 화상을 입어 긁을 수도 없고, 밤새 뒤척이는 한빈이를 위해, 간지러워도 긁지 못하는 한빈이를 위해, 어머니는 붕대이로 손을 토닥이시며 어머니는 몇달 째 쪽잠을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http://www.doolbob.co.kr/414

  •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10.27 12:48 신고

    예전 오픈하고 한번 갔었는데 의미깊은 장소였습니다. ^^